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우즈베키스탄에서 가장 유명한 전통 요리 중 하나가 오쉬 (플로브, 팔로브)에요.


이 음식은 한국인들 사이에서도 유명하죠. 흔히 '기름밥'이라고 해요.


우즈베키스탄 TVM (우리나라 MTV와 비슷한 채널) 에서는 Oshga marhamat 라는 오쉬 대결 프로그램을 방영한 적이 있었어요. 당연히 이벤트성 한 번 시합을 하고 끝나는 것이 아니라 거진 1년간 우즈베키스탄 전 지역의 참가자들이 참가해 대결을 하는 것이었어요. 그리고 연말에 결승전이 열리죠.


재작년 것은 타슈켄트 오쉬 요리사 (우즈베크어로는 Oshpaz 라고 합니다) 와 안디잔 오쉬 요리사가 결승에서 대결했는데, 안디잔 요리사가 요리하기 매우 힘든 '데브지라'라는 쌀을 썼는데, 쌀이 설익어서 져버렸다고 들었어요. 그리고 작년 것은 집에 TV가 없어서 못 보았죠. 혹시 유투브에 올라온 것 있나 찾아보았지만 아직까지 작년 것이나 재작년 것이나 찾지는 못했어요.


일단 이 방송의 동영상입니다.




오쉬를 만드는 방법은 지역마다 다르지만 큰 틀은 거의 똑같아요.


1. 먼저 쌀을 불린다.

2. 양 엉덩이 지방 부위 (둠바)를 볶아 기름을 만든다.

3. 양기름에 고기를 볶는다.

4. 노란 당근을 볶는다.

5. 물을 붓는다.

6. 쌀을 쏟아넣는다.

7. 지라 (향신료)를 뿌린다.

8. 물을 졸인다.

9. 뚜껑을 덮고 밥을 짓는다.


저 큰 틀에 부수적으로 이것저것 추가되는 것이죠. 단 맛을 더 내기 위해 건포도를 넣는다든가, 시각적 효과를 위해 붉은 당근을 사용한다든가 하는 것이죠. 이 방송에서 본 가장 희안하게 하는 방법은 처음부터 솥 두 개를 쓰는 방법이었어요. 처음부터 멀티를 지어서 자원(?)인 시간을 벌겠다는 듯 솥 두 개를 써서 하나는 밥, 하나는 재료를 익힌 후 둘을 섞어서 오쉬를 만들었어요. 이때 이 대결 편 완전 엉망되었어요. 일반적으로 오쉬는 솥 1개만 쓰고, 재료를 계속 넣어가며 만드는 것인데, 이 아저씨는 처음부터 솥 두 개를 써서 빨리 끝내버렸고, 옆에 있던 청년은 이 모습에 흔들려서 완전 오쉬를 망쳐버려요. 제가 기억하기로는 아저씨는 너무 빨리 끝내는 바람에 맛이 조금 떨어져 버렸고, 청년은 3층 오쉬를 지었어요.


우즈베키스탄에서의 추억 중 하나가 바로 이 오쉬를 직접 해보겠다고 흉내내다가 완전 재료비 다 날렸다는 것.


사건의 전말은 매주 Oshga marhamat 를 보며 오쉬를 한 번 만들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던 어느 봄날이었어요.


참고로 우즈벡인들도 이 Osh 만큼은 쉽다고 하는 사람도 있고, 어렵다고 하는 사람도 있어요. 초보자가 쉽게 도전할 수 있는지에 대한 여부가 매우 많이 갈리는 음식이 바로 오쉬에요. 그럴 수 밖에 없는 것이 요리법 자체는 지극히 간단하지만, 물과 기름량을 삐끗하면 다 망치거든요. 냄비로 밥 한 번 지어보시면 쉽게 이해하실 거에요.


그때까지만 해도 위에 적어놓은 과정 중 8번 - 물을 졸인다는 것은 방송에 잘 나오지 않았어요. 그냥 쌀 불려서 붓고 뾰족하게 원뿔 모양 잡고 냄비 덮고 끝.


