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서울2013. 5. 25. 13:32

728x90
반응형

햇살은 이렇게 좋은데 뭐 하고 있는 거지?


유독 덥게 느껴진 오후. 기껏 공부하러 학원에 일찍 나왔는데 글자가 하나도 눈에 들어오지 않았어요. 저 뿐만이 아니었어요. 학원 교무실에 있는 모든 선생님들이 공부하기 싫어하고 있었어요. 애들이 없어서 다행이야. 애들이 이 모습을 보았다면 아마 속으로 비웃었겠지. 자습 지도 할 때에는 그렇게 공부하고 집중하라고 외쳐대는 선생님들이 정작 자기들 자습할 때에는 하기 싫어서 몸을 비틀고 멍때리고 핸드폰 만지작 거리는 모습이라니. 아무리 선생님이라도 언제나 항상 애들 앞에서 모범을 보일 수만은 없는 법. 끌려 나온 것도 아니고 자발적으로 학원에서 자습하자고 나왔지만 정말 별 수 없는 날이었어요.


"아...공부하기 싫어..."


늘어지기 시작하니 끝도 없이 늘어지기 시작했어요. 오늘 자습은 망했구나. 책도 아예 덮어버렸어요.


"한숨 자고 일어나서 해야겠다."


학원에 굳이 자습하러 나가는 가장 큰 이유는 낮잠을 자지 않기 위해서. 집에 있으면 자꾸 낮잠을 자게 되어서 낮잠을 안 자려고 학원에 일찍 나가 자습하는 것이 가장 큰 이유였어요. 그러나 도저히 견딜 수 없었어요. 졸리기도 하고, 공부하기도 싫고, 왜 여기 앉아있는지조차 모를 그런 오후. 가장 큰 이유고 뭐고 일단 공부가 전혀 안 되니 한숨 자기로 했어요.


책상에 엎드렸는데 잠이 깨었어요. 고개를 들면 멍해지는 것이 졸음이 몰려오는 것 같았어요. 엎드리면 머리가 맑아지고, 일어나면 머리가 흐려지고...그냥 되는 게 없다는 말이 더 정확했어요. 다른 선생님들과 잡담을 하면서 애들 올 때까지 시간이나 때울까 생각했지만 말할 거리가 없었어요. 억지로 말할 거리를 만들어보려 했지만 학원 끝날 때 집에 돌아가서 어영부영하다가 잠들고, 눈뜨면 적당히 할 거 하다가 씻고 학원 가서 자습하고 수업 있으면 수업하는 일상이다보니 특별한 이야기거리가 있을 래야 있을 수도 없었어요. 차라리 밖에 나가서 조금 놀다 올까? 그러나 놀다 올 곳도 없다는 것이 문제.


차라리 끌려나왔다면 뭐 그러려니 했을 거에요. 강제로 하는 것이니 멍때리고 있다 해도 이상할 것 하나도 없겠지. 하지만 지금 저는 자발적으로 공부하겠다고 학원에 일찍 나온 것. 나는 대체 뭐 하고 있는 거지? 의문을 품어보아야 나오는 답은 정해져 있었어요. 만사 다 귀찮고 그저 멍하니 앉아 시간이나 죽이고 있었으니까요. 의미부여조차 전혀 할 수 없는 상황. 그냥 긴 말이 필요없었어요. 이따 애들 수업 시간에 맞추어 학원에 왔어도 되었는데 괜히 자습하겠다고 학원에 일찍 온 내가 바보.


"밖에서 의자에 앉아서 커피 한 잔 하면 딱일텐데..."


햇살은 너무 좋았어요. '그래도 오늘은 내가 애들 수업을 해야 하는 날이니까 멀리 갈 수는 없었을 거야.' 라고 위로를 해 보려고 했지만 오늘은 아침 8시 반 기상. 서울 정도라면 충분히 다녀올 수 있었어요. 정말 어떻게 생각해도 변명이 되지 않는구나. 정말 괜히 학원에 공부하러 나왔다는 생각만 들 뿐이었어요. 마음만 먹는다면 어디든 잠깐 바람 쐬러 다녀올 수야 있겠지만 나가기는 귀찮았어요.


'어서 수업 시간이나 되었으면 좋겠네.'


그냥 빨리 애들 오고 수업이나 했으면 하는 생각 뿐. 이렇게 온몸을 비틀며 무료함과 싸우는 동안 시각은 3시가 채 되지 않았어요. 평소에 나와서 자습할 때에는 총알 같이 지나갔어요.


