원래 팥빙수를 많이 좋아해요. 그래서 여름이 되면 매우 즐거워요. 일 마치고 집에 돌아가는 길에 패스트푸드점 가서 팥빙수를 사먹을 수 있거든요. 팥빙수 먹고 집에 돌아와서 바로 샤워하고 벌러덩 드러누우면 모기가 앵앵거려도 그러려니 하면서 쿨쿨 잘 잘 수 있어요.


하지만 겨울이 되면 팥빙수 파는 곳들이 거의 다 없어져요. 그렇다고 집에서 만들어 먹을 수는 없는 노릇이고...우유 빙수라면 겨울에도 쉽게 먹을 수 있는데, 우유 빙수도 좋아하지만 시원한 그냥 얼음 빙수가 먹고 싶을 때가 더 많아요. 아무래도 우유 빙수는 조금 텁텁한 맛이 있다 보니 목이 마르고 빙수가 먹고 싶을 때에는 우유 빙수를 대체재로 삼고 싶다는 생각이 들지 않더라구요.


친구들과 돌아다니다 종로5가 광장시장 근처에서 팥빙수 파는 카페가 보여서 팥빙수를 먹기 위해 안으로 들어갔어요.



칵테일 후르츠가 듬뿍 올라간 빙수를 먹고 싶었지만 그건 없어서 그냥 '광장시장 빙수'라는 메뉴를 시켰어요.



친구들은 커피와 고구마 라떼를 시켰고, 저는 팥빙수만 시켰어요.



팥빙수는 이렇게 작은 양은냄비에 담겨져 나왔어요. 일단 양은 가격에 비해 괜찮은 편이었어요. 특징이라면 위를 살살 비벼먹다 마지막에 팥을 넣어 섞어 먹는 것.


맛은 그냥 평범했어요. 맛이 없는 것은 아닌데 어려서부터 팥빙수란 칵테일 후르츠 또는 과일이 듬뿍 올라간 것이라고 알고 지내와서인지 이런 빙수는 진짜 먹고 싶던 빙수의 대체재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었어요. 친구들 말로는 팥을 넣고 비벼 먹는 게 맛이 더 좋다고 했어요. 팥을 넣지 않고 먹으면 그냥 밍숭밍숭 빙수였어요.


그래도 아직 날이 제대로 풀리지 않았는데 빙수를 먹을 수 있다는 것 하나에 기분이 좋았어요.


'어서 날이 더워져서, 이왕이면 날짜는 흘러가지 않고 날만 더워져서 제가 좋아하는 빙수 파는 가게가 많아졌으면' 하는 생각이 든 날이었어요.

Posted by 좀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냄비에 팥빙수가 나오는 건 진짜 처음 봤어요. 광장시장 근처고 "광장시장 빙수"라서 분위기를 살린 듯.
    냄비면 작은 냄비라도 양이 섭섭하지는 않을 것 같아요. 맘에 듬.
    나중에 팥을 넣어 먹는 것도 신기하네요. ^^
    그런데 좀좀님 팥빙수 정말 좋아하시는군요. 여름엔 덕분에 동네 모기들도 함께 포식을... ㅋㅋ ^^*

    2015.03.04 08: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는 간간이 보았었는데 애리조나 노라님께서는 처음이셨군요! 정말 시장 분위기를 살리려고 냄비를 쓴 것 같아요. 요즘은 나중에 섞어 먹으라고 팥을 따로 주는 곳도 조금 있답니다. ㅎㅎ
      음...모기들 포식시켜주고 싶지는 않은데요 ㅠㅠ;

      2015.03.05 16:08 신고 [ ADDR : EDIT/ DEL ]
  2. 저도 빙수 좋아하는데 전 우유, 팥, 연유만 들어 있는 걸 좋아해요. 아니면 생과일이나 말차... :)

    2015.03.04 08:5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liontamer님께서는 단순한 팥빙수를 좋아하시는군요! 저는 아직까지 우유, 팥, 연유로만 구성된 팥빙수 맛에는 적응을 잘 못 하고 있답니다 ㅎㅎ;;

      2015.03.05 16:12 신고 [ ADDR : EDIT/ DEL ]
  3. 오 마이 갓...
    양은냄비에 팥빙수가!!!?

    2015.03.04 09: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빙수가 냄비에 나오는 건가요? 재밌는데요~ㅎㅎ
    저도 빙수를 엄청나게 좋아라 한답니다. 이제 곧 빙수의 전성시대가 다시 찾아오겠군요^^

    2015.03.04 12: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방쌤님께서도 빙수 좋아하시는군요. 작은 양은 냄비에 담겨 나와요. 둘~셋이서 넉넉히 먹을만큼의 양이랍니다. 이제 날이 따스해지면 빙수의 전성시대가 또 찾아오겠죠?^^

      2015.03.05 21:25 신고 [ ADDR : EDIT/ DEL ]
  5. 와 저도 빙수 참 좋아하는데...^^
    날짜는 흘러가지 않고 날만 더워졌으면 좋겠다는 말에 대공감입니다ㅎㅎ

    2015.03.04 13: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추운 것은 정말 질색이에요. 가스비만 많이 나오고 할 수 있는 것도 없구요 ㅋㅋㅋ;; mooncake님께서도 빙수 많이 좋아하시는군요^^

      2015.03.05 23:35 신고 [ ADDR : EDIT/ DEL ]
  6. 알 수 없는 사용자

    전 보통 빙수는 비벼 먹지 않고 그냥 먹습니다. ㅎㅎ

    밍밍한 것은 밍밍한 대로 매력이 있더라구요.

    이젠 냄비에다가도 빙수를 주는 시대로군요.

    2015.03.04 16:51 [ ADDR : EDIT/ DEL : REPLY ]
    • 빙수를 냄비에 주는 곳은 이제 여러 곳 있어요. 저는 워낙 종종 보여서 별로 신기해하지 않았는데 신기해하시는 분들이 많이 계시다는 것에 오히려 놀랐답니다. sky@maker.so님께서는 빙수를 그냥 드시는군요^^

      2015.03.06 03:26 신고 [ ADDR : EDIT/ DEL ]
  7. 너무 더워서 팥빙수가 막 땡겨요, 겨울에 한국 다녀와서 팥빙수는 안 사 먹었는데 사진 보니 먹고 싶네요.
    냄비에 나오는 팥빙수도 맛있겠는데요.

    2015.03.04 22:3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지금 팥빙수가 또 댕겨요. 그런데 저것보다는 그냥 칵테일 후르츠 잔뜩 올라가 있는 그런 팥빙수가 마구 땡겨요. 요즘 공기가 텁텁하다보니 더욱 그런 거 같아요. 냄비에 나오면 확실히 더 시원한 느낌이 있답니다^^

      2015.03.06 03:30 신고 [ ADDR : EDIT/ DEL ]
  8. 팥빙수가 ㅋㅋㅋ 무슨 분식 같아요 ㅋㅋㅋ
    이건 왕대박 비주얼이네요, 재미있어서 사람들이 더 좋아할 것 같아요~
    여름이 되면 또 빙수 가게들이 넘쳐나겠네요 ^^

    2015.03.05 15:0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냄비에 빙수가 담겨 있으면 확실히 더 시원해 보여요. 냄비 자체도 시원하구요. 이제 곧 빙수의 계절이 시작되겠지요? 어서 여기저기에서 쉽게 빙수를 먹을 수 있게 되었으면 좋겠어요^^

      2015.03.06 03:35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