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베스킨라빈스31에서 2017년 4월 이달의 맛으로 '스트라이크 캐슈넛' 이라는 아이스크림이 출시되었어요.


"프로야구 개막한다고 이름을 이렇게 지은 거야?"


이건 아무리 봐도 프로야구 개막한다고 이름을 이렇게 지은 거 같았어요. 이거는 너무 티가 났어요. 이런 이름을 가진 메뉴가 오래 매장에 있을 지는 미지수. 이름 자체가 특정 시즌과 관련 있는 제품들은 그 시즌이 지나면 사라지는 경우가 대부분이니까요.


그래도 맛만 괜찮다면 인기가 있을 거고, 인기가 있다면 계속 판매하긴 할 거에요. 배스킨라빈스31 아이스크림이 60종류가 넘는데 이것을 한 번에 한 매장에 다 풀어놓는 곳은 없어요. 한 매장당 한 번에 28~32종류만 팔고 있고, 판매되는 제품들이 소소하게 바뀌어요.


배스킨라빈스31 2017년 4월 이달의 맛인 스트라이크 캐슈넛을 먹으러 베스킨라빈스 매장으로 갔어요.


스트라이크 캐슈넛은 이렇게 생겼어요.


베스킨라빈스31 아이스크림 신제품 - 스트라이크 캐슈넛 (2017년 4월 이달의 맛)


베스킨라빈스31 홈페이지에서는 스트라이크 캐슈넛을 '바닐라 아이스크림과 고소한 캐슈넛, 블랙 라즈베리 리본의 만남!' 이라고 설명하고 있어요.


배스킨라빈스31 아이스크림 신제품 - 스트라이크 캐슈넛 (2017년 4월 이달의 맛)


아이스크림을 보면 바닐라 아이스크림과 블랙 라즈베리 리본이 눈에 띄어요.


베라 스트라이크 캐슈넛


첫 입을 먹자마자 캐슈넛이 씹혔어요. 캐슈넛이 잘 보이지는 않았으나 꽤 들어 있었어요. 입안에서 느껴진 캐슈넛 크기는 작은 땅콩 반쪽 크기였고 적당히 볶은 땅콩맛이었어요.


블랙 라즈베리 리본은 매우 새콤했어요. 캐슈넛이 조금 느끼한 맛을 만드는데 이 블랙 라즈베리 리본의 상큼함이 캐슈넛과 바닐라 아이스크림이 만드는 느끼한 맛을 잡아주었어요. 블랙 라즈베리 리본의 맛이 꽤 강하고, 캐슈넛이 끝맛을 잡고 있어서 바닐라 아이스크림 맛은 크게 느껴지지 않았어요.


시작은 체리 비슷한 블랙 라즈베리 리본, 끝은 캐슈넛이었어요. 체리 아이스크림을 캐슈넛과 같이 먹으면 맛과 느낌이 꽤 비슷할 거에요.


아이스크림을 전부 다 먹은 후 입에 한동안 우유향이 남아 있었어요. 다 먹은 후에야 바닐라 아이스크림의 존재감이 입에 남은 우유향으로 느껴졌어요.


이것은 맛이 심심하지 않고 괜찮았어요. 어떤 부분에서 야구와 이 아이스크림의 맛이 관련이 있는지 모르겠지만, 맛 자체는 맛있었어요. 프로야구는 10월까지 하니 그때까지 계속 매장에 있으며 팔릴 수도 있겠다고 생각했어요.

반응형

Posted by 좀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