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책을 사러 모처럼 종각역에 있는 영풍문고로 갔어요. 종각 영풍문고의 좋은 점은 교보문고에 책이 없을 때 영풍문고에서 찾아보면 종각점에 있을 확률이 조금 높다는 점이에요. 제가 사려고 한 책도 교보문고는 너무나 멀고 먼 두 지점에 각 한 권씩 있었는데 영풍문고는 종각점 안에 다 있었어요.


지하철로 의정부로 돌아가는 것이 빠르기는 하지만 지하철 타기 참 싫어서 종로 5가 효제초등학교 정거장까지 걸어가기 시작했어요. 날은 더웠고, 걸어갈 수록 배가 고팠어요.


종로에서 밥 먹을 곳이 없는지 머리를 굴려보았어요. 딱히 생각나는 곳이 없었어요. 있다면 버거킹, KFC 정도였어요.


을지로로 가볼까?


순간 을지로로 가면 밥 먹기 좋은 곳이 있지 않을까 싶었어요. 유독 국밥이 먹고 싶었어요. 든든하게 배를 채우고 버스를 타고 집으로 돌아가고 싶었거든요. 버스를 타고 가면 편하고 좋기는 한데 시간이 참 오래 걸려요. 그래서 든든히 먹고 버스에서 앉아서 한숨 푹 자고 일어나서 버스에서 내려 집으로 돌아가고 싶었어요.


종로2가에서 명동쪽으로 걸어내려가다 청계천을 따라 길을 꺾어서 을지로3가 쪽으로 걸어가는데 국밥집이 있을 것 같게 생긴 골목이 보였어요.


'저기 가면 밥집 하나는 있겠지?'


을지로는 청계천변 상가들도 있고 빌딩들도 많아서 식당 수요는 매우 많은 곳. 밥 먹을 곳 하나는 분명히 있을 거라 생각하며 골목길로 들어갔어요.


"국밥집이다!"


돼지국밥집이 보였어요. 가게 이름이 '부산돼지국밥'이었어요. 돼지국밥을 좋아는 하는데 경상도 갈 일이 없다보니 계속 못 먹고 있었어요. 서울에도 돼지국밥 파는 집이 있기는 한데 친구들이 맛있는 집은 별로 없다고 해서 돼지국밥은 안 사먹고 있었어요. 이날은 워낙 국밥이 먹고 싶어서 여기에서 돼지국밥을 먹고 집으로 돌아가기로 했어요.


을지로에 있는 식당인 부산돼지국밥은 이렇게 생겼어요. 주소는 서울 중구 수표동 50-1 에요.


을지로 맛집 - 부산 돼지 국밥


식사류 중 돼지국밥, 순대국밥, 내장국밥, 제육덮밥은 7000원이라고 간판에 붙어 있었어요. 이 정도면 무난한 가격. 솔직히 김밥천국 김밥 한 줄이 이제 2000원이다보니 7000원에 국밥 한 그릇 먹는 것이 저렴하게 느껴져요.


안으로 들어갔어요.


을지로 돼지국밥 가게



안에 들어가서 메뉴를 보니 1000원 더 내면 국밥을 특자로 먹을 수 있었어요. 저는 당연히 1000원 더 내고 특자로 주문했어요.


밑반찬이 먼저 나왔어요.



"뭔 김치를 이렇게 많이 주냐?"


깍두기 양은 1인분 정도. 배추김치는 저 정도면 2인분에서 3인분. 배추김치를 아주 팍팍 주셨어요.


깍두기는 신맛이 조금 있는 평범한 맛. 배추김치는 겉절이였어요. 그리고 부추는 양념이 덜 되어 있고 숨이 살아 있었어요. 배추김치는 겉절이라 맛있었어요.


드디어 돼지국밥이 나왔어요.


을지로 돼지국밥


돼지 잡내가 별로 안 났어요.


그리고 간이 거의 되어 있지 않았어요. 이거 정말 마음에 들었어요!


국밥집 갔을 때 싱거우면 소금 쳐서 간 맞추면 되는데, 이게 짜면 답이 없어요. 저야 짜게 먹는 편이라 짜게 나와도 괜찮은데, 제 주변에 싱겁게 먹는 사람들이 좀 있어요. 그 사람들과 국밥집 갔다가 짜게 나오면 반응이 썩 좋지 않아요.


이건 간이 거의 되어 있지 않았어요. 싱겁게 먹는 사람도 간을 맞추기는 해야 할 정도였어요.


소금을 조금 달라고 해서 소금을 넣고, 고춧가루 다대기도 넣고, 부추도 싹 다 집어넣었어요. 개인적으로 후추를 매우 좋아해서 후추도 팍팍 쳤어요. 원래는 새우젓을 넣어야 하지만 저는 돼지국밥에 새우젓 넣는 것보다 소금으로 간 맞추는 것을 좋아해요.


고춧가루 다대기는 매운 맛이 잘 났어요. 처음부터 돼지 잡내가 별로 없었는데 이것저것 집어넣자 제 입에 딱 맞는 맛이 되었어요.


그리고 과장 하나 안 보태고 공기밥보다 고기가 많았어요.



전부 싹 깔끔히 비웠어요.


특자로 시키니 양이 꽤 많았어요. 배가 꽉 차는 느낌이 들었어요.