그래서 재료를 사서 집에서 해보았는데...


대실패.


저는 진 밥은 절대 입에 대지 않아요. 질은 밥을 먹으면 이상하게 속이 울렁거려서 찰밥조차도 입에 절대 대지 않아요. 그런데 이 물을 증발시키는 과정을 모르고 한국식으로 물을 잡았더니 쌀은 완전 죽이 되어 버렸어요. 그리고 기름을 나름대로 많이 부었다고 생각했는데 그것도 적어서 아래는 다 타버렸구요.


게다가 이때 지라를 많이 넣지 않고 지라는 조금만 넣고 후추를 집어넣었는데, 후추로는 양고기 냄새를 잡을 수가 없었어요.


위의 것을 보면 알 수 있어요. 해놓은 것은 한 솥이었어요. 딱 1인분만 한다는 건 애초에 불가능한 음식이었거든요. 그래서 타격은 더욱 컸어요. 이 죽도 아니고 밥도 아닌 것을 도저히 목구멍으로 넘길 수 없어서 싹 다 버렸어요. 이때 재료값이 아마 한국돈으로 만 원 넘게 들어갔을 거에요.


그 후, 우즈베키스탄에서 우즈벡 전통 요리 하겠다고 절대 꼴깝 떨지 않고, 우즈벡 전통 요리가 먹고 싶을 때에는 얌전히 시장 가서 사먹었어요. 첫 도전이 너무 참담해서 어떻게 정신적으로 극복할 수 없는 지경이었거든요.


이 글 쓰고 나니 시장 가서 오쉬 한 그릇 먹고 싶다는 생각이 간절하네요. 그러나 다시 도전해보고 싶다는 생각은 전혀 들지 않는군요.

반응형

Posted by 좀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재료비가 만원이 넘게 들었는데 아까워서 어떡해요..ㅠㅠ
    양엉덩이 기름도 파나요? 그게 가장 궁금해요?ㅎㅎ
    서울에도 우주벡 요리가 맛있는 곳이 있나요?

    2013.02.05 08: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게 한국돈 만원이고, 우즈베키스탄에서는 1주일 식비를 홀라당 불태워버린 것이었죠 ㅋㅋ;; 그래서 다시는 현지 음식 해보겠다고 설치지 않고 먹고 싶으면 시장 가서 사먹었답니다.
      양 엉덩이 기름은...양 엉덩이 비계를 따로 팔아요. 그 비계를 볶으면 양 기름이 흥건하게 흘러나오죠^^ 요리용 기름이라고 양 엉덩이 기름으로 따로 나오는 건 없고, 양 엉덩이 비계를 사서 볶아서 기름을 얻는답니다.
      서울에도 우즈벡 요리 파는 곳 있어요. 조만간 거기 다녀와서 글을 올려야겠네요 ㅎㅎ

      2013.02.05 17:20 신고 [ ADDR : EDIT/ DEL ]
  2. 아무 지방 부위로 하면 안되나요?
    꼭 엉덩이부분을 쓰야하는 이유가 궁금하네요~!ㅋㅋ

    2013.02.05 08: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요리를 할 만큼 기름을 많이 얻으려면 비계가 매우 많아야 하는데, 그 정도로 비계가 많은 부위가 엉덩이이거든요. ^^

      2013.02.05 17:21 신고 [ ADDR : EDIT/ DEL ]
  3. 큭~ 실패라니 안타깝네요~ ㅎㅎㅎ

    2013.02.05 08:4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어떤 맛일까 궁금하네요 오쉬~~
    이태원에 파는데 없나요? 히히

    2013.02.05 09: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이태원에는 아마 이제 없을 거에요. 이태원쪽은 이제 주로 아랍, 인도, 아프리카쪽이 몰려 있지 않나요? 동대문이 러시아, 중앙아시아, 몽골쪽이 몰려있구요. 동대문에는 파는 곳 있어요 ㅎㅎ

      2013.02.05 17:29 신고 [ ADDR : EDIT/ DEL ]
  5. 알 수 없는 사용자

    동대문 쪽 가면 사먹을 수 있는거에용?

