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외대 근처는 갈 때마다 시간이 멈추어버린 곳이라는 느낌이 많이 들어요.


그럴 만도 한 것이 외대역에서 외대 정문, 그리고 한국외국어대학교 주변은 10년 전이나 지금이나 거의 변한 것이 없어요. 가게들이 바뀌기는 했지만, 정말 길바닥만 보며 예전 기억을 더듬어보며 걸어도 전혀 무리 없이 원하는 곳에 갈 수 있을 정도에요. 10년전과 달라진 점이라면 지하철 외대앞역에 지하차도가 생겼다는 것 정도. 천장산을 들어갈 수 없게 막아놓았던 시절부터 지금까지 그쪽은 사람은 많이 살지만 바뀐 것이 거의 없는 동네에요.


제가 그쪽을 자주 갈 때에 있던 식당들은 많이 없어졌어요. 하지만 아직도 꾸준히 같은 자리에서 장사를 하고 있는 가게들도 있지요.


외대맛집


외대역 근처를 잘 아시는 분이라면 이곳을 당연히 알 거에요. 한때 이곳이 맛집이라고 꽤 알려졌었어요. 방송에도 몇 번 나왔었어요. 아마 요즘은 방송에 안 나올 거에요. 하도 오래된 집이고, 한동안 방송에 몇 번 나왔던 집이라서요.



여기를 이번에 가기 전, 마지막으로 갔었던 것이 제가 우즈베키스탄 가기 전이었을 거에요. 2012년에 우즈베키스탄으로 갔으니, 정말 몇 년만에 간 거죠. 내부 인테리어는 많이 바뀌었어요. 예전에는 이보다 좁고 어두웠어요. 그리고 안쪽이 입구쪽보다 바닥이 높았구요.


치킨스테이크


아무 말 없이 밥이 나오길래 이제 빵 안 주냐고 물어보자 빵은 없앤지 오래 되었다고 알려주셨어요. 예전에 빵을 시키고, 모닝롤이 나오면 반으로 갈라서 저 치킨 스테이크 조각과 양배추 사라다와 옥수수를 안에 집어넣어서 샌드위치로 만들어먹기도 했었는데 이제 빵은 없어졌어요.


예전 - 즉 제가 마지막으로 갔던 몇년전과 달라진 점 중 하나는 치킨 스테이크와 양념 스테이크의 가격 차이가 없어졌다는 것. 아주 예전에는 양념 스테이크가 치킨 스테이크보다 가격이 살짝 높았어요. 그런데 지금은 둘 다 5500원이더라구요. 둘 다 닭다리살을 구워서 만든 것이고, 차이점이라면 치킨 스테이크는 사진에서 보이다시파 안 맵고 짭잘한 소스, 양념 스테이크는 매운 맛이 있는 붉은 소스라는 점이에요.


"맛은 예전이랑 똑같네."


진짜 한결같은 집. 여기서 치킨 스테이크를 처음 먹은 건 지금으로부터 10년 훨씬 전의 일. 그런데 그때나 지금이나 맛은 한결같이 똑같았어요. 맨처음 제가 갔었을 때 이름은 '닭터'였고, 그 후 이름이 몇 번 살짝 바뀌어서 지금 이름은 '그린치킨 닥터'가 되었어요. 빵이 없어졌고, 내부 인테리어도 바뀌었어요. 하지만 음식맛은 진짜 그대로였어요. 이렇게 음식맛이 예전이나 지금이나 똑같아서 놀란 건 처음이었어요.


데리야끼 소스를 쓰는 것 같은데, 흔한 맛은 아니에요. 하여간 특이한 맛인데, 맛있어요. 이쪽에서 워낙 유명한 곳이니 외대 출신, 또는 외대 학생에게 물어보면 어지간해서는 다 알 거에요.


예전에 사람들이 가끔 외대쪽에 밥 먹을 곳 어디 있냐고 하면 닭터 가라고 알려주었어요. 제일 무난한 선택이었거든요. 이번에 가보니 지금도 그렇게 대답해주어도 괜찮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반응형

Posted by 좀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