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서울2016. 5. 18. 08:08

728x90
반응형

이태원은 종종 가는 곳이지만 경리단길은 가본 적이 거의 없어요. 친구와 밤에 여기저기 걸어다닐 때를 제외하고는 제대로 가본 적이 실상 없어요.


"서울에서 미얀마 맥주를 구할 수 있을까?"


사실 의정부에서 안산역까지 가는 것은 그리 어려운 일은 아니에요. 시간이 조금 많이 걸리기는 하지만, 웬만한 4호선 지하철은 안산역까지 가기 때문에 1호선 중 수원선을 타고 내려가야하는 곳보다 훨씬 빠르고 쉽게 갈 수 있어요. 비록 거진 2시간 걸리기 때문에 오래 지하철을 타고 가야 하기는 하지만요.


안산에 가겠다고 마음을 먹고 지하철역으로 가면 안산 가는 것이 의외로 별 일이 아닌데, 정작 의정부에 있으면서 안산에 가야겠다고 마음먹는 게 어려워요. 가장 큰 이유는 심리적 부담감. 서울을 사선으로 관통해서 내려가야 하다보니 도 경계를 2번 지나가야 해요. 이러다보니 실로 무지막지하게 먼 곳으로 와닿아요. 마치 반나절은 가야 하는 곳처럼요. 두 번째로는 2시간 정도 걸리지만, 이 2시간이 왕복이 되면 4시간이 된다는 점이에요. 저녁이 가까워지면 갈 엄두를 낼 수 없기는 해요. 지하철 요금도 꽤 나오구요.


그래서 혹시 이태원에서 미얀마 맥주를 구할 수 있나 알아보려고 어디에서 수입 맥주를 많이 파는지 알아보았어요. 그 결과 경리단길쪽에 있는 우리슈퍼에서 수입맥주를 많이 판다는 것을 알게 되었어요.


우리슈퍼 및 경리단길은 지하철 6호선 녹사평역으로 가야 해요.



"여기가 다양한 수입맥주 판다는 우리슈퍼로구나!"


안에 들어가보니 진짜 다양한 수입맥주를 판매하고 있었어요.



이 슈퍼를 처음 알게 된 것은 라오스 여행 가기 전에 라오스에 뭐가 있나 알아볼 때였어요. 이 가게에서 비어라오를 판다는 글을 본 적이 있었어요. 물론 그 이후 가보지는 않다가 이번에 가본 것이구요. 아쉽게도 여기에도 미얀마 맥주는 없었어요.


우리슈퍼를 본 후 경리단길을 걸어서 올라갔어요.


경리단길


오르막길을 따라 쭉 올라갔어요. 길을 가며 본 것 가운데 가장 인상깊은 것은 이것이었어요.



망고스틴을 팔고 있어!


우리나라에서 망고스틴을 것을 본 적이 있기는 하지만, 이렇게 과일 가게에서 바구니에 담아서 파는 것은 처음 보았어요.


한국 짚세공품


이렇게 짚세공품을 파는 트럭도 있었어요. 외국인들이 보면 꽤 좋아할 것 같았어요. 이런 건 경리단길보다는 인사동에 있는 것이 어울리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문득 들었어요.


올라가며 보니 멀리 남산이 보였어요.



경리단길 끝에는 외국 대사관들이 모여있었고, 가장 마지막에는 하얏트 호텔이 있었어요.



하얏트 호텔 내부에 들어가본 적은 단 한 번도 없어요. 그저 밤에 친구와 돌아다닐 때 이 앞을 지나가기만 했었죠.


"여기에서 이태원으로 어떻게 갔더라..."


방향을 찾아야 하는데 항상 밤에 친구와 다니던 길이라 잘 기억이 나지 않았어요. 알제리 대사관까지 온 것을 보니 맞게 온 것 같기는 했는데 길이 정확히 기억나지 않았어요. 그래서 에티오피아 대사관이 있는 골목을 통해 다시 경리단길로 내려와 이태원으로 갔어요.



이 건물이 바로 주한 에티오피아 대사관이에요. 제 생각보다 꽤 컸어요. 그리고 이 에티오피아 대사관에서 조금만 더 가면 주한 케냐 대사관이 있어요.


경리단길로 돌아와 이태원으로 가는 길. 멀리 모스크가 보였어요.