여기는 돼지 냄새도 별로 안 나고 맛있었어요. 맛있는 국밥으로 배를 든든히 채워서 정말 기분 좋았어요.



Posted by 좀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넉넉하게 주는 곳이군요!저는 국밥이나 감자탕에 안 익은 김치랑 먹는 걸 좋아해서 여기 솔깃해요 ㅋㅋㅋ잡내도 없다니 먹기 좋겠군요^^

    2017.06.13 08:4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김치 참 넉넉하게 주더라구요. 배추김치는 겉절이여서 많이 집어먹어도 괜찮았어요. 국밥에서 잡내도 없어서 좋았어요 ㅎㅎ

      2017.06.14 03:57 신고 [ ADDR : EDIT/ DEL ]
  2. 서울에서 돼지국밥집을 거의 못 봤어요. 그런데 서울 한복판에도 돼지국밥 파는 식당이 있네요.
    부산 사는 사람들이 돼지국밥이 맛있다고 하던데 한번도 먹어 보지는 못했어요.
    가격도 좋고, 양도 아주 푸짐하고. 저도 1000원 더 내고 특자로 먹을 거예요. ㅎㅎㅎ
    싹 비우신 걸 보니 맛이 그냥 느껴져요. 먹고 싶네요. ^^*

    2017.06.13 08:5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돼지국밥 파는 가게는 거의 보지 못했어요. 정말 어쩌다 간혹 보이더라구요. 돼지국밥은 저도 경남 갈 때 먹는데 경남 갈 일이 몇 년에 한 번 있을까 말까에요. 예전에는 친구가 경남에서 대학 다녀서 간간이 가곤 했는데 그 친구가 대학교 졸업한지 옛날이라서요 ㅎㅎ; 애리놀다님께서도 푸짐하게 드시는 것 좋아하시는군요. 맛있어서 깔끔하게 다 비웠어요. 배 많이 불렀어요 ^^

      2017.06.14 04:04 신고 [ ADDR : EDIT/ DEL ]
  3. 서울에서 부산 돼지국밥집을 보니~
    반가운 마음이듭니다. ^^
    부산에 살 때 자주 먹었던 음식인데
    서울에 이사온 후엔... ㅜㅜ
    대신 가끔 친정이 있는 부산에가면 사 먹고 옵니다. ㅎㅎ
    돼지 냄새도 별로 안나고 맛있었다니
    저도 이곳에 가보고 싶네요.
    즐거운 화요일 보내세요!

    2017.06.13 10:0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부산, 경남 내려가면 돼지국밥 꼭 먹고 돌아와요. 내려갈 일이 몇 년에 한 번 있을까 말까 하지만요. 에스델님께서는 부산 사실 때 많이 드셨군요! 저기 맛 괜찮았어요 ㅎㅎ 에스델님, 즐거운 수요일 보내세요^^

      2017.06.14 04:08 신고 [ ADDR : EDIT/ DEL ]
  4. 을지로 한복판에 이런 돼지국밥집이 있었군요^^ 보기만해도 먹음직스러워 보입니다!

    2017.06.13 10:3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기 돼지잡내 별로 없고 맛있었어요. 을지로에 이런저런 식당들 꽤 많죠 ㅎㅎ

      2017.06.14 04:18 신고 [ ADDR : EDIT/ DEL ]
  5. 순대국밥은 먹어봤어도 돼지국밥은 먹어보지 못했는데 비슷한 국물맛이 날 것 같네요. ㅎㅎ 국밥 종류를 먹을 때 돼지 잡내가 안나는 게 참 중요한데 안 난다니 한 번 먹어보고싶어요!

    2017.06.13 11: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순대국밥이랑 돼지국밥이랑 국물맛이 좀 달라요. 순대국밥은 처음부터 벌건 국물로 나오는 경우도 많구요. 저거 돼지잡내 잘 잡아서 좋았어요 ㅎㅎ

      2017.06.14 04:24 신고 [ ADDR : EDIT/ DEL ]
  6. 예전 룸메이트가 부산 출신이었는데 항상 '서울은 돼지국밥 맛있게 하는 데가 없어'와, '서울에서 첨에 '부산오뎅'이라고 내세우며 파는 오뎅 보고 기가 막혔어'란 말을 자주 했어요. 갑자기 친구 보고파요

    2017.06.13 20:4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부산오뎅이라고 내세우며 파는 오뎅 보고 기가 막혔다는 이야기는 처음 들어요! 돼지국밥 이야기는 저도 여러 번 들었는데요. 그러고보니 지금까지 부산 가서 오뎅 먹어본 적이 없네요. ㅎㅎ;

      2017.06.14 04:37 신고 [ ADDR : EDIT/ DEL ]
  7. 저는 돼지국밥은 아직 안 먹어봤는데, 깨끗이 비우신 빈 그릇을 보니 저도 먹어보고 싶어지네요. 글차나도 한번 도전해 봐야지 하는 맘은 있는데... 돼지국밥 청주 맛집 한번 검색해 봐야겠어요.

    2017.06.14 00: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돼지국밥 좋아해요. 청주에도 돼지국밥 맛집 한 곳 정도는 있지 않을까요? 청주도 대도시인데요^^

      2017.06.14 04:46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