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중앙아시아에서 가장 큰 명절은 나브루즈 바이람이에요.


일단 며칠을 쉬는지는 국가마다, 그리고 정부 발표에 따라 조금씩 달라요.


나브루즈 바이람은 '춘분' - 즉 어둠이 짧아져 낮과 밤의 시간이 같아지는 때를 기념하는 명절이랍니다. 중앙아시아, 이란에서는 이를 봄의 시작이자 1년의 시작이라고 본답니다. 마치 우리나라에서 문화적으로는 구정을 1년의 시작이라고 생각하는 것 처럼요.


재미있는 것은 우즈베키스탄은 나브루즈때가 되면 진짜 봄이 된다는 것이에요. 그런데 작년에는 이상기후라 나브루즈 전전날 눈이 펑펑 쏟아지고 엄청 추웠어요. 그래서 나브루즈를 결국 뒤로 미루었는데, 그 날도 역시나 추웠어요. 봄날이라는데 두툼한 겨울옷 껴입고 나브루즈 바이람을 기념하는데 원래는 그런 줄 알았어요.


하지만 원래 우즈베키스탄에서 나브루즈때는 매우 따뜻하다고 해요. 실제 나브루즈 관련 그림이나 사진들을 보아도 작년을 제외하고는 전부 얇은 옷을 입고 즐겁게 노는 모습들.


한국에 있으니 나브루즈가 와닿지도 않네요.





위는 키르기즈스탄 국영통신사 http://www.kabar.kg/kyr/ 에 올라온 사진이고, 아래는 투르크메니스탄 국영통신사 http://turkmenistan.gov.tm/_tmt/ 에서 가져온 나브루즈 사진이랍니다.

반응형

Posted by 좀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