시간이 아주 작정하고 평행을 맞추려 드는 건가?


지금까지 항상 빠르게 지나갔으니 오늘 작정하고 시간도 평행을 맞추려 기어가는 건가? 아니면 시간도 오늘만큼은 만사 귀찮고 의욕도 없어서 억지로 느적느적 기어가는 건가? 사실 정말 중요했던 것은 이거였어요. 왜 하필 오늘 시간이 이렇게 안 가지?


달력을 보니 다음날부터는 연휴의 시작. 여행은 못 간다지만, 마땅히 할 것도 없다지만...아, 몰라!


이 목요일도 금요일도 토요일도 아닌 기분. 멍하니 앉아서 교무실 벽에 걸린 지도만 바라보고 있었어요. 여행을 떠나고 싶은데...그때 떠오른 친구가 하나 있었으니...


- 밤새 걷고싶다 ㅋ;;


친구로부터 바로 답장이 날아왔어요.


- 걸을까 ㅋㅋㅋ


그 다음은 뻔한 이야기의 전개. 평소와 마찬가지로 수업 하고, 학원 끝나자 집으로 돌아와 가방을 던져놓고 옷을 갈아입은 후 전철을 탔어요.




얼마만에 보는 한밤중의 남대문이란 말인가.

반응형

Posted by 좀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친구의 짧막한 답문자지만~나른하고 똑같은 일상속에서 왠지 돌파구를 찾은 기분인데요?^^
    괜시리 저도 들뜨네요~^^ㅎㅎ

    2013.05.25 13:4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 답이 안 왔다면 밤새 걸을 일도 없었고, 지루한 연휴를 보냈겠죠 ㅋㅋ

      2013.05.25 14:33 신고 [ ADDR : EDIT/ DEL ]
  2. 걸을까~구세주 같은 문자네요.ㅎㅎ
    오랜만에 보는 남대문의 야경이 너무 멋집니다.
    행복한 주말 되세요.^^

    2013.05.25 14: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정말 좋은 타이밍에 답이 오더라구요. 남대문 야경, 저도 오랜만에 보았는데 낮보다 야경이 더 좋더라구요 ㅎㅎㅎ
      릴리밸리님께서도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2013.05.25 14:34 신고 [ ADDR : EDIT/ DEL ]
  3. 귀찮음에대한 생생한 묘사에 완전 공감했습니다! 맞아요~귀찮음이란 딱 이런거죠ㅎㅎ
    나른한 하루를 행복으로 바꿔주는 좋은 친구가 있어서 다행입니다^^

    2013.05.25 18:1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 친구 덕에 대학교 3학년 1학기를 재미있게 보냈고 저렇게 지루함에 쩔어있을 때 또 재미있는 시간을 보냈답니다^^

      2013.05.25 21:46 신고 [ ADDR : EDIT/ DEL ]
  4. 그런 친구가 있다는 것..
    좀좀이님, 정말 좋으시겠다 싶습니다.
    저도 한국에는 있는데
    그리스에서는 아직 그렇게 밤에 불러내서 걷고 싶은 마음이 딱 맞는 친구는 못 찾았어요.
    아무래도 제 성격에는 세월이 더 필요한 것 같습니다^^
    암튼..
    부러워요...

    2013.05.25 18: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저렇게 밤새 재미있게 같이 걸을 수 있는 친구는 하나 뿐이랍니다. 이건 체력도 되어야 하는 것 같더라구요 ㅎ;;

      2013.05.25 21:48 신고 [ ADDR : EDIT/ DEL ]
  5. 앗! 이런 우연이~ 저도 오늘 남대문 포스팅했는데 ㅎㅎㅎ
    걷자! 라고 말해서 함께 걸을 친구가 있다니 부러워요~

    2013.05.25 22: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저 친구가 있어서 저날 참 즐겁고 재미있게 시간을 보냈답니다. 그리고 저 친구가 있다는 게 참 고맙기도 하구요^^

      2013.05.26 18:46 신고 [ ADDR : EDIT/ DEL ]
  6. 저렇게 칼같이 긍정적으로 답장주는 친구 정말 좋아요ㅋㅋ 날씨가 더워지니까 역시 공부하기 힘드네요ㅠㅠ 좀좀이님도 화이팅하세요 :)

