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서울2013.05.22 16:30

대학교 3학년 1학기. 친구가 마침 나와 같은 고시원에서 살게 되었다.


그때는 밤에 정말 많이 걸었었다. 하필 그때 친구가 DSLR을 샀고, 나도 친구가 사진 찍는 것을 보고 디카를 사고 싶어서 컴팩트 디카를 중고로 구입했다. 둘 다 돈이 없어서 사이좋게 고시원에서 찌질대던 시절. 둘 다 사진 찍는 데에 재미를 붙였는데 주머니에 있는 것은 없었다. 그래서 카메라 들고 매일 밤 걸어나갔다. 아니, 시간만 나면 둘 다 카메라를 들고 밖으로 나갔다.



천호대교이 사진이 남아 있을 줄 몰랐다. 친구와 밤에 걸었던 길 중에서 가장 최악의 길이었다.


정말 웃긴 일이 많았다. 지금 생각하면 웃긴 일인데, 그때는 정말 심각한 일들이었다. 둘 다 생활비가 떨어져서 주머니에 있는 돈 다 긁어모아 참치캔 하나 사서 고시원에서 제공하는 김치와 볶아 일주일을 버티기도 했고, 둘 다 돈이 들어와서 사이좋게 고기부페 가서 배터지게 먹고 산책하다 귀신 비슷한 것을 본 적도 있었다. 그리고 그때 이건 로또가 될 징조라고 좋아하며 둘이 돈을 모아 로또를 샀다가 떨어진 적도 있었다. 모두 하나하나 글로 쓰면 웃긴 이야기들이지만, 그때는 정말 심각하고 진지한 문제였다.


이런 나와 친구의 웃기지만 웃지 못할 이야기의 정점은 바로 경북 풍기-충북 단양 여행 (나의 정말 정신나간 이야기)이었다. 그렇게 정점을 찍은 후, 친구는 다행히 일이 잘 풀려서 고시원을 떠났고, 나는 그 고시원에서 대학교 졸업할 때까지 머물렀다.


밤새도록 걷고 싶다는 생각은 항상 있었지만, 혼자 밤새 걷는 것은 아무래도 예전 그 재미를 주지는 못했다. 이제 주변 친구들에게 밤새 걷자고 하면 왜 그런 짓을 하냐며 이상한 눈으로 보는 나이가 되어 버렸다. 밤새 걸을 일은 이제 아마 없지 않을까 싶었다.


그러던 중, 그 친구가 다시 연락을 했다.


Posted by 좀좀이

TAG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프니까 청춘이다'라는 말이 생각나네요.그래도 안 아픈게 좋다구요??ㅎㅎ
    훗날 이런 이야기도 웃으며 할 날이 꼭 올거예요,
    언제나 '화이팅'~ 행운이 늘 함께하길 바랍니다.^^

    2013.05.22 17: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 시기에는 정말 '젊어서 고생은 사서 한다'는 말이 참 의지가 많이 되었었어요. 그 말이라도 없었으면 정말 괴로웠을 거에요 ㅋㅋ;;
      릴리밸리님께서도 항상 행운이 함께 하시는 즐거운 나날 보내시기 바래요^^

      2013.05.23 01:16 신고 [ ADDR : EDIT/ DEL ]
  2. 뭔가 아련하니 추억돋는 글이네요~~^^

    2013.05.22 17: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 아련함을 느끼고 싶어서 친구와 만나 다시 밤에 걸었던 이야기랍니다^^

      2013.05.23 01:18 신고 [ ADDR : EDIT/ DEL ]
  3. 이야기 하듯이 잘 풀어 써 주셔서
    좀좀이 님의
    고시원 생활이 눈앞에 그려지는 것 같습니다.
    프롤로그 다음 얘기도 벌써부터 기대됩니다.

    2013.05.22 20: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기 나왔던 고시원 생활의 이야기들이 앞으로 나올 거에요. 그 친구와 정말 잊을 수 없는 기억들이어서 만날 때마다 그 이야기를 거의 한답니다 ㅎㅎㅎ

      2013.05.23 01:24 신고 [ ADDR : EDIT/ DEL ]
  4. 깨알같은 추억을 함께한 친구분이 계셔서 부럽네요..
    고생할때 함께 해 더욱 생각이 나실듯..
    어떤 이야기가 전개될지..기대합니다..ㅎㅎ

    2013.05.22 22:5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어딘가를 소개하는 글이 아니라 막상 쓰려고 결심은 했는데 많이 어렵네요. 어떻게든 잘 써야할 텐데요 ㅎㅎ;; 개인적으로는 회상 이야기가 많지 않을까 해요. 재미없더라도 좋게 보아주세요^^;

