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 여행기/미분류2013. 2. 15. 22:51

728x90
반응형
이 블로그를 처음 시작했을 때만 해도 블로그에 내 연락처를 공개할 생각은 전혀 없었다. 그냥 재미를 위해 하는 거다 보니 그다지 내가 블로그를 한다고 알리고 싶은 마음이 없었다. 이런 생각은 우즈베키스탄 처음 왔을 때까지 지속되었다. 익명성을 이용해 사람들에게 편하고 격의없이 내 이야기를 들려주고 남들과 재미있게 노는 게 목적이었지 나를 홍보하고 스펙쌓기용으로 쓸 생각은 전혀 없었다.

그런데 투르크메니스탄 비자 받고 여행하는 과정에서 부정확하거나 오래된 정보들 때문에 고생했던 기억이 있어서 이 지역 여행하는 사람들을 조금이나마 도와주고자 하는 마음에 새로 이메일을 만들었다.

하지만 정작 관광 좀 도와달라는 메일은 내가 우즈베키스탄 있는 동안 딱 한 통 왔다. 그때 진심으로 기뻐서 최대한 많이 도와주려 노력했다. 카톡으로 이것저것 알려주었고 경로도 짜주고 했다. 그리고 고맙다는 말을 들었을 때 진심으로 기뻤다.

하지만 그것으로 끝. 더 이상의 메일은 오지 않았다. 그때 도와줬던 것들을 토대로 우즈베키스탄 여행 가이드 쓰다 정신 없어서 뒤로 미루었다. 부하라, 히바 편을 써서 마무리지어야 하는데 부하라 편 쓰다가 귀찮아서 안 쓰고 있다. 더욱이 부하라, 히바는 나도 안 가본 곳이 조금 있다. 자료가 있어서 가보지 않고 쓸 수도 있지만 자료를 가공하기도 귀찮아서 그냥 보류.

한국 돌아와서는 그냥 TV보며 놀았다. 예전에 근무했던 곳에서 다시 일하기로 하며 방 구하는 거 외엔 크게 신경쓰이는 일이 없었다. 그리고 최근 며칠 크게 아팠다. 이틀간은 계속 잠만 잤다. 자다가 일어나 밥먹고 약먹고 다시 잤다. 이렇게 크게 아파본 것은 얼마만의 일인지 모르겠다.

어쨌든 한국 와서 블로그를 위해 만든 메일은 거의 들어가보지 않았다. 그러다 오늘 우연히 들어가보니 우즈베키스탄 여행을 도와달라는 메일이 몇 통 와 있었다.

우즈베키스탄 있었을 때 이런 메일이 왔다면 많이 도와줬을텐데 아쉬웠다. 지금 도와줄 수 있는 내용은 거의 여행기에 써놓았다. 내가 아는 대로 최대한 도와드릴 수는 있지만 내가 현지에 있을 때만큼은 못 도와준다는 게 아쉬울 뿐이다.

다시 우즈베키스탄 가이드 써서 블로그에 올리기 시작해야하나?

방 잡고 우즈베키스탄서 집으로 부친 책 60kg 박스 뜯으면 또 생각해보아야겠다.

p.s. 우즈베키스탄 관광비자 및 초청장 발급은 여행사에 문의해주세요. 그게 제일 빠르고 쉬운 길이랍니다. 아제르바이잔 관광비자는 나중에 제가 우리나라에서 발급받게 되면 그때 자세히 알려드릴게요.
반응형

Posted by 좀좀이

TAG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런... 아프셨군요. 지금은 좀 나아졌는지요? 얼른 건강되찾길 바랄께요~
    블로그에 워낙 여행기를 꼼꼼하게 기록해서 도움을 청하는 사람들이 많은가봐요.^^
    좀좀이님이라면 물심양면으로 도와주실 것 같아요~^ㅁ^

    2013.02.15 23:0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지금도 다 낫지는 않았어요. 목감기가 쉽게 낫지 않네요. ㅎ;;
      제 여행기가 도움이 되었다는 글 볼 때마다 앞으로 더 좋은 글을 써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요. 저도 블로그로 도움 많이 받아서 저도 도와주려 하고 있어요. 그런데 아직은 아는 게 많지 않아서 많이 도와드리지는 못하고 있어요^^;

      2013.02.16 14:45 신고 [ ADDR : EDIT/ DEL ]
  2. 블로그를 하다보니 생각보다 이것 저것 물어보시는 분들이 많은 것 같아요.
    저도 모르는 것도 많아 민망하기도 할 때도 있고요.
    그런데 이렇게 우즈베키스탄 여행에 대해서도 물어보고 하는 군요.
    워낙 정보가 많아서 그런가봐요.
    좀좀이 님은 아마도 우즈벡 관광청 블로그의 수준에 다가서지 않을까하네요 ^^

