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에 마신 밀크티는 서울여대 및 화랑대역에 있는 카페인 H-Cube 의 오리지날 밀크티에요. 이 밀크티는 H-Cube 카페가 24시간 영업하는 카페라 새벽에 갔을 때 주문해서 마신 것이에요. 이때 밤에 카페 네 곳을 돌아다녔고, 카페 H-Cube가 마지막 카페였어요. 다행히 밀크티를 마셔본 곳을 2곳 갔고, 밀크티를 안 마셔본 곳은 처음과 맨 마지막 여기 H-Cube였기 때문에 무리없이 마실 수 있었어요.


에이치큐브 카페의 밀크티 가격은 4300원이에요.


컵은 이렇게 생겼어요.



컵 홀더 한쪽에는 이렇게 작게 '뜨거우니 조심하세요' 문구가 인쇄되어 있었어요.



컵 홀더를 벗겨봤어요.



컵에는 아무 것도 인쇄되어 있지 않았어요. 깔끔한 하얀 컵이었어요.


컵 뚜껑은 이렇게 생겼어요.



컵뚜껑 역시 큰 특징은 없는 평범한 컵뚜껑이었어요.


밀크티가 어떻게 생겼나 보기 위해 컵 뚜껑을 열었어요.



거품 색이 매우 진했어요. 진흙 같다는 느낌을 받을 정도로 어두웠어요. 홍차 가루를 뿌려서 이렇게 된 것 같았어요. 그냥 파우더를 써서 만든 밀크티라면 이렇게 흙색에 얼룩진 모습이 나오는 경우가 별로 없거든요. 홍차 가루가 들어갔다면 일단 맛은 어느 정도 보장되기는 해요. 홍차 가루가 홍차향을 잘 느껴지게 만들어주니까요. 대신 홍차 가루를 잘못 쓰면 밀크티가 텁텁해질 수 있어요. 밀크티에서 홍차 가루란 과유불급, 주화입마에 빠지지 않는 것이 중요해요. 무조건 많이 팍팍 넣어준다고 좋아지는 것은 아니니까요. 많이 넣어주면 인심 좋다는 것은 알겠지만, 결국 텁텁한 느낌을 받아요.


물론 이럴 때 방법이 없는 것은 아니에요. 홍차 가루가 가라앉기를 기다리면 쉽게 해결되요. 문제는 이렇게 홍차 가루가 가라앉을 때까지 기다리면 밀크티가 식어버려요. 저야 일부러 식혀마시기 때문에 이렇게 홍차 가루가 가라앉기를 기다렸다가 마셔도 아무 문제 없지만, 따뜻한 밀크티를 마시고 싶은 분이라면 분명히 홍차 가루가 잘 가라앉기 전에 후루룩 마시고 텁텁한 느낌을 받을 거에요.


거품 입자는 매우 성긴 편이었어요. 밀크티가 식으며 거품이 찐득하게 엉겨붙지는 않았어요. 거품 생긴 모양만 성기게 생긴 모양이었어요.


이거 맛 괜찮은 편인데?


밀크티 향은 끓인 우유를 토대로 한 냄새였어요. 아이스크림 콘과 식혜의 중간값 같은 냄새가 났어요. 특별히 '이것이 바로 홍차 냄새다!' 라고 할 향기는 없었어요.


단맛은 '달다'와 '아주 달다'의 중간 정도였어요. 목에 따끔한 기운이 느껴질 정도인 '아주 달다'와 그렇지 않은 정도인 '달다'의 중간 정도 - 즉 목에 따끔한 기운이 느껴지는 거 같은데 '목이 따끔할 정도로 지독하게 달다!' 라고 말하기에는 매우 부족한 단맛이었어요.


맛은 전반적으로 식혜와 비슷한 맛이었어요. 그리고 마신 후 입에 홍차향이 느껴졌어요. 파릇파릇한 풀향기와 조금 비슷한 향기였어요.


밀크티 맛이 괜찮은 편이었는데 가격은 4300원. 가격도 만족스러웠고, 카페 분위기까지 생각하면 대만족이었어요.


단, 저는 이 밀크티를 충분히 식혀서 마셨어요. 당연히 홍차 가루는 다 가라앉은 후였어요. 이 밀크티에 홍차 가루가 많이 들어가기 때문에 뜨거울 때 마시면 조금 텁텁하다는 느낌을 받을 수 있어요.


Posted by 좀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밀크티에 홍차가루를 넣어주기도 하는군요! 일본식인가... 하긴 동남아도 그러려나요.. 전 첨에 일본갔을때 밀크티 파우더 파는거 보고 깜짝 놀랐던 기억이 있어요. 저에게 밀크티는 잎으로 우린 홍차와 따뜻한 우유를 섞는 거라서... 달게 마시는것도 그때 첨 보고 아니 놀랍구나! 했던 기억이 ㅎㅎㅎㅎ

    2018.01.14 10:4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