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 예전, 이태원에서 아프리카 식당을 갔다가 정말 너무 맛이 없어서 머리 끝까지 화난 적이 있었어요. 그 이후 아프리카 식당은 보기도 싫었어요. 이 아프리카 식당은 나이지리아 식당이었을 거에요. 음식이 서아프리카 음식이었는데 영어를 사용했거든요.


용산구 이태원 아프리카 식당 - African heritage

http://zomzom.tistory.com/1031


얼마 후. 저 식당은 문을 닫았어요. 속으로 당연한 결과라고 생각했어요. 해도해도 너무 맛이 없었으니까요. 가격도 비쌌구요. 그래서 다시는 아프리카 식당은 안 가겠다고 다짐했어요.


그러나 이후 경기도 송탄에 있는 아프리카 식당을 갔어요. 아프리카 식당을 보니 또 너무 궁금해서 견딜 수가 없었어요. 그래서 먹고 웃자는 심정으로 갔는데, 여기는 음식 맛이 꽤 괜찮았어요.


경기도 송탄 아프리카 식당 - Saveurs Et Afrique 

http://zomzom.tistory.com/1886


송탄에 있는 아프리카 식당을 간 후, 아프리카 음식도 제대로 만들면 맛있다는 것을 확인했어요.


예전 African heritage 앞에 아프리카 식당이 하나 있었는데, 거기를 지나갈 때마다 가볼까 말까 고민이 되었어요. 첫 경험에 의하면 절대 가지 말아야 하는데, 두 번째 경험에 의하면 가는 것도 나쁘지 않았거든요.


그렇게 고민하다 이번에 드디어 가보았어요.


그리하여 이번에 가본 식당은 이태원에 있는 아프리카 식당인 베텔 아프리칸 레스토랑 Bethel african restaurant 에요.


이태원 아프리카 식당 - 베텔 아프리칸 레스토랑 Bethel african restaurant


이 건물 2층이 바로 아프리카 식당이에요. 사진 왼쪽에 있는 좁은 입구로 들어가서 계단을 올라가야 해요. 계단 폭은 매우 좁고 급경사였어요.


이태원 아프리카 식당


식당은 매우 작았어요. 사진 속에 보이는 장면에 테이블이 2개 더 있었어요.


한국어가 안 통해서 영어로 주문했어요. 예전 기억을 떠올리며 그나마 제일 무난해 보이는 졸로프 라이스를 주문했어요.


여기는 물을 공짜로 주지 않아요. 그래서 물 대신 Malta Goya 라는 음료수를 주문했어요.


Malta Goya


뒷면은 이렇게 생겼어요.


외국 음료수


어느 나라에서 생산된 것인지 찾아보았지만 찾지 못했어요.


Malta Goya 라는 음료수를 컵에 따랐어요.




태운 갱엿 맛이었어요. 냄새와 맛이 갱엿과 매우 비슷했어요. 여기에 조금 쓴 맛이 있는 것 같았어요.


이 음료수를 홀짝이고 있는데 제가 주문한 졸로프 라이스가 나왔어요.


서아프리카 음식 - 졸로프 라이스


이건 그래도 인간이 먹을만한 음식이야!


닭고기는 아주 바싹 튀겼어요. 고기가 질길 정도로 바싹 튀겼어요. 연골이 질겨서 뼈를 쉽게 떼어낼 수 없었어요. 아주 바싹 익혀서 고기 육질이 매우 질겼어요.


밥 아래 있는 것은 멸치 맛이 나는 소스였어요. 매워보였지만 맵지는 않았어요.


그리고 밥. 졸로프 라이스. 이것 맛은...


질게 지은 밥을 식혀서 3분 카레에 비벼먹는 맛.


진 밥을 3분 카레에 비벼먹는 맛이었어요. 그렇게 먹으면 거의 비슷할 거에요. 딱 그 맛이었으니까요. 그래도 괜찮았어요. 지난 번 african heritage 에서 먹은 것보다 훨씬 인간이 먹을 수 있는 음식이었어요. 이건 그냥 맛이 별로인 수준이었거든요. african heritage 에서 먹은 건 아프리카의 기아와 난민의 고통을 느낄 수 있는 맛이었구요.


