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 여행기/미분류2016. 11. 27. 07:30

우리나라에서 게스트하우스에서 조식 제공이라고 하면 보통 토스트용 식빵과 우유, 씨리얼이 나와요. 아침부터 멋지게 한 상 그득하게 차려주는 게스트하우스는 거의 없지요.


이렇게 단순한 아침 식사 준비에서 가장 신경을 많이 써야하는 것은 바로 우유였어요. 왜냐하면 식빵을 먹을 때 우유를 먹고, 씨리얼을 먹을 때 우유를 먹으니까요.


우유는 아예 박스로 멸균우유를 주문해놓아야 했어요. 빨리 떨어지고, 이른 아침에 우유를 구입할 수 있는 곳은 편의점밖에 없다보니 가격 차이가 많이 났거든요.


 

'우유가 뭐 얼마나 빨리 떨어진다구'라고 생각하면 큰 오산이에요. 이게 그냥 컵으로 한 잔 마시는 거라면 몰라도, 특히 씨리얼 말아먹을 때에는 우유가 훅훅 줄어들거든요.


그래서 항상 우유는 많이 준비해놓아야 했어요. 이렇게 넉넉하고 충분하게 우유를 항상 보관해놓고 있어야했던 결정적인 이유는


우유가 떨어지는 속도는 사람 수와 비례하지 않는다.


예약 상황을 보면 언제 사람들이 얼마나 올지 거의 정확히 알 수 있어요. 당일 예약하고 오는 사람들도 있지만, 그렇게 많지는 않거든요. 씨리얼, 토스트용 식빵은 보통 사람들이 오는 정도와 비례해서 없어져요.


그러나 우유가 떨어지는 속도는 사람들 수와 그렇게 크게 맞아떨어지지 않아요. 왜냐하면 우유를 좋아하는 사람은 엄청나게 마셔대고, 우유를 싫어하는 사람은 아예 손도 안 대거든요. 이 차이가 상당히 크다보니 예약 현황만 가지고 우유 소비 속도를 예측할 수가 없었어요. 그냥 멸균우유를 많이 쟁여놓고 그때그때 상황에 맞추어갈 수밖에 없었지요.


한 가지, 중국인들은 우유를 좋아해서 많이 먹는 편이었어요. 타이완인, 홍콩인, 싱가포르인, 말레이시아 화교들은 우유를 그렇게 많이 먹는 편이 아닌데, 중국인들은 우유를 상당히 많이 마셨어요. 물론 여기에서도 개개인의 차가 상당히 컸어요. 그냥 '중국인 중에는 우유를 좋아하는 사람이 많다'는 것 정도지, '중국인이 오면 무조건 우유는 많이 없어진다'는 것은 아니었어요.


예측이 어려운 우유 소비 속도에서 우유 소비 속도에 큰 영향을 주는 변수가 하나 있는데, 그것은 바로 '씨리얼 말아먹는 그릇 크기'였어요. 이 그릇 크기에 따라 우유 소비량이 엄청나게 큰 차이를 보였어요. 여러 번 씨리얼을 말아먹는 것은 귀찮은 일이고, 그릇이 크든 작든 대체로 한 그릇 말아먹고 나갔기 때문이었어요. 그릇을 잘못 사용하고 있었을 때에는 고작 두 명이 아침을 먹었을 뿐인데 1000 ml 우유 한 통이 다 없어진 적도 있었어요.


게스트하우스에 씨리얼 말아먹는 그릇이 왜 그렇게 작은지 궁금하셨다면, 답은 우유 때문이에요.

Posted by 좀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좀좀이님만이 쓸 수 있는 재미있는 인사이트의 글이네요.
    하긴.. 그릇이 크다면, 우유를 잔뜩 따라놓고, 씨리얼에 말아서 먹은 뒤 우유 몇모금 홀짝이다가 배불러서 남은 우유는 싱크대 속으로 쏙 버려지는 일들도 아주 많을 것 같아요.. 확실히 그릇 사이즈가 좀 작은 편이라면 우유도 많이 안남길꺼고.. 정 양이 적은 사람은 한번더 먹으면 되니... 환경을 생각하는 측면에서도 그릇은 좀 작은게 좋겠어요^^

    2016.11.27 10: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귀찮아서 그러는 것인지 그냥 그러는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그릇이 크든 작든 먹는 횟수는 거의 비슷하더라구요. 그릇 작다고 한 번 더 퍼먹고 하는 경우가 의외로 별로 없어요. 그리고 말씀하신대로 그릇 크면 먹다 우유 남겨서 버리는 경우도 좀 있구요^^;

