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 여행기/밀크티2017. 3. 19. 23:52

"외대에도 밀크티 파는 곳 있나?"


갑자기 궁금해졌어요. 그 동네는 안 간 지 좀 되었어요. 아주 예전에는 참 많이 가던 동네였지만, 언젠가부터 그 동네를 참 안 가게 되었어요. 가더라도 그 동네에서 딱 목적지를 정해서 거기만 찍고 돌아왔어요.


외대쪽은 예전부터 종종 갔지만, 제가 처음 그 동네를 갔었을 때부터 지금까지 거기에서 딱히 변했다고 할 만한 거라고는 지하차도가 생겼다는 것과 외대에 높은 본관이 생겨서 경희대 평화의 전당이 외대역에서 잘 안 보인다는 점 정도였어요. 나머지는 가게들이 생기고 사라지는 수준이었어요. 눈 감고는 못 돌아다니겠지만 동네가 어떤 모습인지는 아직도 기억해요. 정확히 가게 위치들이야 잘 모르지만 길은 알고 있어요. 가게는 바뀌지만 길은 쉽게 못 바뀌니까요.


지인이 외대쪽에 일이 있어서 다녀오더니 외대가 많이 변했다고 말했어요.


"그 동네 변할 게 뭐가 있다고 변해?"

"거기 그래도 좀 바뀌었더라."


그래서 그렇게 바뀌었다면 혹시 밀크티 전문점도 생겼는지 한 번 찾아보았어요.


"밀크티 전문점이 있네?"


외대역에서 외대 정문으로 걸어가는 길에 '문립' Moonleaf 라는 밀크티 전문점이 생겼어요. 더 놀라운 것은...


'페퍼민트 밀크티'라는 것이 있다!


블랙 밀크티, 타로 밀크티 등등 이런저런 밀크티를 마셔보기는 했지만 페퍼민트 밀크티는 처음 보는 것이었어요. 이런 것을 파는 가게는 못 보았어요. 순간 너무 궁금해졌어요.


민트면 이거 취향 꽤 많이 타는 건데? 게다가 민트는 그 자체가 워낙 자기 색채가 뚜렷해서 딴 것이랑 어울리기 심히 힘든 재료인데...이거 괴식 아냐?


민트는 개성이 너무 강해요. 그래서 호불호도 쫙 갈리는 편이에요. 이 개성 강한 민트와 밀크티의 조합?


일단 고운 이미지는 절대 안 떠올랐어요. 두 명이 서로 쇠파이프 들고 싸우는 그런 장면이 그려졌어요. 이건 정말 어려운 조합이었어요. 일단 이름만 보면 이건 괴식 100% 확정이었어요.


너무 궁금했어요. 외대는 의정부에서 가기 쉬운 곳 중 하나이기 때문에 직접 갔어요.


외대 밀크티 전문점 - 문립


내부에는 딱 두 테이블 있었어요. 


외대역 밀크티 전문점 Moonleaf


맞은편 벽은 이렇게 생겼어요.


외대역 카페 - 문립


가자마자 원래 목적인 '페퍼민트 밀크티'를 주문했어요. 레귤러는 3600원이었고, 펄 추가하려면 300원을 더 내야 했어요. 저는 펄을 추가했어요.


카페 안이 좁고 개방형이라 만드는 방법을 그대로 다 볼 수 있었어요. 밀크티 파우더를 녹인 후, 초록색 페퍼민트 시럽을 붓고, 진하게 우린 홍차를 추가했어요.


외대 밀크티 전문점 문립 - 페퍼민트 밀크티


사진에서는 잘 보이지 않지만 약간 초록빛이 도는 밀크티였어요.


이거 완전 맛있어! 미세먼지 풀풀 날리는 날 딱이야!


너무 시원해! 입안이 깔끔해지는 느낌이야!


홍차맛과 페퍼민트 맛이 절묘하게 조화를 이루고 있었어요. 페퍼민트가 워낙 개성과 색채가 강한 것이라 홍차 밀크티와 어울릴 수 있을까 싶었어요. 실제로 페퍼민트 시럽 때문에 밀크티가 녹색 빛이 살짝 돌 정도였구요. 메인은 페퍼민트 맛이었지만 블랙밀크티가 페퍼민트 맛을 받쳐주고 있었어요. 블랙밀크티 맛이 페퍼민트 맛을 들어올려주어서 페퍼민트 맛이 짠 하고 튀어나와 입안을 싹 씻어낸 후 블랙밀크티 맛이 나와서 가볍게 인사하고 사라지는 느낌이었어요. 밀크티를 마시면 입안이 조금 텁텁해지는 느낌이 들어요. 이것은 당분과 우유 성분 때문에 어쩔 수가 없어요. 그런데 이것은 그렇지 않았어요.


마시는 순간 정말 시원했어요. 갈증과 텁텁함이 한 방에 날아가는 맛이었어요. 입안이 깔끔해지는 느낌이 들었어요. 여름에도 잘 어울리고, 미세먼지 및 황사 심한 날 마셔도 딱 좋을 맛이었어요.


