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 여행기/미분류2013. 4. 18. 05:00

728x90
반응형

학원에서 돌아오면 배는 분명 고프다. 그런데 문제는 만사 귀찮다는 것.


어차피 점심은 잘 먹겠다, 그냥 너무 허기지지만 않으면 된다는 생각 뿐.


그래서 요즘 거의 맨날 저녁 어머니께서 주고 가신 김과 케찹, 참기름, 어쩌다 내 방에서 굴러다니는 와사비를 밥에 넣고 비벼먹고 있다. 올해는 집에서 밥을 잘 해 먹어야지...하고 결심을 했지만 작심삼일 채 안 되었던 거 같다.


나는 정말 우리 조상들이 숟가락으로 밥을 드셨다는 점에 참 고맙고 감사한 마음을 가지고 있다. 피곤한데 배고플 때 대충 냄비에다 적당히 집어넣고 비벼버리면 한 끼는 대충 때울 수 있으니 말이다. 만약 젓가락으로 밥을 먹는 문화였다면 이렇게 대충 비벼먹어도 밥을 그럭저럭 먹었다는 생각이 들지는 않았겠지.




생긴 건 저래도 그럭저럭 먹을 만 하다. 와사비를 어떻게 처리할 방법도 없고 까짓거 망치면 개밥 먹는 셈 치자 하고 넣었는데 의외로 괜찮았다.


이거 만드는 데에 가장 귀찮은 점이라면 김을 접어서 작게 작게 만들어야 한다는 것. 김을 접어서 작게 조각내고 비비는 시간이 먹는 시간보다 훨씬 길다. 아니, 먹고 설거지하는 시간보다도 길다.


역시 귀찮으면 비빔밥이 최고다.

반응형

'일상 여행기 > 미분류'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밤의 노래  (27) 2013.05.19
전래동화 낙서  (22) 2013.05.02
나의 세 번째 디카 - 삼성 VULL WB500  (12) 2013.04.14
나의 두 번째 디카 - Kodak 이지쉐어 P880  (37) 2013.04.08
내가 목격한 ADHD와 언어 습관  (14) 2013.04.07

Posted by 좀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귀찮을땐 최고긴 하겠네요.
    그래도 건강을 위해서 조금만 더 신경쓰시면 좋을듯요!!ㅎㅎ
    기분좋은 하루 되세요.^^

    2013.04.18 07: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건강에 신경쓰도록 할게요. ㅎㅎ
      릴리밸리님, 오늘도 따스한 봄볕과 함께하는 행복한 하루 되세요^^

      2013.04.18 12:09 신고 [ ADDR : EDIT/ DEL ]
  2. 알 수 없는 사용자

    김부셔서 비벼먹으면 되는 것 아니에용? 왜 접나요? ㅎ

    2013.04.18 08:49 [ ADDR : EDIT/ DEL : REPLY ]
  3. 익명

    비밀댓글입니다

    2013.04.18 09:39 [ ADDR : EDIT/ DEL : REPLY ]
    • 와사비 많이 좋아하시는군요! 비려서 먹기 힘든 것과 같이 먹을 때 저렇게 먹으면 먹기 좋더라구요. 곰삭은 창란젓 해치우려고 저렇게 한 번 될대로 되라 하고 비벼보았는데 의외로 맛이 괜찮았어요. 밥 먹으며 코가 뻥 뚫리는 느낌이랄까요?
      정말 감사합니다! 주소 보내드리도록 할게요^^

      2013.04.19 10:59 신고 [ ADDR : EDIT/ DEL ]
  4. 귀찮을 땐 비빔밥 슥슥...좋지요. ^^

    2013.04.18 10: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비빔밥만큼 간편하게 만들어 먹을 수 있는 음식은 별로 없을 듯합니다. ^^

    2013.04.18 20:1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우즈벡 있을 때에는 귀찮으면 빵 하나 사서 그것만 우유에 뜯어먹곤 했었는데 확실히 한국은 밥이 있어서 귀찮아도 그때보다는 잘 먹게 되는 거 같아요^^

      2013.04.19 11:02 신고 [ ADDR : EDIT/ DEL ]
  6. 맞아요. 배는 고픈데 입맛없을땐 냉장고에 있는 것들 넣고 비벼먹는 게 최고죠.ㅋㅋ

