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바람이 부니 얌전히 실내에 있을 수가 없었어요. 아직 찬기운이 조금 남아있기는 하지만 이미 두 다리는 봄이었어요. 다리가 근질거려서 도저히 실내에 있을 수 없어 밖으로 나와 정말 모처럼 서촌으로 갔어요.


서촌을 정처없이 돌아다니다 외관이 예쁜 카페 하나가 보였어요.


종로구 플라워카페


"어? 한 번 들어가봐?"


아주 예전에는 혼자 카페를 들어간다는 것은 상상도 못했던 일. 그러나 지금은 혼자서도 카페 잘 들어가요. 이렇게 외관이 예쁜 카페가 서촌에 있었다는 것을 전혀 몰랐었어요.


서촌 추천 카페 - 고요


여기는 이미 봄이었어요.


꽃집 카페


플라워카페 인테리어


카페 이름은 고요 Goyo 였어요. 여기는 통인시장에서 효자베이커리 있는 쪽으로 나간 후, 위로 더 올라가야 해요. 네이버 지도에 '플라워카페 고요' 라고 검색하면 지도에 나와요. 주소는 서울특별시 종로구 필운대로9길 3 에요.


플라워카페 고요 메뉴


입구에 있는 메뉴판을 보고 밀크티 있으면 밀크티 마시고 아니면 아메리카노 마셔야겠다고 생각하고 안으로 들어갔어요.


플라워카페 고요


"완전 예뻐!"


안에 들어가는 순간 깜짝 놀랐어요. 정말로 카페 내부가 많이 예뻤어요. 꽃과 아기자기한 소품으로 매우 잘 장식되어 있었어요.







게다가 매우 애매한 점심 시간에 왔기 때문에 카페에는 손님이 아직 한 명도 없었어요. 어느 자리에 앉을까 고민했어요. 말 그대로 제가 앉고 싶은 자리 아무 데나 가서 앉아도 되는 아주 행복한 상황. 모든 좌석이 다 예뻤는데 그 중에서 가장 마음에 드는 자리에 가서 앉으면 되었어요.


매의 눈으로 가장 만족도 높을 좌석을 찾아보았어요.


'바로 저기다!'


서울 종로구 서촌 플라워 카페 - 고요 Goyo


음료는 shakerato 를 주문했어요. 아메리카노에 얼음을 넣고 흔들어 거품을 많이 내어서 보다 부드럽게 만든 것이라 했어요. 아메리카노보다는 모르는 거 한 번 맛보기 위해 shakerato로 주문했어요.


서울 종로구 옥인동 플라워 카페 - 고요 Goyo


"와, 진짜 예쁘다!"


친구들이 내가 이러고 노는 거 알면 아마 엄청 웃겠지? 감자탕 뼈다귀 핥아가며 소주 마실 것처럼 생겨서 이런 거 보고 매우 좋아한다고 깔깔 웃을 거야. 그런데 정작 저는 술 자체를 싫어하고 소주는 아주 혐오한다는 사실.


커피도 괜찮았지만, 이 탁자에 앉아있다는 것 자체가 너무 좋았어요. 제 자취방에도 이런 예쁜 공간이 하나 있었으면 싶었어요. 삭막하고 무질서한 제 방과는 정확히 반대인 곳. 중국 여행 같이 갔던 친구랑 왔다면 아마 엄청 재미있었을 거에요. 그 친구가 사진을 잘 찍고, 사진 찍는 것도 매우 좋아하거든요. 저는 이제 여행갈 때 아니면 갤럭시s3 카메라로 대충대충 찍구요.


여기는 매우 예쁜 카페였어요. 커피가 주인지 분위기와 인테리어가 주인지 햇갈릴 정도로요. 서촌에 와서 카페에 앉아 쉬고 싶을 때 이 카페를 추천해요.

신고
Posted by 좀좀이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