    2013.02.05 09:35 [ ADDR : EDIT/ DEL : REPLY ]
    • 동대문에 있는 사마르칸트 라는 식당 가시면 드실 수 있어요. 그런데 타슈켄트 오쉬는 아니었던 것으로 기억해요. ㅎㅎ;

      2013.02.05 17:30 신고 [ ADDR : EDIT/ DEL ]
    • 알 수 없는 사용자

      간판이 한국어로도 써있어요? ㅎㅎ 가보려구요

      2013.02.06 09:44 [ ADDR : EDIT/ DEL ]
    • 최대한 빨리 글 올리도록 할게요^^ 인터넷서 사마르칸트 치면 나와요 ㅎㅎ

      2013.02.06 09:49 신고 [ ADDR : EDIT/ DEL ]
    • 알 수 없는 사용자

      검색하니 포스팅이 꽤 나오네요~ ㅎㅎ 달남씨랑 다녀와야징!

      2013.02.06 17:49 [ ADDR : EDIT/ DEL ]
    • 알 수 없는 사용자

      생각해보니 좀좀님 저희랑 한 번 오프 회동하는건 어때요? ㅋㅋ 여기 가게에서 ㅎㅎ

      2013.02.06 17:52 [ ADDR : EDIT/ DEL ]
    • 예, 거기 유명하고 장사 잘 되요. 오늘 약속 있어서 갔는데 근처에 또 하나 생겼더라구요. 메뉴판에는 플로브 라고 되어 있고, 사마르칸트식 오쉬랍니다. 오늘 먹은 오쉬는 맛이 괜찮았어요^^

      2013.02.06 17:53 신고 [ ADDR : EDIT/ DEL ]
    • 제가 지금 서울이 아니라 다른 지역에 머무르고 있어요 ㅎㅎ;;

      2013.02.06 17:55 신고 [ ADDR : EDIT/ DEL ]
  6. 쩌금 느끼할것 같은데 궁금하네요.ㅎㅎ

    2013.02.05 16: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처음 드시는 분들은 많이 느끼하시다고 하시더라구요. 그래서 한국인들은 가장 기름기 없는 부분을 선호한답니다. ㅎㅎ

      2013.02.05 17:30 신고 [ ADDR : EDIT/ DEL ]
  7. 그 오쉬라는게 저렇게 만드는거였군요. 조금 기름기가 있어보이는 것 같은데요.

    2013.02.05 19: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기름기가 꽤 많아요. 한국의 볶음밥보다 훨씬 기름기가 많고, 현지인들은 솥 아래 기름 고인 것을 더 부어달라고도 해요^^

      2013.02.05 21:22 신고 [ ADDR : EDIT/ DEL ]
  8. 아이공, 실패하셧다니 ㅠㅠㅠㅠㅠㅠ
    다시 한번 더 도전 안하십니까?

    2013.02.05 19: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건 너무나 무서운 말씀이십니다 -_-;;;;; 일단 물을 얼마나 잡아야하는지 감을 잡을 수가 없더라구요. ㅋㅋ

      2013.02.05 21:23 신고 [ ADDR : EDIT/ DEL ]
  9. 무척 기름져 보이긴 하지만, 입맛들면 한번씩 생각날 것 같은 요리에요.
    그걸 만들 시도까지 하셨다니
    대단하세요^^
    한국에서는 아무리 먹고 싶어서 시도해도
    재료를 구하기도 힘들고
    구했다하더라도 그 맛이 안 날 것 같아요^^

