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이제 슬슬 라마단이 다가오고 있어서 이태원에 갔어요.


아직 제대로 라마단 준비 분위기는 나지 않고 있었어요. 사실 우리나라에서는 제 아무리 이태원이라 해도 라마단 준비 분위기는 그렇게 크게 나지 않아요. 아직 라마단까지 20여일 남아 있어서 물건도 특별히 들어와 있는 것 같지는 않았어요.


이왕 이태원 온 김에 혹시 뭐 살 거 없나 둘러보던 중, 모처럼 대추야자나 하나 사가야겠다고 생각했어요.


"튀니지 것 있나?"


대추야자는 이라크 것을 가장 알아주었지만, 이라크가 하도 오랫동안 전쟁과 경제제재를 받는 바람에 이라크 것은 이제 수출이 거의 안 되고 있어요. 그리고 그 자리를 차지한 것이 바로 튀니지산 대추야자에요. 얼마 전부터 두바이산 대추야자가 수입되어 많이 풀렸는데, 개인적으로는 튀니지산을 선호해요. 이라크산은 한국에서는 먹어본 적이 없구요. 외국 있었을 때에는 이라크산도 먹어본 적이 있어요. 확실히 이라크제 대추야자가 맛은 좋더라구요. 그러나 이건 한국에서 구할 수 없으니 꿩 대신 닭으로 튀니지산을 구했어요.


튀니지 대추야자


예전에 학원에서 일할 때 대추야자를 사서 간 적이 있었어요. 그때 단 거 좋아하네 어쩌네 하던 사람들 모두 이건 제대로 못 먹더라구요. 사실 대추야자가 상당히 달기는 달아요.



중량은 200g. 이것은 당절임 형태에요. 그렇기 대문에 보통 대추야자보다 더 달기는...사실 당절임이라는데 아랍 국가에서 먹어본 그냥 대추야자와 비슷한 당도였어요. 그만큼 대추야자 자체가 엄청나게 달아요. 실제 아랍 국가에서 수확해서 파는 대추야자는 조금 설익은 대추야자에요. 아주 잘 익은 대추야자는 질기고 너무 달아요. 나중에 익을 대로 익다가 말라버리면 돌처럼 단단해지구요. 진짜 이도 안 들어가요.



왜 예전보다 덜 달지?


우리나라 음식이 상당히 달아지기는 했어요. 예전에 먹었던 것이 얼추 1년 전이고, 그 사이 음식이 전체적으로 상당히 달아졌어요. 아무리 그렇다고 해도 이건 너무 한국화된 맛이었어요. 튀니지인들이 일부러 덜 달게 만들었을 것 같지는 않고...그렇다고 단 맛에 길들여져서 이게 덜 달다고 느끼는 것 뿐은 아니었어요. 어쩌면 운좋게 덜 단 것을 골랐을 수 있어요. 하여간 이번에 먹은 대추야자는 매우 무난하게 맛있게 먹을 수 있었어요.


다음에 다른 것을 사서 먹어볼까? 같은 제품이라도 이렇게 한 번 운이 좋으면 그 다음에는 꼭 폭탄급이 하나 걸리던데요.

반응형

Posted by 좀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