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버거킹에서 치즈와퍼 행사한다는 카카오톡 메시지가 날아왔어요.


이건 가서 먹어야해!


예전에는 버거킹에서 행사한다고 하면 그런가보다 하고 넘어갔어요. 그런데 쉑쉑버거를 갔다온 후에는 그래도 예전보다 조금은 더 신경을 쓰게 되었어요. 왜냐하면 쉑쉑버거에서 쉑버거를 먹고 '버거킹 와퍼에 소금 뿌린 맛'이라고 느껴버렸기 때문이었어요. 얼마나 맛있을까 궁금해하며 갔는데 오히려 '요즘 행사 잘 하는 버거킹 최고'라는 결론을 들고와 버렸달까요.


행사를 한다니 가서 먹어야지.


먹으러 가기로 결심했어요. 마침 밖에 나와서 밥을 먹고 들어갈까 고민중이었거든요. 일부러 먹으러 나와야했다면 이번에도 가볍게 안 먹고 지나쳤겠지만, 밖에 나와 있는 상태에서 딱히 먹고 싶은 것이 떠오르지 않아서 치즈와퍼를 먹기로 했어요. 행사기간이기 때문에 단품 1개를 3900원에 팔고 있었어요. 원래 치즈 와퍼 가격은 6200원이에요. 이 행사는 6월 11일까지 한대요.


이 정도면 무조건 버거킹 치즈 와퍼. 가격이 너무 예뻤어요. 버거킹 치즈 와퍼는 크기가 작지 않기 때문에 먹으면 적당히 배가 차요. 게다가 1개에 3900원이므로 2개 구입하면 7800원. 부족하면 2개 구입해서 먹어도 되요. 물론 점심때 이렇게 먹으면 가성비가 떨어지기는 해요. 점심에는 저렴한 식당이 많이 있으니까요. 하지만 저녁이라면 이렇게 먹어도 가성비가 괜찮아요. 치즈와퍼가 작지 않으니까요.


버거킹 매장으로 가서 치즈와퍼를 주문했어요. 잠시 기다리자 치즈와퍼가 나왔어요. 치즈와퍼 열량은 1151 kcal 이에요.


포장지를 보면 whopper with cheese 라고 적혀 있어요.



포장을 풀렀어요. 치즈와퍼의 자태가 드러났어요.


버거킹 치즈와퍼


큼직한 햄버거 번 사이에 패티, 토마토, 생양파, 양상추, 피클과 치즈가 들어 있었어요. 시들시들한 야채들이 아니라 탱탱한 야채들이었어요.



재료들 상태가 매우 좋았어요. 토마토에서 과즙이 줄줄 흘러나왔어요. 양파도 아삭거렸고, 양상추도 풀이 죽지 않았어요. 패티에서는 버거킹 특유의 불맛이 잘 느껴졌어요. 모든 것이 만족스러웠어요.


와구와구 먹다가 문득 이런 생각이 들었어요. 집에서 햄버거 번을 잘 들어내고 패티에 아주 고운 소금을 살살 쳐서 다시 번을 덮고 먹는다면? 이 생각을 한 것은 바로 쉑쉑버거의 쉑버거 때문이었어요. 그거 먹을 때 버거킹이 생각났어요. 차이점으로 떠오르는 것이라고는 쉑버거의 패티가 짜다는 것 뿐이었구요. 만약 이 치즈와퍼에서 번을 들어내고 패티에 고운 소금을 뿌린 후 번을 다시 조립해서 먹는다면 꽤 비슷한 맛이 날 거 같은데? 미각이 아주 섬세하다면 말도 안 되는 소리라고 하겠지만, 저는 미각이 그렇게까지 예민하지 않아요. 그래서 이렇게 먹으면 그 햄버거와 얼추 비슷한 맛을 느낄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어요.


확실히 믿고 먹는 버거킹의 와퍼 시리즈 중 하나였어요. 크게 느끼하지도 않고 재료의 맛도 잘 살아있었어요.

반응형

Posted by 좀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맛있게 먹고 갑니다.ㅎㅎ

    2017.06.06 04:5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행사를 알리는 멋진 소식을 접하면 또 즐겨줘야죠. ㅎㅎㅎ 치즈와퍼가 가격도 참하고 맛도 좋고. 우선 재료들이 좋다고 하시니 좋은 선택을 하셨어요. 근데 그 유명한 쉑쉑버거가 좀 짭짤한가 봐요. 어쩜 쉑쉑버거는 소문때문에 인파가 많고 그래서 더 맛있게 느껴지는 게 아닌가 싶어요. ^^*

    2017.06.06 08: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렇게 행사를 알려주는 메시지 오면 꼭 보곤 해요. 어떤 행사가 있나요. ㅎㅎ 쉑쉑버거 패티가 짰어요. 그래서 먹으면서 이건 패티 짠 것이 가장 큰 특징이라고 생각했어요. 인상에 남는 것도 패티가 짠 것, 그리고 빵 한 쪽이 막혀 있어서 내용물이 먹는 동안 뒤로 밀리지 않는 것 정도였구요. 쉑쉑버거는 정말 유명해서 유명한 거 같아요 ㅎㅎㅎ

      2017.06.07 10:23 신고 [ ADDR : EDIT/ DEL ]
  3. 태국 버거킹은 크기가 제 얼굴만하더라고요.

    20대 때부터 제 얼굴만한 햄버거를 먹어보는 게 소원이었는데 소원성취 했습니다. +_+ 이제 제 얼굴보다 더 큰 미국식 햄버거를 먹어보고 싶어요 ㅎㅎ

    2017.06.06 20: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태국 버거킹은 우리나라 것보다 더 큰가요?!! 소원 성취 축하드려요!!!!! 얼굴보다 더 큰 햄버거는 아마 한국 돌아오셔서 이마트 가시면 드실 수 있지 않을까요? 거기 엄청 큰 햄버거 팔던데요 ㅋㅋㅋ;;

      2017.06.07 12:17 신고 [ ADDR : EDIT/ DEL ]
  4. 버거킹에서 전 이게 젤좋아요 아무리 새거 나와도 이게 최고! 치즈와퍼주니어 시켜서 양파뺀 세트로 먹음 맛있어요 아아 전 열흘동안 느끼한거 먹고 왔는데 새벽에 이포스팅 보니 왜또 이게 먹고프죠 ㅋㅋ

    2017.06.07 06: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liontamer님께서는 치즈와퍼 가장 좋아하시는군요! 이거 정말 맛있어요. 양도 많구요 ㅋㅋ liontamer님께서는 생양파 싫어하시나봐요. 저는 생양파 매우 좋아해서 막 양파 두 배로 넣어달라고 하고 싶은데요 ㅎㅎ;; 열흘간 느끼한 거 드시고 오셨는데도 이거 보고 또 드시고 싶으시다니 치즈와퍼 정말 많이 사랑하시나봐요^^

      2017.06.07 12:21 신고 [ ADDR : EDIT/ DEL ]
    • 익힌 양파는 좋아하는데 생양파는 뒷맛을 싫어해서 항상 빼달라 해요 ㅎㅎ

      2017.06.07 13:10 신고 [ ADDR : EDIT/ DEL ]
  5. 버거킹 버거는 진리죠. : ) 행사라니 저도 찾아가서 먹고 와야겠어요. ㅎㅎ

    2017.06.07 12:4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치즈와퍼 3900원하니 참 좋더라구요. 행사기간중에 또 가서 또 먹을 생각이에요 ㅋㅋ

      2017.06.08 05:36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