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제주도2013. 9. 13. 08:15

728x90
반응형

예전 전화번호부 앞에는 제주도의 관광지 사진들이 있었어요. 그리고 그 중 하나가 외돌괴였죠.


개인적으로 제주도 지명에서 유독 많이 햇갈리는 곳이 딱 두 곳 있어요. 첫 번째는 '천제연폭포'와 '천지연폭포'. 전혀 다른 폭포인데 '제'와 '지'의 차이라 아직도 햇갈려요. 천제연은 3단폭포, 천지연은 깊은 연못이 있는 폭포죠. 그 다음은 외돌괴. 이건 다른 지명과 햇갈리는 게 아니라 '외돌괴'인지, '외돌개'인지 자꾸 햇갈려요.


서귀포시에 있는 외돌괴는 수학여행때도 들리지 않았어요. 사진으로 보면 그냥 바다에 바위 기둥이 서 있는 모습. 전설에 따르면 바다에서 죽은 남편의 시신을 안고 슬퍼한 아내가 시신과 함께 돌이 되었다고 해요. 그리고 고려시절, 이 외돌괴를 최영 장군이 장군처럼 보이게 꾸며서 몽골군을 격퇴시켰다는 이야기가 있구요.


어쨌든 저와 외돌괴의 접점이라면 전화번호부 앞에 있는 제주도 관광 사진들 중 하나가 외돌괴 사진이었다는 것과, 공중전화카드를 모을 때 가장 비싼 전화카드가 외돌괴였다는 것 정도.



제주도_외돌괴


외돌괴는 파랑의 침식작용으로 생긴 시스텍이라고 하더군요. 중학교 애들 사회 가르치면서 시 스텍을 가르치기는 했는데 외돌괴가 시스텍이라는 것은 이번에 가서 처음 알게 되었어요.




외돌괴 및 주변 바위들은 이름들이 있답니다. 하지만 제가 아는 것이라고는 외돌괴 왼편에 있는 사진 속 바위가 '공룡바위'라는 것 뿐이지요.




공룡바위와 외돌괴는 이렇게 같이 있지요.




이번에 외돌괴에 처음 가서 외돌괴에서 대장금을 찍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어요. 그러고보니 드라마 대장금을 제대로 본 적이 한 번도 없네요. 그나마 우즈베키스탄 있을 때 러시아어 더빙판을 몇 분 본 것 정도가 전부. 대장금과 관련해 기억나는 것이라고는 대장금 시작하기 전에 '다모'라는 사극이 있었고, 이영애씨가 다모보다 인기를 더 끌겠다고 말했다가 다모 폐인들이 엄청나게 비난을 해대었던 것 정도에요. 그리고 그때는 사극이 연속 두 개 하는데 과연 대장금이 성공할 수 있겠느냐는 부정적인 전망도 많았구요. 하지만 지금 와서 보면 대장금은 세계로 수출되어서 타지키스탄에서도 대장금 비닐봉투를 볼 수 있었던 반면, 다모는 여기저기 돌아다니는 동안 접해보지 못했네요.

반응형

Posted by 좀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