    2013.05.25 23: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친구는 바로바로 답장을 잘 주는데 저는 답장을 늦게 보내주는 편이랍니다 ㅎㅎ;; 확실히 더워지니 공부가 정말 잘 안 되네요. 아루슈카님께서도 화이팅이에요^^

      2013.05.26 18:50 신고 [ ADDR : EDIT/ DEL ]
  7. 안녕하세요, 오랜만이예요! 이제 한국이시군요, 저는 헝가리 부다페스트입니다.
    예상대로 저의 유럽 여행은 게으름뱅이 버전이 되었어요.
    나라 숫자는 줄이고 조금 여유롭게 다니고 있거든요.
    몇 일후에 불가리아 소피아로 이동합니다.
    좀좀이님 조언을 바탕으로 루마니아는 과감히 스킵하고 불가리아에 집중하려구요.
    불가리아 여행 계획을 세우다가 생각나서 들려보아요. :)

    2013.05.26 06: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이제 한국 돌아왔어요. 돌아온지 꽤 되었네요 ㅎㅎ 빛나님께서는 계속 여행중이시군요! 어차피 긴 여행이라면 급히 다닐 필요 없이 느긋하게 다니는 것도 좋죠^^
      빛나님, 불가리아 여행 재미있게 하시기 바래요^^

      2013.05.26 18:51 신고 [ ADDR : EDIT/ DEL ]
  8. 저 길 옆을 많이도 걸어다닌 것 같아요.
    특히 서울역갈때요.
    공사중에는 좀 썰렁했는데,
    다시 저리 보이니 너무 반갑다는. ^^

    2013.05.26 10: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기분전환하러 버스 타고 여의도 돌 때마다 3도 화상 입은 남대문 보고 참 안타까웠는데 정말 다행이라고 생각하고 있어요. 왠지 남대문이 병원에서 완치되어 퇴원한 모습이랄까요^^

      2013.05.26 18:52 신고 [ ADDR : EDIT/ DEL ]
  9. 알 수 없는 사용자

    덕분에 잘 보고 간답니다^^
    행복한 하루 되시길 바래요~

    2013.05.26 13:58 [ ADDR : EDIT/ DEL : REPLY ]
  10. 알 수 없는 사용자

    여유롭게 한번 거니는 것도 좋네요..ㅎ
    행복한 하루 되시길 바래요~

    2013.05.26 15:55 [ ADDR : EDIT/ DEL : REPLY ]
  11. 이야 멋지네요. 밤에 보는 남대문은 또 다른 맛이 있군요.

    저도 같이 걸을 수 있는 친구가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 하는 생각이 드네요.
    걷자 하면 피곤해 라고 하기 십상..ㅎㅎ

    2013.05.27 00:0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아마 보기 싫은 것들을 어둠이 싹 가려서 낮과는 전혀 다른 느낌이 나는 것 아닐까요?
      저도 친구들 대부분은 걷자고 하면 싫어해요. 피곤하고 왜 걷냐고 물어보는 애들이 태반이랍니다ㅎㅎ;;;

      2013.05.27 01:58 신고 [ ADDR : EDIT/ DEL ]
  12. 같이 걸을 수 있는 친구가 가까이 있는 것만으로도 행복이겠죠.
    남대문 한번 보러가야겠네요 ^^

    2013.05.30 13: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이제 우리 곁으로 다시 돌아왔으니 한 번 보러 다녀오세요. 예전과는 조금 다른 모습이 되었지만 반갑더라구요^^

      2013.05.31 13:43 신고 [ ADDR : EDIT/ DEL ]
  13. 밤새 걸으셨나요? ^^
    숭례문을 돌아 남산쪽으로 가셨을까나? ㅎㅎ

    2013.05.31 16: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때 밤새 걸었어요 ㅎㅎ
      숭례문을 돌아 남산으로 가서 걷고 걸어서 결국 한강을 갔답니다^^;;

      2013.06.01 23:57 신고 [ ADDR : EDIT/ DEL ]
  14. 허걱. 서-설마 또 밤새 걸으신 건 아니죠?
    밤새 걷고 싶다는 말에 바로 걷자고 한 친구분도 대단하네요. 정말 좋은 친구일 것같아요.

    2013.05.31 23: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정말 좋고 재미있는 친구에요. 요즘도 같이 걷자고 하는데 제가 주말에 계속 일이 있어서 같이 못 걷고 있네요 ㅎㅎ;;

      2013.06.01 23:57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