분명 밀크티 맞았어요. 페퍼민트로 입안이 시원하기는 하지만, 밀크티 맛이 아예 죽은 것이 아니었어요. 페퍼민트 맛을 들어올려주고 있었어요. 그래서 이것은 분명히 '밀크티' 범주에 집어넣어도 아무 무리가 없는 맛이면서 개성이 상당히 강한 밀크티였어요.

Posted by 좀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여기 밀크티를 전문적으로 하는 곳이 있는데요.여기선 인기가 많더라고요. 우리 막내 아들이 좋아하는 곳이기도 하죠. ㅎㅎㅎ 자주는 아니더라도 가끔 아들과 데이트 하는 날 데리고 갑니다.

    2017.03.20 06: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deborah님 막내 아드님도 밀크티 좋아하는군요. 밀크티는 밀크티 전문점 가서 마시는 게 좋더라구요 ㅎㅎ

      2017.03.21 09:05 신고 [ ADDR : EDIT/ DEL ]
  2. 밀크티에 페퍼민트를 넣은 건 처음 보네요.
    차별화를 위한 노력이 새로운 메뉴 개발로 이어지는가 봅니다.

    2017.03.20 10: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기에 저거 말고도 다양한 밀크티 종류 있더라구요. 저도 페퍼민트 넣은 것은 처음 보았어요 ㅎㅎ

      2017.03.21 09:08 신고 [ ADDR : EDIT/ DEL ]
  3. 이곳도 밀크티를 잘 만드나봐요. 페퍼민트와 밀크티는 서로 안 어울릴 것 같은데 꽤 조화가 잘 이뤄진 것 같거든요.
    날이 점점 따뜻(? 더워)질 텐데 페퍼민트 밀크티 딱 좋겠어요. ^^*

    2017.03.20 10: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기 밀크티 잘 만들더라구요. 페퍼민트 밀크티는 어떤 괴식인가 하고 마셔보았는데 의외로 맛이 참 좋았어요. 한국은 오늘 중국발 미세먼지 참 심한데 이런 날 마셔도 좋을 거에요 ㅎㅎ

      2017.03.21 09:09 신고 [ ADDR : EDIT/ DEL ]
  4. 페퍼민트 밀크티라고 해서 민트잎으로 우려서 만드는 밀크티인가 했는데 페퍼민트 시럽이 들어가는 밀크티였군요 ㅋㅋㅋㅋ독특해서 어떨까 싶은데 의외로 조합이 좋은가봐요 ㅋㅋㅋㅋㅋ

    2017.03.20 11: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민트잎으로 우려내서 만든 거였다면...그맛을 상상하기 참 어렵네요. 민트티에 설탕 듬뿍듬뿍 넣어서 마시는 것 좋아하기는 하지만 그걸로 밀크티를 만든다면...상상이 어려워요 ㅋㅋ;; 저 조합이 의외로 꽤 괜찮은 조합이더라구요 ^^

      2017.03.21 09:19 신고 [ ADDR : EDIT/ DEL ]
  5. 페퍼민트 밀크티라니 정말 신선한데요?! 정말 먹어보고 싶어요.
    호주의 별별 밀크티샵에서도 접해보지 못한 그런 밀크티예요!

    2017.03.20 12:5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건 신선하다 못해 아주 산낙지급으로 싱싱해서 한 번 가서 먹어보았어요. 대체 뭔 맛이 나나 궁금해서요 ㅋㅋ 그런데 의외로 꽤 맛있더라구요. 오늘처럼 미세먼지 많은 날 딱인 맛이었어요 ㅎㅎ

      2017.03.21 09:27 신고 [ ADDR : EDIT/ DEL ]
  6. 좀좀이님께 맛난 밀크티면 100% 맛있을 것 같아요. ^^
    외대는 20여 년 전에 매일같이 가던 곳인데... 가본지 정말 오래되었네요. ㅎㅎ

    2017.03.20 16: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한때는 참 많이 갔었는데 요즘은 전철로 지나치기만 할 뿐 외대앞역에서 내리는 일이 없어요 ㅎㅎ;; 저 밀크티 꽤 괜찮았어요 ^^

      2017.03.21 09:28 신고 [ ADDR : EDIT/ DEL ]
  7. 우와! 이름만으로도 제 눈을 확 띄게 만드네요 페퍼민트!!!!
    게다가 너무 맛있다니 ㅠ.ㅠ 검색해보니 딱 외대에 하나 있네요 ㅎㅎ
    오늘따라 밀크티 생각나서 공차로 때워야겠습니다^^

    2017.03.20 16:5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저게 체인점일 줄 알았는데 외대에만 있더라구요. 저거 참 궁금해서 일부러 가서 마셔보았는데 정말 맛있었어요. 독특하기도 매우 독특했구요 ㅎㅎ 어제 공차 맛있게 드셨나요?^^

      2017.03.21 09:32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