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24시간 카페를 찾았을 때였어요.


'설마 화성시에도 24시간 카페가 있을 건가?'


광명시와 오산시 사이에는 화성시가 있어요. 경기도 서부권을 다 끝냈다고 하려면 화성시에 24시간 카페가 있는지 확실히 알아봐야 했어요. 있는데 없어서 못 갔다고 하면 안 되니까요. 화성시는 얼핏 봐서는 면적이 넓어서 인구가 많다보니 시가 된 곳 같아보였어요. 화성에 24시간 카페가 있을 거라고는 생각되지 않았어요. 그래도 알아봐야 했어요. 일단 의왕, 과천에는 24시간 카페가 없는 것이 확실했어요. 시흥에 있는 것은 지도에는 24시간 카페라고 하지만 제가 직접 가보았어요. 지금은 영업시간을 또 바꾸었을지 모르지만 제가 갔을 때는 분명히 아니었어요. 그 동네에 가장 오래 하는 카페인 것은 맞아서 24시간 카페로 묶어주기는 했지만요.


어? 뭐야? 병점역이 화성시였어?


지금까지 병점역은 계속 수원시라고 생각했어요. 탐앤탐스 병점점이 24시간 카페라는 것을 알았을 때는 꽤 오래전 일이었어요. 그러나 수원시가 좀 큰 것도 아니고, 수원에 24시간 카페가 여기저기 많이 있었기 때문에 병점점은 '내년이나 되면 한 번 가봐야지' 라고 생각하고 미루고 있었어요. 그런데 병점역은 엄연한 화성시였어요. 게다가 화성에는 동탄신도시가 있었어요. 병점역, 동탄신도시 모두 화성시에서 상당히 오른쪽에 치우친 곳들이에요. 하지만 오른쪽에 치우친 곳이라 해서 화성시의 24시간 카페가 아닌 것은 아니었어요. 어쨌든 화성시에 있으니까요.


"아으, 여기 어떻게 가지?"


상당히 골치아픈 문제였어요. 여기는 마땅히 묶어서 갈 만한 곳도 없었어요. 그나마 묶어서 갈 만한 곳이라고는 오산이었는데, 오산에 하나 있는 24시간 카페는 이미 다녀왔어요. 그나마 묶어서 다녀올만한 곳이라고는 수원이었어요. 그런데 수원을 벌써 또 가고 싶지는 않았어요. 수원시 24시간 카페는 이미 3곳 다녀왔고, 근래에 수원에 있는 모스크까지 가봤어요.


광명에서 바로 넘어가?


광명에서 전철 첫 차를 타고 넘어간다면 어떻게 되지 않을까?


지하철 노선도를 검색해보았어요. 철산역에서 가산디지털단지역으로 가서 환승해서 내려가라고 했어요. 이 1호선 하행선 첫차는 5시 3분이었어요.


그래, 이거야!


신창행 첫 차가 5시 3분에 있었어요. 다음 지도에서 5시 4분 가산디지털단지역에서 신창행 첫 차를 타면 병점역에 새벽 5시 48분에 도착할 수 있다고 나왔어요. 저 차를 반드시 타야 했어요. 그러기 위해서는 여유롭게 4시 15분에는 카페에서 나가야했어요.


광명시 철산역에 있는 24시간 카페에서 새벽 4시 15분에 나왔어요.


광명시 철산역 24시간 카페


이제 화성 병점에 있는 24시간 카페를 가기 위해 걸어서 도 경계를 넘어 서울로 가서 가산디지털단지역으로 가야 했어요.


광명시 밤거리


밤거리에는 아무도 없었어요. 저 혼자 걸을 뿐이었어요. 조금 걸어가자 광명시 철산 도서관이 나왔어요. 추워서 빨리빨리 걸었어요.


광명시 철산 도서관


"육교다!"


육교


지도로 확인했을 때 저 육교를 건너면 안양천이 나오고, 안양천을 건너면 서울특별시 금천구였어요.


육교 난간


육교 난간을 올라갔어요.


광명 철산 야경


육교에서 바라본 광명 철산 야경이에요.


서울-광명 경계


육교에서 바라본 서울 금천구 가산디지털단지에요.


육교를 건너자 안양천이 나왔어요.


안양천


왠지 중량천이 떠오르는 모습이었어요. 중량천을 다 걸을 때에도 밤에 엄청나게 추웠었어요.


광명시 안양천


안양시 산책로


이것이 바로 제가 건너가야할 징검다리였어요. 경기도 광명시와 서울특별시 금천구를 연결해주는 다리였어요.


안양천 징검다리


"아, 추워!"


징검다리에 올라가는 순간 흐르는 물이 만들어내는 바람이 확 느껴졌어요. 징검다리를 열심히 건넜어요. 안양천 한가운데 왔을 때였어요.


서울-경기도 경계


왼쪽 밝은 곳이 광명시이고, 오른쪽 어두운 곳이 서울이에요. 흔히 상상하는 그 이미지와 완벽히 대비되는 장면이었어요. 광명시가 훨씬 더 번쩍이고 있었어요.


드디어 징검다리를 다 건넜어요. 이제 서울이었어요.


서울 안양천


서울의 안양천은 암흑덩어리였어요.


금천구 야경


"이제 가산디지털단지다!"


가산디지털단지 야경


가산디지털단지역을 향해 열심히 걸었어요.


이 추운날 새벽에 공사를 하는 사람들이 보였어요.


초겨울 서울 금천구


이제 역에 거의 다 왔어요.


금천구 가산디지털단지


"어? 너무 빨리 왔잖아!"


