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 한파가 닥치면 기자들이 모닥불 사진 찍으러 잘 간다는 중림시장을 돌아다니다 카페 한 곳을 발견했어요.


서울 중구 중림시장 카페 - 커피 소나타 Coffee Sonata


카페 외관 자체는 딱히 인상적이지 않았어요.


'이왕 돌아다니러 나왔는데 동네 카페 한 번 가볼까?'


이미 유명해진 곳만 다니는 것은 재미가 없어요. 여행 다닐 때 그 떨림을 느끼려면 대충 느낌이 오는 식당이나 카페에 불쑥 들어가봐야 해요. 그 느낌은 꼭 '이건 대박이다' 라는 직감일 필요가 없어요. 그냥 본능적으로, 순간의 감정에 충실하면 되요. 다리가 아파서 들어가는 것일 수도 있고, 추워서 또는 더워서 들어가는 것일 수도 있어요. 제가 저 카페를 들어간 이유는 생선 시장 앞 카페여서 궁금했기 때문이었어요. 게다가 홍차 라떼를 팔고 있었어요. 가격은 2500원이었어요.


문을 열고 안으로 들어갔어요. 안에는 아무도 없었어요.


"뭐지? 잠깐 화장실 가셨나?"


그때 아주머니 한 분이 문을 열고 안으로 들어왔어요.


'아까 그 다 꺼진 모닥불 앞에 앉아계시던 아주머니 세 분 중 한 명!'


순간 중림시장 어느 생선가게 아주머니께서 가게를 잠깐 봐주러 급히 달려오신 줄 알았어요. 그런데 아니었어요. 카페 주인 아주머니셨어요. 카페에 손님도 없고 하니 잠시 나가 잡담을 나누며 재미있게 시간을 보내고 계셨던 것이었어요.


"아까 그 모닥불은 왜 찍었어요?"

"아...여기 사진 좀 찍으려구요."

"그건 새벽 5시쯤 와야 해요. 지금은 다 꺼졌어요. 기자에요?"

"기자는 아니고 글 써요. 여기 기자들 많이 오나요?"

"갑자기 한파 닥치면 여기 와서 모닥불 사진 많이 찍어가요. 지금은 날 풀려서 모닥불 많이 안 펴요. 이제 조금 있으면 시장 문 닫을 때라서 모닥불 다 꺼졌어요."


카페 주인 아주머니와 대화를 나누다 홍차 라떼를 주문했어요. 주인 아주머니께서는 립톤 티백 2개를 진하게 우린 후, 밀크티 파우더와 뜨거운 우유를 섞어서 홍차 라떼를 만들어주셨어요.


중구 커피 소나타


제가 사진을 대충 찍어서 안의 분위기를 잘 살리지 못했어요. 하지만 분위기는 분명히 고상한 분위기였어요.


중림시장 카페


넓지 않지만 고상한 공간. 주인 아주머니와 이야기를 나누었어요.


중림시장 커피 소나타


아주머니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데 아가씨 한 명이 들어왔어요. 감기에 걸린 것 같았어요. 목이 잠겨 있었어요. 아가씨가 무엇을 마실까 고민하는데 아주머니는 유자차 마시라고 권했어요. 여자 손님은 좋다고 했고, 아주머니는 유자차를 타서 주었어요.


'뭐지?'


저는 이 카페 들어올 때 시장 상인들이 여기 들어와서 쉬다 갈 거라 생각했어요. 그런데 안에 들어온 손님은 우아함이 풍겨져 나오는 아가씨였어요. 가식이 아니라 진짜 기품이 있었어요. 말투와 태도, 아주머니와 나누는 말에서 우아함이 콸콸 쏟아져나왔어요. 주인 아주머니 역시 잘 배운 티가 콸콸 쏟아져나왔어요. 이 카페 바깥이 어떤 분위기냐 하면...


중림시장


밖은 중림시장이에요. 생선 시장으로 길에서 비린내가 나는 공간이에요. 카페 내부 인테리어, 주인 아주머니, 그리고 카페에 들어온 여자 손님 모두 바깥이 생선 시장과 너무 이질적이었어요. 눈 감고 가만히 두 사람의 대화를 들어보면 여기가 길거리 생선 시장 바로 앞이 아니라 꽤 수준있는 사람들이 모이는 고급 카페였어요. 대화 내용은 가벼운 일상 이야기지만 그 대화에서 퍼져나오는 분위기와 느낌은 그랬어요.


'뭐지?'


저 카페 입구는 이계로 넘어가는 차원의 문인가? 어떻게 안과 밖이 이렇게 극단적으로 다를 수 있지? 깜짝 놀랐어요.


홍차라떼


중림시장 커피 소나타 홍차라떼


이곳은 '보색대비'라는 말로도 표현하기 힘든 묘한 매력이 있었어요. 중림시장을 구경할 때 이 카페를 들려보는 것도 매우 괜찮을 거에요. 전혀 다른 두 곳이 문 하나 사이에 두고 딱 붙어 있다는 것이 확 느껴지거든요. 그렇게 분위기가 얇은 문 하나를 두고 확 바뀌는 느낌은 쉽게 경험할 수 없어요. 아주머니께 여쭈어보니 이 카페는 아침 7시부터 저녁 7시까지 영업한다고 말씀하셨어요.


정말 크게 인상적인 카페였어요. 중림시장이 열려 있는 아침 시각에 중림시장을 보고 이 카페에 들어가면 문 하나를 통과해 차원이 달라진다는 느낌이 어떤 느낌인지 느낄 수 있을 거에요.

신고
Posted by 좀좀이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