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너 잣 좋아하냐?"

"응. 왜?"

"잣 줄까?


친구가 잣을 구했는데 잣을 별로 안 좋아한다고 제게 먹겠냐고 물어보았어요. 당연히 저는 대환영. 견과류라면 햄스터처럼 쉴 새 없이 먹어대거든요.


친구가 준 잣은 강원대 백령잣이었어요.


강원대 백령잣


이 귀한 잣! 강원대학교 학술림에서 생산된 신선한 잣이래요.



용량은 180g이고, 생산회사는 에코포리스트래요. 그리고 가공은 한영 농산이래요. 설명을 보면 잣에 붙어 있는 흰 가루는 건조상태가 양호해서 나타나는 현상이니 안심하고 먹어도 된다고 나와 있어요. 산지는 국내산으로, 춘천시와 홍천군이래요.



잣알은 이렇게 생겼어요.


잣은 가평이 유명해요. 그렇지만 경기도 가평과 강원도 춘천은 붙어 있어요. 잣은 수확량도 적을 뿐더러 수확하기 엄청나게 어려운 견과류에요. 나무가 쭉쭉 위로 곧게 잘 자라고, 꼭대기쪽에 많이 열려요. 문제는 이것을 수확하려면 나무에 기어올라가야한다는 것. 헬리콥터로 바람을 일으켜 떨어뜨려보려고 했으나 나무가 다쳐버렸고, 원숭이를 훈련시켜서 수확하려 했으나 이 또한 실패했어요. 원숭이의 경우, 실패 원인에 대해 두 가지 설이 있어요. 하나는 원숭이가 털에 송진 뭍는다고 안 기어올라가려 해서 실패했다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원숭이가 잣 맛이 들어버려서 따는 족족 자기가 먹어치웠다는 것이에요. 어떤 것이 정확히 맞는지는 모르겠지만 어쨌든 실패한 것은 맞아요.


이것이 맛있기는 했는데 유독 맛있다고 말하지는 못하겠어요. 왜냐하면 당연한 이유지만, 잣은 매우 비싸요. 골고루 먹어보고 자주 먹어보아서 맛을 잘 아는 종류가 아니에요. 기회가 생길 때 얼씨구나 먹기는 하지만 그 기회 자체가 매우 희귀해요. 흔히 먹는 게 아니다보니 이것이 다른 잣에 비해 유독 더 맛있는지 덜 맛있는지까지는 모르겠어요.


어쨌든 친구 덕에 정말 오랜만에 잣을 잘 먹었어요.


반응형

Posted by 좀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잣이 이렇게로도 파는가보네여? 첨봤어용ㅎ 저도 이런거 선물해주는 친구있었으면~ㅜㅎㅎ

    2016.10.19 18:2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친구가 조금 먹다가 자기 입맛에 잣이 잘 안 맞는다고 저한테 가져가서 먹겠냐고 물어보더라구요. 얼씨구나 감사해하면서 받았죠 ㅋㅋ

      2016.10.20 07:23 신고 [ ADDR : EDIT/ DEL ]
  2. 오.. 잣이 그렇게 따기 어려운 견과류였군요. 전혀 몰랐습니다. 그냥 먹기만 했을 뿐... 그리고 오히려 잣을 그리 좋아하지 않아서 빼버리기도 했었는데..

    2016.10.19 20: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잣이 따기 상당히 어려운 거라고 하더라구요. 저도 그냥 바닥에 떨어진 거 줍는 식으로 수확하는 줄 알았는데 그게 아니더라구요. 그런데 아무리 생산이 어렵고 비싼 거라 해도 입에 안 맞으면 어쩔 수 없죠^^;

      2016.10.20 07:28 신고 [ ADDR : EDIT/ DEL ]
  3. ㅎㅎ 원숭이 이야기는 저도 어디서 본 것 같아요.
    하긴 잣이 가격이 비싸다 보니 흔하게 먹는 음식은 아닌것 같아요.
    최근에 잣을 언제 먹어봤는지 기억도 안나네요.ㅎㅎ

    2016.10.19 22: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 가평 잣 원숭이 이야기는 나름 유명한 이야기죠. 저도 친구가 먹다가 줘서 오랜만에 잣 먹어보았어요. 잣이 비싸서 자주 먹을 것은 아니죠 ㅠㅠ;

      2016.10.20 07:43 신고 [ ADDR : EDIT/ DEL ]
  4. 저도 사정이 있어서 잣을 챙겨먹기 시작하는데
    가격 보고 깜짝 놀랬습니다
    나중에 수확 과정을 보니 그 가격이 이해가 가더라구요

    2016.10.19 23: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잣이 별 거 아닌 거 같은데 막상 사서 먹으려 하면 정말 비싸더라구요. 그런데 그 높은 나무를 사람이 기어올라가 수확한다고 생각하면 그 가격이 납득이 가더라구요 ㅎㅎ;

      2016.10.20 09:09 신고 [ ADDR : EDIT/ DEL ]
  5. 우왕 좋으셨겠어요! 저도 견과류 킬러~
    원숭이 얘기 웃기고 좀 짠해요... 송진 묻으니 안 올라간다는 건 원숭이 불쌍하고 다 먹어버린다는 건 또 원숭이도 그렇겠지 맛있는건 좋겠지 싶고 ㅋㅋ

    2016.10.19 23: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어쨌든 실패했죠. 그 원숭이가 어떻게 되었는지는 모르겠어요. 야생에 풀어줬을 리는 없을 거구요 ㅎㅎ;

      2016.10.20 09:10 신고 [ ADDR : EDIT/ DEL ]
  6. 오 갑자기 잣이 먹고 싶네요. 저도 정말 먹어본지 너무 오래되서 더 갑자기 맛이 생각나는데 참 먹고 싶어집니다.^^잣이수확량도 적을 뿐더러 수확하기 엄청나게 어려운 견과류에 속하는 지 좀좀이님 덕분에 처음 알았네요. 참 수정과나 식혜에 동동 떠있는 잣을 보면 어찌나 먹음직 스러운지 몰라요. ㅎㅎ 친구분이 좋은 선물을 주셨네요.^^

    2016.10.20 06:0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진짜 오랜만에 먹어보았어요. 호두까지는 그래도 믹스넛 구입하면 안에 조금 들어있어서 간간이 먹는데 잣은 접할 일이 진짜 없더라구요. 제 돈 주고 사먹기에는 너무 비싸구요 ㅎㅎ;;
      친구가 잣을 별로 안 좋아해서 운 좋게 받았어요^^;

      2016.10.20 09:11 신고 [ ADDR : EDIT/ DEL ]
  7. 잣으로 죽을 만들면 엄청 고소하고 맛있더라구요 저도 생각해보니 그냥 잣을 저렇게 통으로 된 채로 먹은 적은 없는 것 같아요 ㅋㅋㅋㅋ

    2016.10.20 08: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게 얼마인지는 모르겠어요. 친구가 먹다가 자기는 잣 별로라고 저한테 준 거라서요. 그런데 국산 잣이니 저렴하지는 않을 거에요. 친구 덕에 제가 호강했죠 ㅋㅋ;;

      2016.10.20 09:12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