    2013.02.05 20: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저거에 입맛이 들어서 나중에는 현지인들처럼 기름 좔좔한 부분을 맛있다고 먹었어요 ㅎㅎ
      한국에서 재료를 대충 구할 수는 있을 거에요. 이태원 인도 및 파키스탄 상점 가면 향신료 정도는 구할 수 있거든요. 하지만 양 엉덩이 비계는 구할 수 없으니 이건 면실유로 대체하고, 노란 당근은 한국서 아직 본 적이 없으니 붉은 당근을 써야겠죠. 지금 오쉬 한 그릇 먹고 왔으면 좋겠는데 너무나 먼 곳에 있네요. ㅠㅠ

      2013.02.05 21:25 신고 [ ADDR : EDIT/ DEL ]
  10. 슬픈 이야기인데 너무 웃겨요 ㅋㅋㅋ

    2013.02.06 06:5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아 사진을 기대했는데 사진이 없어서 아쉬워요~~~ 맛있을 것 같아요!!

    2013.02.06 17: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음식 사진을 찍는 게 습관이 안 되어서 음식 사진을 자꾸 까먹고 안 찍곤 해요. 그래서 음식 사진이 거의 없답니다;;

      2013.02.06 17:47 신고 [ ADDR : EDIT/ DEL ]
  12. 레시피가 쉬운듯 쉽지 않군요.
    밥을 짓고 볶는 게 아니라 기름에 밥을 짓다니...
    느끼하진 않나, 맛이 궁금하네요 ㅎㅎ
    볶음밥은 되게 좋아하는데 말이죠

    2013.02.06 17: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처음 드시는 분들은 많이 느끼하다고들 하세요. 물을 적당히 졸이고 뚜껑을 덮어서 밥을 만드는데 이 부분이 어렵더라구요. 직접 해보니 여기서 밥이냐 죽이냐가 결정되는 거 같더라구요^^;;

      2013.02.06 17:49 신고 [ ADDR : EDIT/ DEL ]
  13. 저런...실패를 하셨군요...
    다음엔 성공할 수 있을 거에요...넘 실망하지 마세요...^^

    2013.02.07 10:5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다음엔 평범한 볶음밥을 만들어볼 생각이에요. 우리나라에서는 재료비가 비싸서 사먹는 거랑 별 차이가 없더라구요^^;

      2013.02.08 16:37 신고 [ ADDR : EDIT/ DEL ]
  14. 새로운 음식을 먹어보는 걸 좋아라하는데 언젠가 오쉬 파는 곳 있으면 도전해 봐야겠어요.

    2013.02.07 23: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우즈베키스탄 식당에서 팔아요. 거기엔 아마 플로브라고 되어 있을 거에요. 서울은 동대문쪽에 우즈베키스탄 식당 있어서 거기서 먹을 수 있어요^^

      2013.02.08 16:39 신고 [ ADDR : EDIT/ DEL ]
  15. 좀좀님 덕분에 우즈베키스탄에 흥미가 생겨서 최근에 동대문에 있는 우즈베키스탄 음식점에를 갔어요 ㅋㅋㅋ
    도대체 무엇을 시켜야할지 감이 오지 않더라고요ㅠㅠ 이 글을 봤다면 오쉬를 시켜봤을 텐데 아쉬워요 ㅋㅋ
    그래도 정말 맛잇게 먹고 왔답니다. 고기가 들어잇는 페스츄리 같이 생긴 빵과 감자 으낀것과 고기를 섞은 요리?
    그리고 특히나 당근샐러드가 정말 맛있었어요 ㅋㅋ

    2013.08.08 17: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고기가 들어있는 빵이라면 솜사로군요. 감자 으깬 것과 고기를 섞은 요리는 무엇인지 잘 모르겠네요 ㅎㅎ;;;
      그 당근김치요? ㅋㅋㅋ 그거 우즈벡 현지에서도 많이 먹어요. 시장 가 보면 고려인들이 많이 팔고 있지요.
      우즈베키스탄 음식점의 우즈벡 음식들이 입에 맞으셨다니 제가 기쁘네요. 나중에 우즈베키스탄 가게 되시기 바래요. 우즈베키스탄에서 먹는 우즈베키스탄 음식은 훨씬 더 맛있답니다 ^^

      2013.08.09 00:39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