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 여행기/밀크티2015. 3. 14. 08:07

지난 번 말레이시아 Alicafe를 구입할 때였어요.


"이거 맛있어."


친구가 Alitea도 맛있고 유명하다고 옆에서 알려주었어요.


"이거 차 아냐?"

"응. 밀크티야."

"내가 우유 부어야 하는 거?"

"아니. 그냥 물만 부으면 밀크티 돼."


차를 썩 좋아하지 않아서 차라고는 보리차, 옥수수차, 수국차만 마셔요. 외국 나가면 홍차를 자주 마시기는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홍차를 좋아하는 것은 아니에요. 아직까지도 차는 그저 멀고도 먼 당신.


친구가 맛있다고 하자 일단 구입은 했어요. 구입을 한 이유는 이 차가 맛있을 것이라는 기대에 산 것이 아니었어요. 오히려 맛이 없어서 분노하기를 원해서 구입한 것이었어요. 아무래도 바보짓이 훌륭한 짓보다는 재미있으니까요.



이것이 바로 말레이시아 알리티.


알리커피를 먹고 실망했었기 때문에 이것에는 별 기대를 하지 않았어요. 참고로 가격은 10개 포장에 5천원. 개당 500원. 이건 제 입장에서는 엄청난 사치.


큰 기대를 하지 않고 컵에 가루를 부었어요. 이것 역시 가루가 많았어요. 그리고 가루에서 전해지는 풀냄새가 있었어요.


물을 붓고 한 모금 마셔보았어요.


"어? 이거 진짜 맛있잖아!"


마셔보고서 깜짝 놀랐어요. 원래 주목적은 알리커피고 이건 그냥 '좋으면 좋고 아니면 말고' 식으로 구입한 것이었는데 오히려 주목적인 알리커피는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고, 이게 오히려 대박이었어요.


맛은 딱 타이완 전쭈나이차와 비슷한 맛인 공차와 흡사했어요. 집에서 공차를 마시고 싶어졌을 때 이것을 하나 타먹으면 딱이었어요. 부드럽고 향긋하고 달아서 마실 때마다 만족스러웠어요.


한 가지 주의할 점이라면 알리티 역시 물을 잘 잡아야 한다는 점. 가루가 많다고 물을 많이 잡으면 역시나 밍밍해져버려요. 종이컵에 타먹는다는 기분으로 물을 잡아야 딱 좋은 맛을 만들 수 있었어요.


이것은 한 번에 두루미 한 마리씩 마시는 것이기는 하지만 충분히 그 가치를 하는 제품이었어요.


이거 어디서 싸게 구할 방법이 없을지 찾아봐야겠어요.

Posted by 좀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번 소개해주신 Alicafe의 자매군요. 그런데 맛이 더 좋다니 저도 맛이 궁금해지는.
    부드럽고 향긋하고 달달. 구미가 당겨요. 혹시나 여기서도 발견하면 마셔봐야겠어요. ^^*

    2015.03.14 09:4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별 기대하지 않고 구입했던 것인데 상당히 괜찮아서 깜짝 놀랐어요. 파는 곳이 동네에 없어서 종로까지 나가서 구입해야 하기는 하지만 종로 갈 때마다 사오고 있어요. 나중에 근처에서 보이면 한 번 사서 드셔보세요^^

      2015.03.14 09:47 신고 [ ADDR : EDIT/ DEL ]
  2. ㅎㅎ 좀좀이님 너무 재밌어요, 분노하려고 한번 건수 잡아보려고 드시다니 ㅋㅋ
    전 커피는 안 마시지만 홍차는 무척 좋아해요. 밀크티나 가향티는 즐기지 않고 스트레이트로 우린 홍차를 좋아하긴 하지만요.
    주변에 밀크티 좋아하는 친구들이 많은데 추천해줘야겠어요. 정보 감사드려요. 근데 10개 5천원이면 저렴하진 않네요..

    2015.03.14 16: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사실 건수 잡으려고 먹은 성격이 커요. 그런데 이 건수가 예상과 정반대로 좋은 쪽으로 잡혔지요 ㅋㅋㅋㅋㅋ
      10개에 5천원이니 저렴한 것과는 거리가 한참 있지요. 그래서 저도 아껴먹고 있어요. 커피 대신 이것을 마시고 싶지만 그랬다가는 돈이 남아나지 않을 게 뻔해서요...^^;;

      2015.03.15 01:39 신고 [ ADDR : EDIT/ DEL ]
  3. 전세계 교과서이 이어서,, 이제는 전세계 티를 섭렵하시려나요? ㅎㅎ
    다양하고 새로운 맛을 찾는 즐거움도 참 좋은 것 같아요 ^^

    2015.03.14 20:0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전세계 차까지 섭렵하는 것은 무리구요 ㅋㅋ 일단 '차' 자체를 잘 몰라서 그것은 어려워요. 그냥 희안한 거 보이면 먹어보는 것이지요 ㅎㅎㅎ 전세계의 독특한 음식들을 한 번씩 맛보는 것도 정말 괜찮을 것 같아요^^

      2015.03.16 04:22 신고 [ ADDR : EDIT/ DEL ]
  4. 오~^^ 공차 대용품이라니 +0+
    마셔보고 싶어요~^^ 저도 눈에 보이면 꼭 사먹어보아야겠네요ㅎㅎ

    2015.03.15 00:2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게 잘 보일 거 같이 생겼는데 잘 보이지 않더라구요. 공차 대용으로 딱 좋더라구요. 그런데 가루 많다고 물 많이 잡으시면 밍밍해져요^^;;

      2015.03.16 07:07 신고 [ ADDR : EDIT/ DEL ]
  5. 오! 요새 커피를 줄이려고 티백 차를 마시고 있는데 영 밍밍하고 습관이 안들던데 이거 한번 찾아봐야겠네요. 말레이시아 제품이라면 싱가폴에 있을 확률이 크겠는데요ㅎㅎ

    2015.03.15 02: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말레이시아 제품이니 싱가폴에 있을 수 있어요. 어쩌면 우리나라에서 사는 것보다 가격이 더 쌀 수도 있겠는데요?!!!!!

      2015.03.16 07:10 신고 [ ADDR : EDIT/ DEL ]
  6. 말레이시아 밀크티 맛나더라구요.
    헌데 저는 말레이 여행 때 못 사왔네요. 가끔씩 생각하면 아쉬워요.ㅡㅡ

    믹스커피만 잔뜩 사왔는데, 사람들이 맛있다고 해서 산 건데, 제 입맛엔 영~~^^;;;

    2015.03.16 00:3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아...말레이시아에서 구입하신 믹스커피 실패였군요...겨울뵤올님 입맛에 안 맞으셔서 아쉬웠겠어요. 그래도 다른 분들은 좋아했다니 다행인데요? 진짜 동남아 가면 저런 티백을 한 박스 사와야겠어요. 베트남에서 사온 커피들도 참 맛있더라구요...그냥 더 사올 걸 그랬어요;;

      2015.03.16 07:14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