      2013.05.23 01:25 신고 [ ADDR : EDIT/ DEL ]
  5. 아직 다른 여행기도 다 못 읽었는데 새로운 여행기가! 기대 중이에요!ㅋㅋ

    2013.05.22 23: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열심히 써야겠네요 ㅎㅎ;; 이번 것은 '소개하기' 내용은 빠져서 어떻게 써야하나 계속 고민중이랍니다. 좋은 글 쓰도록 열심히 노력할게요^^

      2013.05.23 01:29 신고 [ ADDR : EDIT/ DEL ]
  6. 그때는 힘들고 했어도 지나가면 다 좋은 추억이 되기 마련이죠
    가끔은 또 그때가 그립고도 하고요
    글 읽으면서 저도 옛 생각좀 떠올렸습니다^^

    2013.05.23 08: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때 일을 친구와 같이 기억할 때마다 웃곤 해요. 그놈의 참치캔 한 개...ㅎㅎㅎ;;
      blueway님께서도 옛 생각을 해 보셨군요. 오늘 하루 웃음과 함께 하는 하루 되시기 바래요^^

      2013.05.25 12:30 신고 [ ADDR : EDIT/ DEL ]
  7. 다음편 보고 싶어요~ㅎㅎ^^
    정말 드라마처럼 딱 찰지게 이야기가 끝이났네요~ㅎㅎ기대됩니당~

    2013.05.23 10: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재미있게 쓰도록 노력할게요. 그런데 확실히 지금껏 썼던 외국 여행기와는 달라서 많이 어렵네요^^;

      2013.05.25 12:33 신고 [ ADDR : EDIT/ DEL ]
  8. 뭔가 앞으로 재밌는 이야기가 시작될 것 같아요! 기대해도 되나요?ㅎㅎ

    2013.05.23 14:4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예전처럼 빨리빨리 올리지는 못하겠지만 열심히 올리도록 할 게요^^

      2013.05.25 12:43 신고 [ ADDR : EDIT/ DEL ]
  9. 제 경험에도 중고등학교 또는 대학 초기까지만해도 새벽을 싸돌아다녔던 것 같네요..
    이젠 힘들어서 못할듯 ㅋ

    2013.05.23 15: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재미난 여행기의 시작인가요?
    추억을 되짚어 보는 건 좋은 거 같아요.
    사람은 추억으로 사는 거라는 말도 있는 거 보면..ㅎ

    2013.05.23 22: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재미있게 써 보려고 하는데 이런 건 또 처음이라 많이 어렵네요. ^^;;
      사람은 추억으로 산다는 말, 정말 공감되는데요? 그러고보니 저도 추억으로 살고 있네요 ㅎㅎ;;

      2013.05.25 12:51 신고 [ ADDR : EDIT/ DEL ]
  11. 당시에는 힘들고 고통스러웠어도 시간이 흐르고 나면 즐거운 추억이 되는 것같아요. 힘든 가운데 느꼈던 소소한 기쁨과 재미 있는 사건들이 크게 기억에 남으니 말이에요.

    2013.05.23 22: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걷는 것은 좋아하지만....
    아마 저도 밤새는 체력이.. 안될것 같네요 ㅋㅋ

    2013.05.24 09: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오랜만에 걷는 거라 혹시 예전처럼 잘 못 걷는 거 아닐까 했는데 걸어보니 또 걸을만 하더라구요. 문제는 이렇게 걸으면 낮밤이 바뀌든가 피곤한 상태에서 밤이 올 때까지 안 자고 버티든가 해야 한다는 것이죠 ㅋㅋ;;

      2013.05.25 12:57 신고 [ ADDR : EDIT/ DEL ]
  13. 앗! 드라마같아요! 다음편이 기대되게 하는 ㅠ.ㅠ
    어떤 이야기일지 궁금해요!

    저도 대학교 2~3학년쯤에 참 이상한짓많이하고다녔어요 ㅎㅎㅎ
    지금 생각하면 너무너무 부끄러워요 ㅎㅎㅎ

    2013.05.25 07:3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내용은 밤새 걸은 이야기가 나오죠 ㅋㅋ 지금껏 써오던 여행기와는 다른 글이지만, 재미있게 쓰도록 열심히 노력할게요^^
      Capella님께서도 2~3학년 쯤에 재미있게 시간을 보내셨군요 ㅋㅋ 저도 대학교 3,4학년 때에는 왜 그렇게 이상한 짓 많이하며 시간을 보냈는지 모르겠어요^^;;

      2013.05.25 13:04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