    2013.04.18 22:2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죠. 그런데 굳이 배가 별로 고프지 않고 별로 뭔가 먹고 싶은 생각도 없을 때에도 대충 비벼먹으면 맛있더라구요. 그냥 비벼먹는 것 자체가 맛이 좋은 거 같기도 해요^^;

      2013.04.19 11:07 신고 [ ADDR : EDIT/ DEL ]
  7. 아..저렇게 먹으면 맛있기는 한데..
    그래도..야채 한두가지 있으면 더 좋겠다..계란 후라이도 하나 있으면 좋겠다..
    싶은 마음은 자식키우는 엄마라 그런 마음이 드나봐요~~
    좀좀이님의 귀찮음은 해결해 주기는 하는데..
    그래도 건강을 위해 나물 귀찮으시면 오이라도 잘게 채썰어서...계란후라이라도 하나 해서..
    가끔은 그렇게 드시면 좋겠다는 바람을 가져봐용~~~~

    2013.04.19 03: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가끔 달래라도 사서 대충 썰어 넣고 비빌까 하는 생각을 하기는 하는데 그냥 귀찮아서 안 하고 있어요. 학원에서 돌아오면 그냥 빨리 밥 먹고 쉬고 놀고 싶다는 생각 뿐이라서요 ㅋㅋ;;
      원래 부모님과 같이 살 때에는 저녁을 가장 푸짐하게 먹었었는데, 혼자 자취하면서 아무 끼니나 한 끼만 잘 먹는 습관으로 바뀌었어요. 그래서 주로 점심을 푸짐하게 잘 먹고 저녁은 대충대충 때우고 있답니다^^;;;

      2013.04.19 11:14 신고 [ ADDR : EDIT/ DEL ]
  8. 참치까지 들어가면 더 맛있을 것 같네요~ㅎㅎ
    가끔 이렇게 해서 먹으면 맛있기도 하고 편하기도 한것 같아요^^

    2013.04.19 15: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귀찮아서 그냥 막 퍼먹을 생각으로 대충 만들어 먹는 거라 참치까지 넣을 생각을 하지 못했네요 ㅎㅎㅎ; 확실히 편하기는 해요^^;

      2013.04.21 21:40 신고 [ ADDR : EDIT/ DEL ]
  9. 알 수 없는 사용자

    역시 비빔밥만한 음식이 없는거 같애요..ㅎ
    잘보고 갑니다~

    2013.04.19 16:54 [ ADDR : EDIT/ DEL : REPLY ]
  10. 완전 맛나보이네요~ ^^
    생각납니다~

    2013.04.19 20: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ㅋㅋ 암거나 굴러다니는 거 대충 넣고 슥슥 비비기만 하면 되니까 저도 비빔밥이 있다는 게 얼마나 좋은지 몰라요.

    2013.04.19 23:4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러게 말이에요. 귀찮기는 한데 무언가 먹어야할 거 같다는 생각이 들 때 쓱쓱 비벼서 싹 먹어치우면 설거지도 적고 배도 채우고 최고죠 ㅋㅋ

      2013.04.22 01:25 신고 [ ADDR : EDIT/ DEL ]
  12. 계란후라이라도 하나 얹어서... 영양도 챙기세요.
    비빔밥은 제가 젤 좋아하는 음식중 하나라죠. ㅎㅎ

    2013.04.21 00: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blueprint님께서도 비빔밥 좋아하시는군요!^^
      건강도 생각해서 먹어야 하는데 계속 먹기는 귀찮고 그렇다고 끼니를 거르기도 그렇고 해서 저녁은 이렇게 종종 대충 먹고 끝내버리고 있어요 ㅎㅎ;;;

      2013.04.22 01:32 신고 [ ADDR : EDIT/ DEL ]
  13. 참기름, 케찹, 와사비를 밥에 비벼드셨다니 새로운 맛의 조합이네요.

    2013.04.21 01:3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새로운 맛의 조합이기는 한데 남들에게 섣불리 추천은 못 하겠어요. 크게 이상하지는 않은데 친구들 중에 이 조합 듣자마자 '우웩' 하는 애들도 꽤 있더라구요 ㅋㅋ;;

      2013.04.22 01:36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