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서울 이태원 가면 케밥집이 정말 많아요. 지하철에서 나오는 순간 케밥 냄새가 코를 자극해요. 언젠가부터 이태원은 우리나라 케밥의 중심지가 되어버렸어요. 케밥이 할랄 음식의 대표격이 되어서 그럴 거에요.


한때 이태원에 있는 케밥집을 여기저기 다 가봤어요. 그 당시만 해도 우리나라에 케밥 가게가 그렇게 흔하지 않았거든요. 게다가 양고기 케밥은 실상 이태원 아니면 먹을 곳이 없었기 때문에 이태원에 가면 케밥을 먹곤 했어요. 저렴하게 양고기를 먹을 수 있는 방법 중 하나가 이태원 가서 양고기 케밥을 먹는 것이었거든요.


이태원 케밥집을 여기저기 마구 돌아다녀본 결과, 가장 맛있는 케밥 가게는 이태원 모스크 올라가는 길에 있는 미스터 케밥이었어요. 가게는 조그맣고 안에 좌석도 별로 없지만 맛 만큼은 이태원에서 가장 맛있는 케밥집이었어요.


이후 한동안 이태원 가서 케밥을 먹지 않았어요. 하도 케밥을 먹어서 케밥 말고 다른 것 좀 먹고 싶었거든요. 그러다보니 몇 년 간 이태원에서는 케밥을 안 먹었어요. 이태원 자체도 별로 가지 않았구요.


그러다 오늘 이태원에 갔어요. 혼자 갔기 때문에 거창한 것을 먹고 싶은 생각은 없었어요. 게다가 딱 밥시간이었어요.


'오랜만에 시티 사라나 갈까?'


잠깐 고민했어요. 그러나 인도네시아 음식을 파는 시티 사라 말고 큰 길로 내려가는 쪽에 있는 인도 카레 뷔페를 더 가고 싶었어요. 인도 카레 뷔페로 갔어요.


"이제 금요일만 뷔페로 운영해요."


예전에 인도 카레 뷔페로 운영했던 그 가게에서 나왔어요. 다른 곳을 들렸다 의정부로 돌아가고 싶은 마음은 전혀 없었어요. 그냥 이태원에서 뭐 먹고 집으로 돌아가고 싶었어요. 딱히 뭔가 떠오르는 게 없었어요. 보이는 것은 오직 케밥 가게 뿐이었어요.


그래, 오랜만에 미스터 케밥 먹자.


미스터 케밥 안 간 지 꽤 되었어요. 비록 안 간 지 몇 년 되기는 했지만 여기는 믿고 먹을 수 있는 곳이었어요. 왜냐하면 왠지 장사가 안 될 것 같은 그 자리에서 희안하게 꾸준히 케밥을 팔며 장사하고 있었거든요. 지나갈 때마다 한 명은 안에서 케밥을 먹고 있었어요.


미스터케밥


그리고 나는 여기 들어가서 세 번 놀랐다.


가게 안으로 들어갔어요. 웬 한국인처럼 생긴 사람이 점원이었어요.


'여기 맛 완전 이상해진 거 아냐? 여기 원래 터키인들이 장사하던 가게인데.'


한국인처럼 생긴 점원은 안에 있는 터키인들과 터키어로 대화하고 있었어요. 터키어를 무지 잘 했어요. 저는 한국어로 주문했어요. 점원이 딱 봐도 한국인처럼 생겼기 때문에 한국어로 주문했어요. 점원은 한국어를 잘 했어요.


가게 안에서는 희안하게 우즈베키스탄의 우즈베크어 가요가 흘러나오고 있었어요. 터키인 두 명이 점원과 이야기하는데 계속 우즈벡 우즈벡 거렸어요.


제가 주문한 케밥이 나왔어요. 여기에서 첫 번째로 놀랐어요.


"이거 더 맛있어졌네?"


예전 미스터 케밥보다 맛이 더 업그레이드되어 있었어요. 6900원짜리 양고기 케밥으로 주문했어요. 양고기 잡내가 아예 없었어요. 딱 고소한 양고기 맛만 가득했어요. 소스와 야채 밸런스도 뛰어났어요. 예전에 먹었을 때보다 2배 더 맛있게 변해 있었어요.


케밥을 다 먹었어요. 양은 괜찮았어요. 그러나 배가 고팠기 때문에 하나 더 먹고 싶었어요. 원래 케밥은 한 자리에서 혼자 2개 먹으면 안 되요. 그러면 돼지 되요. 케밥은 열량이 꽤 높은 음식이거든요. 그러나 하도 맛있어서 하나 더 먹고 싶었어요. 고민되었어요. 하나 더 먹을까 말까 고민했고, 만약 먹는다면 이번에는 닭으로 먹을지 아니면 또 양으로 먹을지 고민했어요.


