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Tip2013. 1. 11. 08:15

길을 다니다보면 신발에 무언가 달라붙는 일이 가끔 생겨요.


신발에 달라붙는 것은 여러 가지가 있죠. 아마 대표적으로는 껌과 진흙이 있을 거에요.


먼저 진흙. 이것은 떼기 아주 쉬워요. 그냥 물로 잘 씻어내면 끝이니까요.


그 다음은 껌. 이것은 제일 만만한 방법이 에프킬라 같은 스프레이로 녹여가며 떼어내는 거에요.


그러면 한국에서 신발에 달라붙은 것 중 가장 떼기 고약한 것은?


제 경험상 제일 고약한 것은 '아스팔트'에요.


신발에 아스팔트가 들러붙을 일은 그렇게 많지는 않아요. 아스팔트밭을 걸어다닐 일이 많지 않으니까요. 하지만 어쩔 수 없이 아스팔트가 마르지 않은 길을 걸었을 때 신발에 아스팔트가 잔뜩 달라붙는 경우가 있어요. 이때 문제는 신발에 껌이 달라붙은 것과는 비교가 안 된다는 것이죠. 껌이 들러붙는다고 걸어다니는 데에 큰 문제가 생기는 것은 아니지만, 아스팔트가 제대로 들러붙으면 한여름에 빙판길을 다니는 듯 해요.


그러면 아스팔트가 들러붙은 것을 떼어내는 방법은? 이 역시 에프킬라와 같은 스프레이로 녹여가며 떼어내는 것이 가장 좋아요. 스프레이를 뿌려서 아스팔트를 녹여내는 것이죠. 비누 같은 것으로는 택도 없고, 휘발유 같은 것은 구하기가 어려우므로, 가장 만만한 것이 스프레이에요. 단, 부작용이라면 아스팔트가 많이 달라붙었다면 이짓 하면서 스프레이를 들이마실 수 있다는 점. 그래서 이렇게 할 때에는 통풍이 잘 되는 곳에서 해야 해요.


그러나 제가 겪어본 것들 중 가장 고약한 것은 아스팔트가 아니에요. 진짜 고약한 녀석은 바로...




대추야자!


지금 제가 있는 우즈베키스탄이나 우리나라에서는 신발에 대추야자가 달라붙을 일은 없어요. 하지만 대추야자를 많이 키우는 중동 국가에서는 대추야자가 길거리에 굴러다니는 일이 종종 있어요.


참고로 땅에 떨어진 대추야자는 너무 익은 거라 먹어도 되기는 하지만 맛은 없어요. 땅에 떨어진 것은 너무 마른데다 당도도 극한으로 높아요. 당도가 극한으로 높다는 것은 엄청난 점성을 보인다는 말이기도 하죠.


그러다보니 이것을 밟으면 떼어낼 방법이 없어요. 떼어낼 방법이라고는 뜨거운 물로 녹여가며 떼어내는 것이에요. 하지만 생각만큼 잘 녹지도 않아요. 신발에 엿이 엉겨붙었다고 생각하면 쉬워요.


아스팔트는 그냥 녹여서 닦아내면 되지만, 이것은 일단 뜨거운 물로 충분히 녹이고 불려야 하고, 그런다 해도 쉽게 떨어지지도 않기 때문에 참 고약하죠.


갑자기 대추야자가 떠올랐는데 신발에 달라붙은 대추야자 떼어내느라 고생한 게 같이 떠올라 이렇게 글을 쓰게 되었네요. 여기도 대추야자 키우면 잘 될 거 같은데 왜 대추야자가 없는 것이지...겨울에 영하로 떨어져서 없는 건가...?

Posted by 좀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대추처럼 생겼다고 대추야자라고 하나요??
    그게 그렇게 고약한거로군요~!!ㅋ
    행운이 가득한 하루되세요.^^

    2013.01.11 08: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대추처럼 생겼어요. 왕대추라고 해야 할까요? 대추 2~3알 크기이거든요.
      그냥 먹으면 맛있는데 발로 밟으면 고약하죠 ㅋㅋㅋ
      릴리밸리님께서도 행복하고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2013.01.11 21:54 신고 [ ADDR : EDIT/ DEL ]
  2. 열심히 대추야자를 떼고 있을 좀좀이님이 상상이 가요..ㅎㅎ
    더운지역에 가면 야자수가 여기저기 떨어져 있던데 대추야자도 여기저기
    떨어져 있어 잘 못 밟으면 실패하는 건가요?
    만약 이렇게 뗴기 힘든 열매가 길거리에 떨어져 있다면 주변도 금방
    지저분 해 지겠어요..대추야자를 본 적이 없지만 보개되면 조심해야겠네요..

