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고기뷔페를 좋아하기는 하지만, 그렇다고 자주 가지는 않아요. 정확히 말하자면 '않아요'가 아니라 '못 가요'에요. 왜냐하면 친구들과 가야 하는데 시간이 잘 맞지 않는데다, 의정부로 오라고 하면 썩 좋아하지 않거든요. 친구들이 주로 서울에 살다 보니 의정부까지 왔다 가는 것 자체가 일이라서요.


그래서 서울쪽 고기부페를 찾아보다가 찾은 게 바로 착한돼지 신촌점이었어요.


신촌이라면 제가 의정부에서 가기는 어렵지만, 친구들은 그렇게 어렵지 않게 갈 수 있기 때문에 여기에 있는 착한돼지는 어떻게 생겼나 한 번 가 보았아요.


착한돼지 신촌점


내부 인테리어는 괜찮았어요.


저는 낮시간에 갔기 때문에 한산한 편이었어요.



착한돼지의 피자. 그냥 그럭저럭이었어요.



착한돼지 올 때마다 느끼는 것은 여기 후라이드 치킨은 정말 맛있다는 것이에요. 여기는 올 때마다 고기보다 치킨을 더 많이 먹고 가는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 정도에요.



신촌점의 특징은 타코야끼가 있다는 점.


"여기는 타코야끼도 있네?"


의정부점에서는 보지 못한 것이었어요. 호기심에 몇 알 집어와서 먹어보았어요.


"나쁘지 않은데?"


후라이드 치킨처럼 매우 뛰어난 맛은 아니었어요. 그러나 이런 고기부페에 있는 곁다리 음식으로 올라와 있기에는 충분한 맛이었어요. 속에 작은 문어 조각이 한 개 확실히 들어있었어요. 치킨처럼 수북히 가져와 먹을 것은 아니었지만, 두 세 알 맛보기에는 괜찮은 수준이었어요.


고기부페


고기는 당연히 냉동고기.


고기부페에서 수준 높고 질 좋은 고기를 찾는 건 사실 무리에요. 좋은 질의 고기를 먹을 수 있는 고기부페라면 하이미트 정도인데, 하이미트는 착한돼지보다 훨씬 비싸요. 물론 냉동고기라도 쓰레기 같은 냉동고기를 쓰는 고기뷔페가 없는 것은 아니에요. 그러나 여기는 그런 곳은 아니었어요. 돈이 아깝지 않은 수준의 고기뷔페였어요.


저는 신촌으로 고기부페를 갈 때, 돈이 여유로우면 하이미트, 여유롭지 않으면 착한돼지로 가고 있어요.

반응형

Posted by 좀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