    2013.02.15 23:4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아직 저도 많이 멀었어요. 저도 블로그에 아직 아주 기초적인 것 밖에 안 올려놓았어요. 문화랑 역사 관련해서 많이 올려야하는데 아직 귀찮아서 그쪽으로 글을 쓰지 않고 있네요;; 좀 더 부지런해지고 공부를 더 많이 해야겠어요^^;

      2013.02.16 14:49 신고 [ ADDR : EDIT/ DEL ]
  3. 한국에 돌아 오셔서 그동안의 긴장이 풀리신걸까요?
    몸이 안 좋으셨나니..빨리 회복 되시길..

    책이 60킬로나 되다니..많이도 모이셨어요..
    우주벡에 관한 가이드를 작성하신다면 정말 귀중한 자료가 되지 않을까요?

    2013.02.16 00:4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긴장이 풀려서인지 공기가 달라져서인지 모르겠어요. 빨리 약 먹고 나아야죠 ㅎㅎ;;
      책은 한국보다 싸고 가벼워서 하나 둘 사서 모으다보니 그렇게 되었어요. EMS로 부친 게 60kg이고 귀국할 때 20kg 들고 왔어요. 가랑비에 옷 젖듯 조금씩 사 모으다보니 그렇게 되더라구요. 그렇다고 안 살 수도 없는 게 한국에선 구할 수 없는 책들이라서요;; 방 잡으면 박스랑 짐 풀고 읽어치우기 시작해야죠^^;

      2013.02.16 14:56 신고 [ ADDR : EDIT/ DEL ]
  4. 60kg 책이 들어간 박스라니.. 엄청난 무게를 들고 오셨네요^^ 책 무게야 원래 무겁지만 ㅎㅎ
    아프셨다니 그동안의 피로가 쌓여서 그런게 아닐까요? 좀좀이님 몸조리 잘하세요^^*

    2013.02.16 09:2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책 구입하는 데에 든 돈보다 책 60kg을 한국으로 ems로 부치는 게 돈이 더 많이 들었어요...
      감기는 이제 약을 먹어야 낫더라구요. 앤나c님께서도 감기 조심하세요^^

      2013.02.16 15:03 신고 [ ADDR : EDIT/ DEL ]
  5. 저도 처음에는 가볍게 시작했다가, 이후에는 정보 전달을 목적으로 했는데.
    지금은 다시 가볍게 끄적끄적 소통하는 창구 정도예요.
    익명이라 막 적었던 것도 있는데, 최근 ㅠㅠ 진짜 친구들이 들어오는 바람에,, 사실 전 그게 그리 달갑지만은 않더라고요. 주위에 블로그 하는 애들 몇명 있는데, 걔네들은 오히려 글 쓸때면 들어와달라고 연락을 하는 편인지라 다들 덩달아 제 블로그까지 방문하는 그런 느낌?

    무튼, 다시 돌아가서...
    저도 누군가가 무슨 질문이라도 올리면 그게 그리 반갑더라고요.

    2013.02.16 17:0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솔직히 익명이 주는 재미를 포기하기 어렵죠 ㅋㅋ 그리고 저도 지금은 그냥 가볍게 운영하고 있어요. 여행기 올릴 때 빼고는 그냥 줄곧 가볍게 운영하고 있기는 했지만요 ㅎㅎ;;

      딸기향기님께 질문하시는 분들도 많은가 보군요. ^^

      2013.02.20 05:14 신고 [ ADDR : EDIT/ DEL ]
  6. 알 수 없는 사용자

    오... 좀좀님 이렇게 여행사업으로 번창해보시는겁니다...(!!?!?)

    2013.02.16 20:38 [ ADDR : EDIT/ DEL : REPLY ]
  7. 몸은 좀 괜찮으신지요?
    내가 블로그에 쓴 이야기들이 누군가에게 도움이 되면 기쁘죠 ㅎㅎ
    좀좀이님 여행기는 특히 많은 사람들이 가보지 않은 지역이어서 그리고 워낙 기록을 잘 해놓으셔서 많은 사람들에게 도움이 될 것 같아요~ 좋은 일 하시네요 ^-^ 건강 잘 챙기세요!

