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에 먹어본 과자는 농심 포스틱이에요.


햄버거를 먹고 집으로 돌아와 책을 보고 있는 중이었어요. 비가 주룩주룩 내리고 있었어요. 갑자기 과자가 먹고 싶어졌어요. 비가 오면 부침개를 부쳐먹는다지만, 제 방에는 그런 것을 해먹을 도구가 아예 없거든요. 그리고 부침개도 밀가루 음식이고, 과자도 밀가루 음식. 비 내리는 소리를 들으니 과자 하나 사먹을까 고민되었어요. 이렇게 비올 때는 과자 먹으며 책 보는 것도 괜찮으니까요.


'과자나 한 봉지 사먹어야지.'


옷을 입고 마트로 갔어요. 가는 길에 무슨 과자를 사먹을까 고민했어요. 딱히 무언가 먹고 싶은 것이 떠오르지 않았어요. 매운 새우깡이나 한 봉지 사먹을까 생각했어요. 과자 먹고 싶을 때 마땅히 떠오르는 것이 없으면 매운 새우깡. 매운 새우깡은 먹고 싶은 과자 없을 때 고르는 아주 무난한 선택지 중 하나였거든요. 그저 과자가 먹고 싶을 뿐이었고, 그 외에 따로 무언가 정확히 어떤 것을 콕 집어서 먹고 싶은 것이 있지는 않았어요.


마트에 도착했어요. 확 와닿는 과자가 있나 살펴보았어요.


"어? 포스틱! 이거 아직도 있어?"


농심 포스틱이 보였어요.


"이거 엄청 오래된 과자인데!"


포스틱을 처음 먹어본 것은 대학교 1학년때. 학과 엠티 갔을 때 술안주 중 하나가 포스틱이었어요. 1박 2일 엠티가 끝나고 정리하는 시간. 엠티 간다고 학과에서 준비해간 안주, 술이 엄청나게 많이 남았어요. 남은 것을 각자 분배해서 들고갈 때였어요. 저는 기숙사에 살고 있었기 때문에 딱히 들고 갈 것이 없었어요. 술, 고기, 컵라면은 자취하는 동기들이 챙겨갔어요. 저한테는 그런 것이 별 필요가 없었어요. 그때 동기들이 커다란 포스틱 봉지는 제게 챙겨가라고 했어요. 과자야 기숙사에서 먹고 싶을 때 까먹으면 되니까 좋다고 챙겨왔어요. 그렇게 엠티 끝나고 기숙사 방으로 포스틱 봉지 큰 거 하나 덜렁덜렁 들고 돌아왔어요.


밥 먹기도 귀찮던 일요일. 밥 대신 포스틱이나 까먹어야겠다고 생각했어요. 아예 손도 대지 않은 포스틱 봉지였어요. 과자 봉지를 뜯어서 하나씩 집어먹기 시작했어요. 식사 대신 먹는 과자라 한 봉지 다 먹어치우는 데에 별 무리가 없을 줄 알았어요. 그러나 과자 양이 상당히 많았고, 과자를 씹을 때마다 거친 가루와 조각이 입천장을 긁어대었어요. 다 먹고 나니 입천장이 따끔거렸어요. 양파링도 입천장 쓴다고 하는데, 포스틱은 그보다 훨씬 더 입천장을 쓸었어요.


이게 10년도 훨씬 전 일. 그 긴 시간, 무수히 많은 과자가 태어나고 사라지는 동안에 포스틱은 묵묵히 계속 판매중이었어요. 포스틱을 보자 이것을 다시 먹어봐야겠다고 결심했어요. 아직도 입청장 쓰는 것이 그대로인가 궁금했어요.


농심 포스틱은 이렇게 생겼어요.


농심 포스틱


파란색 배경에 저 길다란 과자 사진. 포장도 과거와 변한 것이 없어보였어요. 좌측 하단 저 감자 캐릭터가 과거에도 있었는지 모르겠어요. 그 감자 캐릭터 말고는 과거와 똑같았어요.


농심 포스틱의 영문명은 POTATO STICK 이에요.


봉지 뒷면


포스틱 봉지 뒷면을 보았어요. 과거와 달라진 것이 거의 없어보였어요.


포스틱 성분


제품명은 '포스틱', 식품 유형은 '과자(유탕처리제품)'이에요.


포스틱 성분은 다음과 같아요.


소맥분(밀;미국산), 감자(국산), 옥수수전분{옥수수:외국산(러시아, 헝가리, 세르비아 등)}, 미강유, 혼합제제(타피오카산화전분, 말토덱스트린), 감자맛조미분말{감자분말(독일산), 정제염, 젖산칼슘, 디엘-메티오닌, 효소처리스테비아}, 팜유, 양파, 감자비프맛시즈닝


재미있는 점은 감자는 국산이고, 옥수수전분은 동유럽 국가들이라는 점이었어요. 옥수수를 헝가리, 세르비아에서도 수입한다는 것을 처음 알았어요.


포스틱


포스틱은 위 사진처럼 생겼어요. 왠지 과거보다 양이 조금 적어진 것 같았어요.


옛날이랑 맛 하나도 안 변했네.


아주 거친 식감. 과자를 씹을 때마다 거친 가루와 조각이 입천장을 쓰는 것은 여전했어요.


맛은 감자깡에 비프맛시즈닝 뿌린 맛. 약간 바베큐 과자 향이 나지만 전체적으로 보면 감자깡과 비슷한 맛이었어요. 저는 한 입에 한 개씩 넣었지만 보통은 한 조각을 두 입에 먹어야 할 거에요. 그렇게 짜지 않고 바베큐 과자향이 느껴지기 때문에 술안주로 먹는다면 소주보다는 맥주 안주로 더 어울릴 거에요.


농심 포스틱은 예전이나 지금이나 맛이 하나도 안 변했어요. 한 조각이 길고 씹으면 까끌까끌한 가루와 조각이 입천장을 쓴다는 것도 변함이 없었구요.


Posted by 좀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고소하고 바삭한 맛이겠어요
    오늘도 멋진 하루되세요.. ^^

    2018.07.12 08:3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포스틱 정말 최애과자중 하나인데
    요즘에 잘 안보여서 저도 찾고 있었는데
    팔긴파네보네욧!

    2018.07.13 17: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