      2016.11.28 00:06 신고 [ ADDR : EDIT/ DEL ]
  2. 게스트하우스를 이용해 본 적이 없네요.
    처음에 낯을 가리는 편이기도 하고, 혼자 있는 걸 정말 좋아하기도 해서네요. ^^
    우유 이야길 읽다보니 충분히 공감이 가네요. ㅎㅎ

    2016.11.27 16:4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우리나라 게스트하우스는 모텔의 다운그레이드급인 경우가 많아요. 도미토리보다는 싱글룸, 더블룸 등으로 방을 아예 갈라놓은 곳이 많은데 특히 서울쪽이 그래요 ㅎㅎ
      우유는 진짜 예측불허더라구요. 중국인이라 해도 아주 한 맺힌 것마냥 마셔대는 사람도 있지만 또 아예 안 마시는 사람도 있고 해서요. 그냥 크게 보면 중국인들이 우유를 많이 마신다는 것 정도이지, 매일 조식에서의 우유 소비량을 보면 편차가 꽤 컸어요 ^^;

      2016.11.28 00:08 신고 [ ADDR : EDIT/ DEL ]
  3. 아하 변수가 시리얼 말아먹는 그릇 크기군요, 근데 납득이 가서 끄덕끄덕하게 돼요!!!
    저 같은 경우는 우유를 안 마시니 게스트하우스 입장에선 그래도 조금은 편한 손님일까요? ㅋㅋ

    2016.11.27 21:0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릇 크기가 우유 소비량에서 상당히 중요하더라구요. 그릇 작다고 여러 번 퍼먹는 사람이 의외로 참 별로 없었어요 ㅎㅎ
      우유 안 드신다니 돈 굳는다고 게스트하우스 주인이 좋아할 수도 있어요 ㅋㅋ;;

      2016.11.28 00:10 신고 [ ADDR : EDIT/ DEL ]
    • 오오 저 시리얼도 안먹어요 호갱이다!!

      2016.11.28 00:18 신고 [ ADDR : EDIT/ DEL ]
    • 그런데 대신 다른 것으로 클레임을 마구 거신다면...ㅋㅋㅋ;;

      2016.11.28 00:25 신고 [ ADDR : EDIT/ DEL ]
    • 아니에요 소심해서 클레임도 안 걸고 시트도 정리해놓고 나와요 ㅋ 물론 어차피 갈아야 하니 별 소용없겠지만 ㅋㅋ 글고 보통 늦잠자서 조식도 건너뛰어요!!! 우와!!

      2016.11.28 00:37 신고 [ ADDR : EDIT/ DEL ]
    • 진짜 매너 좋고 환영받는 손님이로군요! 직원분들에게 가볍게 말 거신다면 진심으로 환영받는 손님이시겠어요^^

      2016.11.28 01:25 신고 [ ADDR : EDIT/ DEL ]
  4. 게스트하우스에 씨리얼 말아먹는 그릇이 왜 그렇게 작은지 친구가 물어본다면 정확히 설명해 줄 수 있겠어요. 좀좀이님 께서 직접 경험하셔서 좀좀이님만이 알 수 있는 경험을 들려주셔서 재미있게 읽었네요. ㅎㅎ 정말 두명이서 아침 먹는데 우유 1000이 없어진다니 진짜 놀랍네요. 사람마다 예측할 수 없어 멸균우유 제품은 정말 필수 겠어요.

    2016.11.28 02: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게스트하우스에서 씨리얼 말아먹는 그릇이 작은 이유는 저것 때문이에요. 사람들이 먹는 양보다 횟수에 더 민감하거든요. 밥공기에 말아먹으나 국사발에 말아먹으나 먹는 횟수는 거의 똑같아서 그릇 크기가 꽤 중요해요 ㅎㅎ
      진짜로 그릇 잘못 가져다 놓으면 둘이서 아침 먹는데 우유 1000 그냥 없어져요. ^^;

      2016.11.28 05:37 신고 [ ADDR : EDIT/ DEL ]
  5. 게스트하우스에서 우유가 생각보다 구비하기 어려운 음식이었군요 크게 생각해보지 않았는데 아무래도 유통기한 때문에라도 멸균우유가 나을 것 같긴 해요^^

    2016.11.28 07:3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우유가 잘못 관리하면 상해버리고 가격도 꽤 나가죠. 심지어는 조식 준비 해놓고 쉬는데 난방의 열기 때문에 그 사이에 살짝 맛이 가버릴 때도 있더라구요. 유통기한도 있고 대량구매가 저렴한 것도 있고 해서 멸균우유가 확실히 낫더라구요 ㅎㅎ

      2016.11.29 18:02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