    2013.02.16 21: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이제 감기가 거의 나은 거 같아요. 목도 좋아지고 가래도 많이 줄어든 거 같아요.
      사람들이 아직 여행을 많이 가보지 않은 곳이라 간간이 찾아들어오는 거 같아요 ㅎㅎ 제 글이 다른 사람들에게 많은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는데 질문메일 보내시며 제 글 많이 도움되었다는 말 볼 때마다 기분이 좋더라구요.
      Capella님, 오늘 또 한파라던데 추위와 감기 조심하세요^^

      2013.02.20 05:26 신고 [ ADDR : EDIT/ DEL ]
  8. 책 60kg이면,, ㅎㄷㄷ 배송비가 어마어마하게 들었겠어요.
    그래도 우리나라에서는 쉽게 구할 수 없는 책이니 뿌듯하겠어요.
    열공하세요.

    2013.02.16 22: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배송비로 몇백 달러 썼어요. 그나마 우체국에서는 공식 환율로 계산한 우즈베키스탄 숨으로 받아서 돈을 많이 아낄 수 있었죠.
      앞으로 열심히 공부해 좋은 글 올리도록 노력할게요^^

      2013.02.20 05:27 신고 [ ADDR : EDIT/ DEL ]
  9. 저도 블로그에 메일주소를 올려놓고 이때까지 메일은 딱 3통 받았는데 한분은 글쎄 PPT배경음악으로 쓸 카자흐 노래를 추천해 달라고 하시더라고요;;;ㅎ 블로그 활동이 뜸할때라 제대로 도움은 못드렸어요. 좀좀이님은 여행 블로그를 운영하시니 여행 관련 메일을 많이 받으시나봐요.ㅎ

    2013.02.17 03: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PPT배경음악으로 쓸 카자흐 노래 ㅎㅎㅎ 카자흐스탄은 우즈베키스탄보다 더 많은 문의가 갈 거라 생각했는데 의외인데요? 카자흐스탄 음악은 딱 하나 아네요. 그런데 가사가 없어요 ㅎㅎ;; 카자흐스탄도 여러 노래 많을 거 같은데요^^;
      많이는 안 와요. 갑자기 몇 통 오더니 또 안 오네요^^;;

      2013.02.20 05:30 신고 [ ADDR : EDIT/ DEL ]
  10. 익명

    비밀댓글입니다

    2013.02.17 20:16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런 것 같아요. 아직은 여행으로 동남아는 많이 가도 중앙아시아는 많이 안 가는 편 같더라구요.

      2013.02.20 05:33 신고 [ ADDR : EDIT/ DEL ]
  11. 알 수 없는 사용자

    그간 느끼기에는 우즈벡여행에 대한 문의가 많을 것으로 생각했는데.. 이거 뜻밖이네요..
    건강은 왜 또.. 여행긴장이 풀어지셨나봅니다..
    몸조리 잘 하시고 다시 밝은 모습의 좀좀이님 뵙고 싶어요

    2013.02.17 21:22 [ ADDR : EDIT/ DEL : REPLY ]
    • 문의 거의 안 들어와요. 이제부터 많이 들어오나 했는데 또 잠잠하네요. 그냥 블로그용 이메일에 한 차례 강한 바람이 불고 지나간 모양이에요^^;;;
      다행히 요즘 감기가 많이 좋아졌답니다. 빨리 밝은 좀좀이로 돌아가도록 열심히 몸조리 잘 하도록 할게요 ㅎㅎ

      2013.02.20 05:46 신고 [ ADDR : EDIT/ DEL ]
  12. 아플 땐 푹~ 쉬는게 젤 좋지요...^^
    차곡차곡 써놓으신 글들이 필요한 분들에게 좋은 도움이 되었을거에요...^^

    2013.02.18 11: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소심한우주인님께서도 감기 조심하세요. 요즘들어 감기가 계속 독해지고 있는 것 같아요. 한 번 걸리면 쉽게 낫지 않더라구요.^^

      2013.02.20 06:11 신고 [ ADDR : EDIT/ DEL ]
  13. 아..한참을 아프셨군요.!
    맛있는 거 드시면서 몸을 많이 보양하셔야겠어요.
    파이팅입니다!!!!!