2016년 라마단은 6월 6일부터 7월 5일까지에요. 앞으로 한 달도 남지 않았죠. 그래서 혹시 이쪽에 라마단 준비를 위해 무언가 특별한 게 되어 있는지 궁금해서 한 번 가보기로 했어요.


아쉽게도 특별한 것은 없었어요. 주변 가게에 특별히 들어와 있는 물품도 별로 없었고, 모스크도 그냥 똑같았어요. 크리스마스는 한 달 전부터 크리스마스 분위기가 확 나지만 라마단은 한 달 전이라 해도 특별한 무언가가 없었어요. 이슬람 국가에서는 이 즈음부터 북적거린다고 하지만, 작년 인도네시아를 갔을 때를 생각해보면 그리 북적거린다 해도 우리가 상상하는 크리스마스급 북적거림은 아니었어요.


매해 라마단이 되면 모스크에 한 번씩 가보고 있어요. 아쉽게도 우리나라에서 라마단 때에는 그렇게 특별한 것이 없어요. 단지 저녁에 무슬림들이 이프타르 예배를 마치고 다 같이 모스크에서 식사를 하는 모습을 보고 거기에 참여할 수 있다는 것 정도에요. 그리고 대추야자 및 몇몇 제품이 더 많이 들어와 있구요. 이번에 갔을 때에는 제대로 상자로 포장된 튀니지산 대추야자가 들어와 있는 것 외에는 그렇게 특별한 것이 없었어요.


Mosque in Seoul


모스크 지붕과 미나렛 위의 초승달 장식에 달린 등이 빛나고 있었어요. 초승달 장식에 박혀 있는 등이 모두 다 켜지지는 않았지만, 이게 아예 안 켜진 것도 본 적도 종종 있었기 때문에 이 정도면 만족할만 했어요.


이태원 이슬람 성원을 처음 가보는 사람들은 정면에 아랍어로 적힌 '알라후 아크바루' 때문인지 정면 사진만 찍어요. 그러나 그렇게 찍으면 저 하얗고 둥근 지붕이 사진에 나오지 않아요. 오히려 이 모스크 건물을 예쁘게 찍으려면 정면보다 측면에서 찍는 게 좋아요. 사진 속 저 나무만 아니라면 모스크를 훨씬 더 예쁘게 찍을 수 있는데, 저 나무가 '알라후 아크바루'를 딱 가려버려요. 이태원 모스크 갈 때마다 저 나무만은 제발 다른 곳에 옮겨심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해요.


이태원 모스크 사진을 예쁘게 찍으려면 정면보다는 측면에서, 그리고 모스크에서 아주 멀리 떨어진 곳에서 사진을 찍는 게 좋아요. 정면의 '알라후 아크바루'가 아랍어에 익숙하지 않은 우리나라 사람들에게는 매우 강렬한 인상을 주기는 하지만, 아쉽게도 이 모스크는 정면이 크게 아름다운 모스크는 아니거든요.


이 모스크는 터키의 지원으로 블루 모스크와 비슷하게 개축될 거라고 하는데, 아직까지도 공사가 착공되지는 않은 것으로 알고 있어요. 개인적으로는 다른 이슬람 국가의 모스크 양식을 따오는 것보다 경복궁 근정전을 참고해서 한국식 모스크를 만드는 게 훨씬 낫지 않을까 생각해요. 모스크에 반드시 저렇게 돔형 지붕이 있어야 하는 것은 아니거든요. 아주 한국 전통적인 모스크가 건설된다면 우리나라를 방문하는 무슬림 관광객들도 더욱 좋아하고 찾아가지 않을까 싶어요. 물론 저 모스크가 이질적인 이태원을 상징하는 이질적인 건축물이기는 하지만요.

반응형

Posted by 좀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슈퍼가 오래된 동네 슈퍼 분위기가 정감있는데 다른 곳에서 보기 힘든 수입맥주들이 있는게 재미있어요 ㅋㅋㅋㅋ

    2016.05.18 09: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가서 외관을 직접 보았을 때 저런 데에서 외국 맥주 많이 판다는 게 진짜인가 싶었는데 안에 들어가보니 다양한 외국 맥주를 팔고 있더라구요^^

      2016.05.18 20:01 신고 [ ADDR : EDIT/ DEL ]
  2. 알 수 없는 사용자

    비어라오라니...
    라오스에서 물대신 마셨던 기억이 나는군요
    제 생각엔 거의 동남아 원탑 맥주!

