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전날 밤, 버스에서 더위에 시달렸어요. 그리고 달리는 차 안도 더웠어요. 더위라면 어느 정도 각오하고 있었어요. 창 밖의 바쿠 버스 터미널 입구. 먼지와 햇볕으로 이글이글 타오르는 것 같았어요.


중요한 것은 드디어 바쿠에 도착했다는 것이었어요. 이번 여행의 핵심이자 이번 여행의 꽃! 이번 여행에서 가장 중요한 곳인 바쿠에 드디어 도착했어요. 정말 감격스러웠어요. 전날 너무 힘든 일정을 소화해서 며칠 만에 겨우 바쿠에 도착한 느낌이었어요.


"아...드디어 바쿠다!"
버스에서 터벅터벅 기어나왔어요. 바쿠 땅을 밟는 순간...


"헉!"
정말 감격스러웠던 만큼 더웠어요. 꼭 이렇게까지 열렬히 환영해줄 필요까지는 없는데...그냥 '환영합니다!' 수준으로 더워도 되는데...먼지가 풀풀 날리는 것은 괜찮았어요. 하지만 더위는 그렇지 않았어요. 웬만해서는 덥다고 느끼지 않는데, 이건 정말 심했어요. 일단 현지어를 잘 아는 일행에게 버스와 전철 좀 알아봐 달라고 부탁하고 저는 짐을 지키고 있었어요. 그런데 일행이 돌아오지 않았어요. 슬슬 걱정되기 시작했어요.


'바쿠 도착하자마자 무슨 봉변이라도 당했나?'


단순히 길 물어보러 간 것 치고는 너무 오래 걸렸어요. 한참 뒤에야 나타난 일행. 일행 말로는 여기에서 버스를 타고 전철역에 가서 전철을 타고 가야 한다고 했어요.


"일단 뭐 먹죠."


극도로 더운데다 점심은 굶었고 새벽부터 버스를 타고 와서 한없이 피곤했어요. 다행히 주머니에 아제르바이잔 마나트가 넉넉하게 남아 있어서 케밥 하나씩 사먹고 물도 샀어요.


"콜라 얼마에요?"
가격은 1마나트보다 조금 아래였어요.
"터키보다 싸!"


500ml 패트병에 든 콜라가 0.7 마나트 였던가 그랬어요. 하여간 1마나트 아래. 터키보다 확실히 쌌어요. 터키에서는 마시고 싶어도 꾹 참아야만 했지만 여기에서는 '조금 비싸기는 하지만' 마셔도 되는 수준이었어요. 하도 목이 말라서 콜라 하나와 물 한 병을 더 사서 가방 옆에 꽂아 넣었어요.


버스를 타고 전철역으로 가려는데...


"여행 가이드 어디 있어요?"
"글쎄...그건 계속 그쪽이 가지고 있었잖아요."
"제가 안 맡겼어요?"
"예. 저는 계속 짐 지키고 있었잖아요."


확실히 기억나는 것은 등에 가방을 메고 양손에 캐리어 한 개씩 들고 있었기 때문에 일행으로부터 책을 받은 적이 없다는 사실이었어요.


"책 거기 두고 왔나보다!"


아...이런...


다행히 일행이 아제리어로 버스 기사에게 사정을 이야기했더니 버스 기사는 어차피 순환노선이니까 버스비 더 내지 말고 그냥 계속 타고 가서 책 찾아온 후 원래 내려야하는 정거장에서 내리라고 했어요. 오오 이것은 현지어의 위력인가?!


문제는 버스 안. 에어컨? 그딴 것은 어디 있나요? 냉방 시스템은 흔적조차 보이지 않는 버스 내부. 그나마 내부를 식혀줄 유일한 방법은 창문을 여는 것인데 창문도 오래 되어서 제대로 열리지 않았어요. 더욱이 곳곳이 공사중이라 창밖은 먼지가 풀풀. 밖은 불지옥, 안은 불지옥 속의 양철 하우스. 옷이 3분만에 마르는 것 보셨나요? 저는 실제 이 버스 안에서 겪었어요. 일단 버스에 가만히 앉아 있으면 5분 내로 셔츠가 다 젖었어요. 그런데 이게 버스 안에서 불과 3분만에 다 말라버려요. 그리고 다시 5분 내로 셔츠가 다 젖어버리고 또 3분만에 다 말라버려요. 일단 버스가 정지하면 옷이 젖는 것이고, 버스가 달려서 약간 열린 창문 틈으로 바람이 새어 들어오면 옷이 싹 발라버렸어요. 무슨 목욕탕 사우나보다 더 끔찍한 현실.


다행히 책은 버스 터미널 케밥 가게 앞에 그대로 있었어요. 책을 찾아 들고 기사 아저씨께 감사의 뜻으로 콜라 한 병을 사드렸어요. 기사 아저씨께서는 고맙다고 말씀하시며 콜라를 맛있게 드셨어요. 문제는...