    2013.02.18 20: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이제야 나았어요. 물론 안 아프다고 아직 열심히 집에서 무언가 하는 건 아니지만요. ㅎㅎ;;
      앞으로 재미있는 글 많이 쓰도록 노력할게요^^

      2013.02.20 06:13 신고 [ ADDR : EDIT/ DEL ]
  14. 이제는 좀 건강해지셨나요?
    가족과 같이 사시는 것이 아닌듯 하던데 아프면 고생스러우시겠어요.
    좀좀이님 여행기는 보고 있으면 저도 가고 싶어지던데요.. ㅎ

    2013.02.19 01: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이제는 거의 다 나았어요. 지금은 한국에 돌아와서 모든 가족이 모여 있답니다. 오히려 가족들과 모여 있으니 감기가 걸려버렸네요. 이제 얼마 후면 또 상경해야 하는데 그 전까지 완벽히 나아야죠^^
      제 여행기를 읽고 가보고 싶어지셨다니 제가 한없이 재미없게만 쓰지는 않았나보군요 ㅎㅎ;

      2013.02.20 06:15 신고 [ ADDR : EDIT/ DEL ]
  15. 한동안 블로그를 뜸하게 했는데, 그동안 귀국 하셨군요!
    오랫만에 '집'에 오면 긴장이 풀려서 한번즘 크게 아픈것 같아요..
    긴 여정 마치신것 축하드려요!
    저도 생각보다 이멜 별로 안오더라구요 ㅎㅎ
    블로그만 보고 적극적으로 개인적인 연락을 하게 되는 사람은 별로 없나봐요..

    2013.02.19 12: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러게 말이에요. 의외로(?) 문의 메일이 안 오더라구요 ㅋㅋ
      긴장이 갑자기 풀려서 그런 걸까요? 하여간 이번에는 꽤 크게 아팠어요. 이제는 다 나은 듯 해요. 목도 안 아프고 가래도 많이 줄었답니다 ^^;

      2013.02.21 05:01 신고 [ ADDR : EDIT/ DEL ]
  16. 감기걸리셨나요?
    요즘 감기 오래가고 장난아니더라구요.
    푹 쉬시고 얼른 감기 떨쳐버리시기 바랍니다~

    2013.02.20 05:4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예전에 독감이 한 번 전 세계적으로 창궐한 이후 감기가 매우 독해진 거 같아요. 와이군님께서도 감기 조심하세요^^

      2013.02.21 05:02 신고 [ ADDR : EDIT/ DEL ]
  17. 알 수 없는 사용자

    좀좀님 궁금한게 있는데 혹시 러시아어는 좀 아세요? 배우기 어려울까요..?

    2013.02.20 10:00 [ ADDR : EDIT/ DEL : REPLY ]
    • 러시아어는 몰라요. 약간 공부하기는 했었지만 아는 건 없어요 ㅋㅋ;; 러시아어가 한국에서 배우기엔 어려운 걸로 알고 있어요. 학원이 있기는 한데 매우 비싸구요. ㅎㅎ;;;;;

      2013.02.21 05:04 신고 [ ADDR : EDIT/ DEL ]
    • 알 수 없는 사용자

      아 그렇군요.. 지인이 러시아어로 이직했는데 연봉을 엄청 상승해서 계약해서 갔길래 궁금해서요 ㅎㅎ... 역시 희소한 능력이 인정받는거군용

      2013.02.21 11:28 [ ADDR : EDIT/ DEL ]
    • 러시아어 할 줄 아는 사람이 많지는 않거든요 ㅎㅎ 사실 일본어, 중국어 제외하고 제2외국어 가운데 진짜 이력서에 쓸 만큼 잘하는 사람은 별로 많지 않을 걸요?

      2013.02.21 14:20 신고 [ ADDR : EDIT/ DEL ]
  18. 저도 지난 주 3일 동안 집에서 앓아누워 있었어요. 지금은 좀 나았는데 아직 기침은 가시지 않네요. 요즘 독감 힘드네요. 감기 조심하시고 건강 챙기시길...

    2013.02.20 16: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요즘은 감기 걸리면 화끈하게 아파버리는 듯해요. coolpoem님께서도 감기 걸려셨었군요. 또 걸리지 않으시도록 건강 조심하세요!

      2013.02.21 05:09 신고 [ ADDR : EDIT/ DEL ]
  19. 한국의 강추위에, 감기에 고생이 많으시겠어요.
    감기 얼른 나으시고 방도 금방 잡혔음 좋겠네요.

    예전에 미국은 배편으로 책을 부치면 쌌는데 이젠 항공우편밖에 없더라구요.
    좀좀이님 책 소포받으시면 넘 신나겠다. ㅎㅎ

    2013.02.22 19:0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책 소포 받았답니다. 그리고 이 책 소포를 이제 자취방으로 다시 보내야 한답니다 ㅋㅋ 이번주에 택배 받게 된다면 드디어 책 박스를 뜯을 수 있겠죠^^

      2013.02.25 06:07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