    2013.01.11 08:3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떨어져 있는 거 잘못 밟으면 기분 잡치는 거죠. 장화신은 삐삐님께서도 아시겠지만 뜨거운 물로 불리고 녹여서 떼어낸다는 게 말이 쉽지 실제로 해보면 짜증 제대로 유발하고 시간도 많이 잡아먹는 일이거든요 ㅋㅋㅋ 다행히 우즈벡에는 대추야자 나무가 거의 본 적도 없고 실제로도 거의 없어서 그런 걱정 안 하고 잘 다니고 있어요. 예전에 잠깐 아랍에 있었을 때가 골치였죠. 이게 한 두 개 떨어져 있는 것도 아니고 군데군데 많이 떨어져 있으니까요. 나중에 만약 가을~겨울철에 중동 가게 되시면 조금 조심하세요 ㅋㅋ 참고로 대추야자는 이라크-튀니지 순으로 맛있답니다. 우리나라에 두바이 것도 들어오고 하는데 그건 다 맛이 형편없구요. (한국에서는 그것도 없어서 못 먹는 별미이기는 하지만요) 제일 맛있는 것은 이라크 것이고, 그 다음 것은 튀니지 것이랍니다. 원래 이라크 것이 가장 유명했는데 전쟁 이후에 튀니지 것이 많이 유명해졌죠. 나머지 지역들에서도 나기는 하는데 다 별로에요 ^^

      2013.01.11 22:07 신고 [ ADDR : EDIT/ DEL ]
  3. 대추야자? 처음 들어봐요. 근데 엄청나게 끈적거리나봐요; 아스팔트 이상이라니 ㅎㄷㄷ

    2013.01.11 09:2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한 번 달라붙으면 시각적으로도 안 좋고 쉽게 떨어지지도 않아요. 아스팔트와 단순비교하기는 조금 그런 것이 떼어내는 방법 자체가 다르거든요. 아스팔트는 기름으로 녹여서 닦아내는 것이고, 대추야자는 불리고 녹여서 떼어내는 것이니까요^^;

      2013.01.11 22:09 신고 [ ADDR : EDIT/ DEL ]
  4. 대추야자... 한국엔 없는 게 다행이네요...^^

    2013.01.11 10: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신발에 붙은 것 뗴어내지 않아도 되어서 다행이라기보다는 저거 있었으면 비만 인구가 엄청나게 늘었을 것이니 다행이죠. 저거 먹으면 맛있는데 맛있다고 먹다보면 금방 굴러다녀요. 옛날 실크로드 대상들이 한 끼 식사로 3알 정도 먹었다고 하니 그걸 간식으로 쩝쩝 먹어대면 그 결과는 뻔하죠^^;

      2013.01.11 22:10 신고 [ ADDR : EDIT/ DEL ]
  5. 잘 보고 갑니다^^
    아무쪼록 평안한 하루 되시기 바랍니다..!!

    2013.01.11 13: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대추야자는 처음들어봅니다. 상당히 끈적거리는가봐요.

    2013.01.11 21: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이태원 가면 팔아요. 작년까지는 아랍에미리트에서 수입된 것이 대부분이었는데, 요즘은 어디에서 수입되고 있는지 잘 모르겠네요. 엄청 달고 찐득거린답니다. ^^

      2013.01.11 22:11 신고 [ ADDR : EDIT/ DEL ]
  7. 달라붙어서 안떨어진다니 신기하네요~
    은행이나 아스팔트붙으면 짜증나던데 더한다니 으으으으~~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2013.01.12 06:1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짜증은 떼어내기 위한 난이도와 떼어내기 위한 시간에 비례하는 거 같아요. 떼어내기 쉬우면 그냥 순간 짜증이고, 떼어내기 어려우면 떼어낼 때 짜증이 확 치솟곤 하니까요 ㅋㅋㅋ
      와이군님께서도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2013.01.12 09:18 신고 [ ADDR : EDIT/ DEL ]
  8. 끈적한 대추야자는 먹는 것도 일이죠. 팩에 진공 포장된걸 사먹은 적이 있는데 한 덩어리로 뭉쳐있는 대추야자를 떼어내느라고 엄청 힘들었던 기억이 나내요;;;;;;;;;;;ㅎ

    2013.01.12 19: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카자흐스탄에서는 대추야자 키우나요? 아니면 중동 국가에서 수입한 것인가요? 진공포장된 거라면 정말로 한 덩어리 되어 있었겠네요 ㅋㅋ

      2013.01.13 08:48 신고 [ ADDR : EDIT/ DEL ]
  9. 대추야자 좋아하는데 ㅎㅎ 갑자기 먹고싶네요
    한국에서 신발에 달라부터서 제일 곤란한건 은행!
    떼기지는 금방 떼지는데 냄새가....

    2013.01.13 16: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가을의 냄새 은행 ㅋㅋㅋㅋㅋ 가을만 되면 은행 냄새 때문에...가로수에서 은행 털어가고 은행 주워가시는 분들 안 계셨으면 거리에 냄새가 더욱 진동하지 않을까 해요. 은행은 정말 후각적으로 문제네요^^;

      2013.01.17 06:50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