    2016.05.18 10:22 [ ADDR : EDIT/ DEL : REPLY ]
    • 라오스 여행 중 저 맥주 많이 드셨군요! 저걸 진작 알았다면 비어라오 골드, 다크 다 마셔보았을텐데 매우 아쉬워요. 라오인 친구가 한국 왔을 때 선물 뭐 받고 싶냐고 할 때 부탁할 걸 그랬어요 ㅠㅠ

      2016.05.18 20:03 신고 [ ADDR : EDIT/ DEL ]
  3. 그냥 평범한 동네 슈퍼로 보이는데 냉장고에 보물들이 숨어있었네요^^
    모스크는 저도 꼭 한 번 사진으로 담아보고 싶은 곳입니다.ㅎ

    2016.05.18 14: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외관만 보아서는 그냥 평범한 구멍가게인데 냉장고 안에 다양한 외국 맥주들이 들어있더라구요 ㅎㅎ
      나중에 서울 오시면 모스크 한 번 가보세요. 내부에 함부로 들어갈 수는 없지만, 무슬림에게 들어가도 되냐고 잘 물어보시면 내부도 구경할 수 있어요^^

      2016.05.19 05:10 신고 [ ADDR : EDIT/ DEL ]
  4. 알 수 없는 사용자

    이태원 너무좋아요 ~
    저두 지나가다가 대사관 같은곳 많이 봤었는데
    거기가 여기군요 !

    2016.05.18 14:07 [ ADDR : EDIT/ DEL : REPLY ]
    • 예, 이태원에서 어떻게 윗쪽으로 올라가면 대사관 많이 나오고 하얏트 호텔 나오는데, 그곳이 바로 저기에요^^

      2016.05.19 11:00 신고 [ ADDR : EDIT/ DEL ]
  5. 경리단길 한번도 안가봤네요 ㅎㅎ
    동네 슈퍼처럼 생긴곳인데 주변에서 쉽게 접하지 못할 수입맥주를 판다니 의외예요ㅎㅎ
    제눈에는 돔형 지붕들이 참 예뻐보여요. 알라딘 생각나구ㅋㅋ
    잘보고갑니다^^좋은하루 보내세요

    2016.05.18 16:4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경리단길은 이번에 처음 가 보았어요. 정확히는 '낮에' 처음 가 봤어요. 항상 밤 늦은 시간에 친구와 여기저기 걸어다니다 들린 곳이었거든요. ㅎㅎ
      이태원 모스크 저 둥근 지붕 정말 예뻐요. 일부러 알라단 때문에 저렇게 만든 거 아닌가 하는 상상도 가끔 해봐요. 물론 그럴 리야 없겠지만요 ㅋㅋ 저 돔형 지붕은 모스크 정면에서는 전혀 안 보여요. 모스크에서 아예 멀리 떨어진 곳에서 보든가, 아니면 모스크 들어가서 정면 너머서 쭉 걸어들어가서 모스크 측면을 보아야 보여요. 만약 나중에 모스크 가게 되시면 참고하세요^^

      2016.05.19 11:11 신고 [ ADDR : EDIT/ DEL ]
  6. 알 수 없는 사용자

    이태원 3년차 주민으로써는 경리단이 그렇게 특별한 곳은 아니에요. 집에서 걸어서 10분 거리인데도 잘 안 가게 되더라구요. 외지인들에게는 차라리 해밀턴 호텔 뒷쪽 세계음식문화거리를 추천하지요. 어찌됐든 이태원에 과거에 비해서는 엄청 변하긴 했어요.

    2016.07.03 21:49 [ ADDR : EDIT/ DEL : REPLY ]
    • 보라연님께서는 이태원 살고 계시는군요. 저도 이태원은 많이 갔었는데 경리단길은 그렇게 특별한 곳이 아니더라구요. 막상 가서야 '여기를 경리단길이라고 부르는구나' 하고 알 정도였으니까요 ㅎㅎ;; 이태원 정말 많이 변했죠. 예전 미군 기지 근처 느낌은 이제 거의 없더라구요.

      2016.07.04 02:08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