이 버스 또 타야 해.


비록 노선이 짧은 버스였지만 어쨌든 그 잠깐이라도 타고 있는 것 자체가 지옥. 부채질로 될 일이 아니었어요. 정말 물을 마시면 소변으로 배출하는 것이 아니라 마시자마자 땀샘으로 전부 배출되는 느낌. 마치 세수한 직후처럼 얼굴에서는 땀이 좔좔 떨어졌어요. 뚝뚝이 아니에요. 진짜 좔좔 떨어졌어요. 한국에서부터 비행기에서 열심히 짜게 먹기를 잘 했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진짜 이렇게 더울 줄은 몰랐어요.


20 yanvar역까지 버스를 타고 와서 전철을 타려고 했어요. 하지만 전철을 타기 위한 표를 파는 곳이 없었어요. 한참 헤매다 알아낸 사실은 전철을 타기 위해서는 무조건 지하철 카드를 구입해야 한다는 사실이었어요. 지하철 카드를 구입하고 충전도 해서 전철을 타서 겨우 겨우 Xatay 역까지 왔어요. 하지만 Xatay역에서 호텔까지 가는 것이 또 문제였어요. 우리가 머물 호텔은 Saboy Hotel. 일단 짧은 아제리어로 사람들을 붙잡고 물어보았어요.


"Gallary Hotel haradadır?" (갤러리 호텔 어디인가요?)


그러나 사람들이 그런 호텔은 처음 듣는다는 눈빛이었어요. 안 되는 아제리어로 계속 호텔이 어디인지 물어보며 주소를 보여주었어요. 사람들이 몇 명 오더니 주소를 보고 자기들끼리 이야기하더니 어떤 아저씨께서 자신이 거기까지 데려다줄테니 따라오라고 했어요.


열심히 쫓아가는데 한참 쫓아가야 했어요. 동네는 허름하거나 공사중인데 길은 예쁘게 정비해 놓았어요. 우리나라와의 차이점이라면 도로 한 가운데에 공원처럼 만들어놓고 사람들이 앉아서 쉴 수 있도록 벤치를 많이 설치해 놓았다는 것이었어요. 벤치 아래에는 해바라기씨 껍질이 수북히 쌓여 있었어요. 아...여기 사람들은 여기 와서 앉아서 노닥노닥하며 해바라기씨를 까먹는구나. 해바라기씨 껍질이 수북히 쌓여있다는 것은 사람들이 여기를 공원처럼 이용한다는 증거.


아저씨께서 호텔 앞까지 데려다 주었어요. 우리는 너무 고마워서 한국에서 가져온 한복 입은 토끼 인형 핸드폰 고리를 선물로 드렸어요. 아저씨께서는 딸이 이거 보면 좋아하겠다고 매우 좋아하셨어요.


호텔에 들어가서 호텔 컨펌 레터와 여행 바우처, 여행사에서 발급한 초청장을 제시했어요. 그러자 예약되어 있다고 하며 돈을 내라고 했어요.
"우리 호텔비 지불했는데요?"
호텔비를 이미 지불하고 왔기 때문에 호텔비를 낼 이유가 없었어요. 리셉션 직원은 어디론가 전화를 하더니 여권을 달라고 했어요. 여권을 건네주자 여권을 복사한 후 다시 여권을 돌려주고 방으로 안내해 주었어요.


짐을 들어주어서 팁을 주려는데 짐을 들어준 직원이 아주 잽싸게 아래로 내려가 버렸어요.
"저 직원에게 1마나트 팁으로 줘요. 그동안 나는 방에 짐 옮겨 놓을게요."
지갑에서 1마나트를 꺼내 친구에게 전달해 주고 짐을 방 안에 들고 들어왔어요. 그리고 간단한 짐정리. 대충 샤워하고 옷을 갈아입은 후 바로 나왔어요.


"바쿠에서 가장 큰 서점 어떻게 가죠?"


리셉션 직원은 한참 고민하더니 일단 시내로 나가보라고 했어요. 시내로 가는 방법은 전철을 타고 가는 방법과 택시를 타고 가는 방법이 있다고 했어요. 시계를 보니 이제 조금 있으면 모든 가게가 문을 닫을 것 같았어요. 시간이 없어서 일단은 택시를 타고 가기로 했어요. 택시는 리셉션에서 불러 주었어요.


그렇게 해서 도착한 바쿠 시내.



반응형

Posted by 좀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어젠가 그제 걸어서 세계속으로 예날 방영분을 보는데 " 불의 나라" 아제르바이잔이 나오더라구요~ㅋㅋㅋ 좀좀이님 글보니 더 가깝게 느껴지는데요~ 아제르바이젠이요~!^^

    2012.04.16 17: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그거 보면서 여행 계획 세웠었어요 ㅎㅎ 저도 거기 다시 가고 싶어요. 그 프로도 다시 보고 싶구요^^

      2012.04.17 03:06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