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 여행기/미분류2012. 10. 22. 21:00

728x90
반응형

여행 계획을 짤 때는 항상 큰 볼거리에 중점을 두고 짠다.


하지만 여행을 다니다 보면 큰 볼거리보다 작은 아름다움에 더 집중하게 되는 경우가 많다.




그래서일까. 여행에서 돌아와 사진을 볼 때, 또는 여행중 작은 아름다움의 소중함을 깨닫고 그제서야 후회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 왜 진작 작은 아름다움의 소중함을 몰랐을까...하며 말이다.


벽돌만 모아서 찍었더라도, 창살만 모아서 찍었더라도, 표지판만 모아서 찍었더라도 그것들을 모아서 보면 또 새로운 아름다움의 집합이 된다. 또는 의외로 사진을 찍은 후 아름다움을 깨닫게 되기도 한다.


여행기를 쓰며 사진을 정리하다보니 주변의 작은 아름다움을 찾는 훈련도 더 많은 것을 느끼고 보기 위한 여행을 위해 필요하지 않은가 하는 생각이 든다.


2012.09.25 부하라


반응형

'일상 여행기 > 미분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 여행기가 Daum 많이 본 글에 Best로 뜨네요  (32) 2012.10.27
여행기와 사진  (28) 2012.10.26
여행중 작은 아름다움  (14) 2012.10.22
귀찮아서 양파 볶음  (20) 2012.10.21
국어 사전이 읽고 싶은 날  (21) 2012.10.21
여행기를 쓰면서  (17) 2012.10.15

Posted by 좀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전 미적 감각이 떨어지나봐요...... 흐......
    사진 좀 잘 찍어보고 싶네요 ㅜㅜㅋㅋㅋㅋㅋ

    2012.10.22 21: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는 사진 찍을 때마다 두 손, 두 발 달린 인간이 아니라 네 발 달린 인간이 되어서 항상 사진을 발로 찍는 걸요 ㅋㅋ;; 저보다 잘 찍으시잖아요 ㅠㅠ

      2012.10.23 05:28 신고 [ ADDR : EDIT/ DEL ]
    • 좀 잘 찍었다~~ 싶으면 제가 찍은 거 아니예요 ㅋㅋㅋㅋㅋㅋㅋ

      2012.10.23 07:27 신고 [ ADDR : EDIT/ DEL ]
  2. 맞아요. 저도 여행 중 종종 느껴요.
    너무 큰 볼거리에 치중한 나머지 작은 아름다운 것들은 그냥 지나쳐버리지요.;;

    2012.10.22 21: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큰 것과 작은 것의 균형은 여행가기 전 상상할 때는 참 쉬울 거 같은데 막상 여행 가면 어떻게 균형을 잡아야할지 감도 안 서더라구요 ㅎㅎ;;

      2012.10.23 05:29 신고 [ ADDR : EDIT/ DEL ]
  3. 정말 여행 다녀오고 나면 그런 기분 많이 들죠~ ㅠ.ㅠ

    2012.10.22 21: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이건 평소에 주변을 둘러보며 훈련을 해야 하는 거 같아요. 여행에서는 큰 거 보기도 바쁘잖아요 ㅎㅎ;;

      2012.10.23 05:30 신고 [ ADDR : EDIT/ DEL ]
  4. 맞아요~ 그러더라구요! 그게 바로, 여행과 사진의 매력인 것 같아요! :)

    2012.10.23 01: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참 묘한 매력이죠. 별 거 아닌 것을 아름답게 보게 해주는 거요^^

      2012.10.23 05:31 신고 [ ADDR : EDIT/ DEL ]
  5. 알 수 없는 사용자

    문래예술촌이 있는 공장지대에 갔다가 색색의 파이프들이 놓여있는 게 참 이뻐서 한참을 쳐다본 적 있어요. 평범함 속에서 우연히 발견하는 아름다움들이 의외로 많지요 ^^

    2012.10.23 02:44 [ ADDR : EDIT/ DEL : REPLY ]
    • 그죠 ㅎㅎ 이런 걸 잘 발견하는 사람이 사진을 잘 찍는 사람이 아닐까 추측해보고 있어요. 주변을 둘러보면 너무나 아름다운 것이 많은데 그것을 모두 보통 평범하다고 지나쳐 버리니까요 ㅎㅎ;

      2012.10.23 05:32 신고 [ ADDR : EDIT/ DEL ]
  6. 저도 완전 공감해요. 그래서 그런 것들을 포착해서 멋드러진 사진과 글을 쓰는 분들도 부러워요.
    그런데 막상 또 여행가면 마음이 바쁘더라구요. 그럴려고 여행가는거 아닌데 말이예요. ㅎ

    2012.10.23 06: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여행가면 큰 거 감상하고 사진 찍기도 바빠서 주변을 둘러볼 여유는 많지 않은 거 같아요. 특히 사람들 몰리는 곳에서는 더욱 더 그렇구요. 저도 여행 갈 때에는 주변도 잘 보고 작은 것도 잘 보아야지~하는데 막상 가면 큰 거 감상하느라 정신없어서 작은 것은 거의 못 보아요 ㅎㅎ;; 참 여행중 작은 것을 잘 포착해 멋진 사진과 글을 쓰시는 분들은 어떻게 그렇게 할 수 있으실까 궁금해요 ㅎㅎㅎ;;

      2012.10.23 06:47 신고 [ ADDR : EDIT/ DEL ]
  7. 지나가다 보게 된 보잘것없는 쓰레기통이나 맨홀뚜껑에도 눈이 가게 되는 경우가 종종있어요. 느낌이 좋아서 찍게되고 ㅎㅎ

    2012.10.25 08: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