이렇게 고민하고 있는데 터키인 한 명이 들어왔어요. 점원에게 터키어로 심부름을 시켰어요. 점원이 춥다고 점퍼를 껴입고 밖으로 나갔어요.


'양고기로 하나 더 먹자.'


터키인 아저씨에게 가서 양고기 하나 달라고 주문했어요.


"여기 사장님은 어디 가셨어요?"


미스터 케밥 사장님은 원래 엄청 뚱뚱한 터키인이었어요. 막 케밥 굽는 기계에 올려놓은 케밥 고기 뭉치처럼 엄청난 몸매를 자랑하시는 분이었어요. 그분은 잊을 수가 없어요. 케밥도 잘 만드셨지만 왠지 참 케밥집에 잘 어울리게 생긴 분이셨거든요. 그래서 지나가다 미스터 케밥 사장님 보면 왠지 케밥 제대로 만들 거 같아서 먹고 싶어지곤 했어요. 그런데 주문을 받는 터키인 아저씨는 왜소한 몸매였어요.


"제가 사장이에요."

"아뇨, 저 사진 속..."

"저 사람이 저에요. 저 수술로 살 뺐어요."

"예?"


두 번째로 놀랐어요.


케밥집 사장 아저씨


위 사진 속 터키인이 미스터 케밥 사장님이에요.



벽에 붙어 있는 사진 속 엄청난 몸매를 자랑하시는 남자가 바로 위 사진 속 터키인과 동일 인물이에요. 완전 다른 사람이었어요. 계속 사진과 터키인 사장님 얼굴을 비교해서 보았어요. 이후 자리에 앉아서도 계속 정말 동일 인물인지 살펴보았어요. 동일 인물 맞았어요.


양고기 케밥으로 하나 더 주문했어요.


미스터 케밥 가격


"맵게 드려요?"

"예."


아까는 안 맵게 먹었기 때문에 이번에는 매운 걸로 먹기로 했어요.


매운 케밥


케밥에 이것저것 꽉 채워놨는데 이것이 잘 말려 있었어요.


서울 이태원 케밥 맛집 - 미스터 케밥


두 개 먹기 잘했다.


미스터케밥 매운 케밥


똑같은 양고기 케밥인데 매운 것과 안 매운 것은 달랐어요. 맛 자체가 달랐어요. 다음에 여기 가서 주문할 때는 반드시 그냥 '양고기 케밥이요'라고 하지 말고 정확히 매운 것인지 안 매운 것인지도 구분해서 주문할 거에요. 안 매운 것이 순하고 부드러운 맛이라면 매운 것은 맛이 강렬했어요. 재미있는 것은 만약 양고기 케밥을 처음 먹어보는 사람이라면 오히려 안 매운 것이 입에 더 맞을 수 있다는 점이었어요.


"아까 그 직원 한국인이에요?"


터키어 잘 하는 한국인 직원 참 잘 뽑았다고 생각했어요. 사실 터키어 잘 하는 한국인 청년은 기껏해야 한국외대 터키어과 학생 뿐이거든요. 터키인들과 점원이 잡담하는 걸 보니 터키어를 정말 유창하게 잘 했어요. 아주 원어민 수준이었어요.


"아니에요. 우즈벡이에요."


여기에서 세 번째로 놀랐어요.


한국인처럼 생겼는데 우즈벡인이었어요. 그제서야 왜 그렇게 터키어를 유창하게 잘 했는지, 그리고 아까 터키인 두 명이 왜 우즈벡 우즈벡 거렸는지, 매장 안에서 왜 우즈베키스탄의 우즈베크어 가요가 흘러나오고 있었는지 이해가 되었어요. 우즈베크인도 터키인과 마찬가지로 튀르크인이고 크게 보면 둘 다 같은 튀르크 문화권이거든요. 우즈베크인들이 음식을 잘 하기도 하구요. 그래서 그런지 중동-터키 식당에서 일하는 우즈베크인들이 은근히 조금 있어요.


나중에 또 이태원에서 가볍게 식사 겸 간식으로 뭔가 먹고 싶다면 미스터 케밥을 갈 거에요. 케밥집이 바글바글한 이태원에서 치열하게 경쟁해 살아남은 이유가 있는 집이거든요.



반응형

Posted by 좀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