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오늘은 드디어 2012년 마지막 날이다.


2012년은 처음부터, 아니 시작 전부터 많은 일이 있었다. 갑자기 목적지를 바꾸어 우즈베키스탄으로 어학연수를 가기로 결심했고, 급히 학원에 양해를 구하고 학원 강사를 그만두었다. 그리고 정신없이 출국 준비. 집이 서울이 아니다보니 출국 준비가 곧 이사 준비였다. 들고갈 짐만 먼저 싸놓고 나머지는 전부 고향으로 부쳐야 했으니까.


정신없이 1월을 보내고 2월부터 지금까지 여행 두 번 다녀온 것 외에는 줄곧 우즈베키스탄에 있었다.


올해 참 많은 일이 있었지.


그리고 많은 목표를 세웠지...


부끄럽게도 올해 목표 중 완벽히 끝낸 것은 오직 '밀린 여행기 작성 완료' 뿐이다. 그 외에는 반올림을 한다 해도 전부 이루지 못한 목표가 되었다. 아니, 대부분이 한 걸음 내딛은 수준이다. 오늘 나름 열심히 해서 조금이라도 올해 목표 달성률을 높여보려 했지만 이미 글렀다. 그렇게 한 두 시간 해서 달성률이 높아질 목표들이었다면 아마 벌써 끝냈을 것이다.


여행기를 쓰고 블로그에 올리며 블로그도 키워보았다. 이 블로그가 잘 자랐는지 안 자랐는지는 아직도 미지수.


어쨌든. 앞의 글에 이런 사진을 올렸다.




나는 올해 목표를 전체적으로 보면 거의 달성을 못했으니...



여기에 앉아야겠군...


한 가지 좋은 점이라면 내년 목표를 새로 세울 필요가 없다는 점. 올해 못 이룬 목표는 내년으로 이월해야겠다.

반응형

Posted by 좀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