이 한 그릇의 가격은 15000원. 저라면 저 돈으로 무조건 다른 거 먹을 거에요. 아무리 이태원 식당들이 비싸다 해도 15000원이면 선택지가 아주 많아요. 이태원에 흔해빠진 케밥집 한 곳 들어가서 케밥 먹는 것이 만족도가 5배 더 높을 거에요.


실제 서아프리카 국가들에서 먹는 음식이 저 맛일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만약 5천원이었다면 그런가보다 하면서 독특한 것 경험하고 싶은 사람에게 추천하겠는데, 15000원이라 추천을 못하겠어요. 꼭 아프리카 식당에 가보고 싶다는 사람 아니라면 저는 추천 안 해요.


아프리카 음식을 맛보고 싶다면 송탄에 있는 Saveurs Et Afrique 가서 먹어야한다는 것을 다시 확인했어요.

Posted by 좀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앞서 말씀하신 아프리카 음식점들 후기 기억나요 그때 정말 극과 극의 후기였는데 이번에는 살짝 애매하지만 비추군요
    그릇은 어디선가 많이 보던 코* 접시 같은데 그 위의 음식은 또 미묘하고 여러모로 독특한 경험하셨군요

    2017.05.19 16:1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이번도 안 좋은 쪽이었어요. '이것은 먹을 수 있어!' 라는 느낌이었어요 ㅋㅋ 그릇은 뭔지 모르겠어요. 그런 데에는 딱히 신경쓰지 않아서요. 식당 자체가 골방 같은 느낌이었어요. 그냥 좋은 경험 했어요 ^^;

      2017.05.20 04:02 신고 [ ADDR : EDIT/ DEL ]
  2. 비밀댓글입니다

    2017.05.19 18:12 [ ADDR : EDIT/ DEL : REPLY ]
  3. 아아.. 기대하며 읽었는데 결론은 송탄이군요 ㅠㅠ
    안타까워라...
    태운 갱엿맛 음료수라니,,, 근데 그 맛이 그만 너무 상상이 되어버렸어요!!!

    2017.05.19 21: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예...결론은 송탄이었어요. 그래도 '이것은 먹을 수 있어!'라는 환희에 젖은 탄성을 속으로 외쳤어요 ㅋㅋㅋ
      음료수가 제일 맛있었어요. 태운 갱엿맛이었어요. 그 맛을 상상해버리셨군요^^

      2017.05.20 08:28 신고 [ ADDR : EDIT/ DEL ]
  4. 헐! 보기보다 가격이 꽤 비싼 음식리였군요?
    저같으면 이 돈으로 치킨 한마리를... ㅎㅎ;;

    2017.05.19 22: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좀좀이님의 도전정신은 정말 뛰어나신거 같아요. 전 모르는 음식은 아예 시도도 안하는 인간형이라 부럽습니다.^^

    2017.05.20 04: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궁금하면 계속 그것만 떠올라서 어지간하면 해보는 편이에요. 그런데 대신 안 궁금하면 아무리 꼭 해봐야 할 거라도 안 해버려요^^;;

      2017.05.20 08:29 신고 [ ADDR : EDIT/ DEL ]
  6. 아... 예전에 그 경악하시던 글이 생각나서 기대하면서 봤는데...
    역시 송탄 그 곳이 제일인가보군요.
    지나가다가 아프리카 음식점을 보게되면 맛이 없을 거라고 편견을 가지게 될 것만 같아요ㅋㅋㅋㅋ

    2017.05.21 15: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송탄에 있는 아프리카 식당이 제일 맛있었어요. 이건 '먹을 수 있다' 느낌이었구요 ㅋㅋ 송탄에 있는 건 맛있어요. 이태원에 있는 건...하하하;;

      2017.05.21 21:35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