제가 타고 가야 할 가산디지털단지역에서 신창행 지하철 첫 차는 5시 4분. 그런데 지하철역에 4시 36분에 도착해버렸어요. 시간이 너무 많이 남아버렸어요.


"여기는 7호선 가산디지털단지역이니까 1호선 가산디지털단지역으로 가자."



가산디지지역?


그래. 나 지금 추워 죽겠다. 날이 하도 추워서 가산디지털단지역은 '가산 죽겠다 역' - '가산디지지역'으로 바뀌어 있었어요.


1호선 가산디지털단지역에 도착했어요. 지하철명 간판에서 '털', '단' 글자 불이 안 들어와 있었어요. 그래서 가산디지지역. 대체 야근을 얼마나 많이 하는 동네이길래 이름이 가산 디지지 역이야? 웃어버렸어요.


지하철역 안으로 들어갔어요.


가산디지털단지역


이 시각에 내가 여기 올 줄은 몰랐다.


가산디지털단지역은 제가 옷 사러 어쩌다 가끔 가는 곳이에요. 거의 몇 년에 한 번 정도요. 그거 말고는 갈 일도 없고, 가본 적도 없어요. 그런데 화성시에 있는 24시간 카페에 가보겠다는 일념으로 이 추운 새벽에 여기 왔어요.


개찰구에 도착했어요. 새벽 4시 42분이었어요.


1호선 가산디지털단지역 개찰구


이제 여기에서 버텨야 했어요. 난방을 해주는지 안 해주는지 알 수 없었어요. 그래도 바깥보다는 조금 더 따뜻했어요.


"5시 되면 내려가야지."


1호선 가산디지털단지역은 지상역. 무지 추울 것이 분명했어요. 게다가 일찍 내려가야 할 이유가 하나도 없었어요. 지하철역에서 오들오들 떨며 전철 시간이 되기만을 기다렸어요.


가산디지털단지역 개찰구


5시. 드디어 개찰구를 통과했어요. 병점행 전철을 타는 승강장으로 내려갔어요.


"아, 양심없이 춥네!"


지하철역은 그래도 따스한 곳이었어요. 승강장으로 내려가니 엄청 추웠어요. 스마트폰에 나온 현재 기온은 영하 5도였어요. 그 시각, 제가 사는 의정부시는 영하 8도였어요. 따스한 남쪽이라 그나마 다행이라 좋아해야하나 싶었어요.


새벽 5시 4분. 전철이 왔어요. 전철로 뛰쳐들어갔어요.


"난방이 왜 이렇게 부실해!"


이렇게 추운 날은 난방 좀 빵빵하게 틀어주면 좋을텐데 난방이 참 부실했어요. '춥다'에서 '쌀쌀하다'로 바뀌는 수준이었어요.


새벽 5시 50분. 경기도 화성시 병점역에 도착했어요.


병점역 승강장


사람들의 발걸음이 한결같이 무거웠어요. 발걸음조차 얼려버리는 추위였어요. 저 또한 그들과 마찬가지로 느리고 피로에 절은 발걸음으로 계단을 올라 개찰구로 갔어요.


병점역 개찰구


개찰구를 빠져나왔어요.


병점역


이제 버스를 타러 가야 했어요. 1km 조금 넘는 거리였지만 빨리 가야 했거든요.


버스 노선


부지런히 걸었어어요. 5시 59분. 동부출장소, 병점초등학교 버스정류장에 도착했어요.


병점 버스정류장


여기도 중국인들 많이 있는 지역 같다.


화성 병점


버스 정류장 앞을 보니 여기 또한 중국인들이 많이 사는 지역 같았어요.


마을버스는 금방 왔어요. 마을버스를 탔어요.


병점 마을버스


'마을버스를 탔으니 이제 금방 가겠지.'


그런데 마을 버스가 방향을 틀었어요.


"어? 뭐야?"


버스 노선을 확인했어요. 저는 11-2번 마을 버스를 탄 줄 알았어요. 그러나 제가 탄 것은 13번 마을 버스였어요. 후다닥 내렸어요. 그래도 잠시 몸을 녹였고, 거기에 더불어 거리도 꽤 단축하기는 했어요.


병점 번화가


병점 번화가의 야경을 보며 걸었어요.


이때 화성 기온은 이랬어요.


화성 기온


새벽 6시 10분 조금 넘어서 드디어 탐앤탐스 병점점에 도착했어요.


탐탐 병점


이렇게 해서 이번에 간 24시간 카페는 경기도 화성시 병점에 있는 탐앤탐스 병점점이에요.


탐앤탐스 병점점 주소는 경기도 화성시 효행로 1044-1 1,2층이에요. 지번 주소는 경기도 화성시 진안동 876-3 이에요.


여기는 2층을 1시에 마감하고 1층만 24시간 운영하는 매장이었어요. 안으로 들어갔어요.


탐앤탐스 병점점


매장은 매우 작았어요. 아담한 카페였어요. 2층은 조금 더 넓을 거에요. 그러나 2층은 24시간 운영이 아니었어요.


화성시 병점 24시간 카페 - 탐앤탐스 병점점


카운터 앞에 테이블이 쭈루루 놓여 있었어요.


경기도 화성시 병점 24시간 카페 - 탐앤탐스 병점점


흡연실로 갔어요.


흡연실


"여기 왜 이렇게 작아?"


탐탐 병점 흡연실


탐탐 흡연실


딱 한 명이 들어가서 담배를 태울 수 있는 공간이었어요. 흡연 구역이 있다고 하는데 그것은 2층에 있는 것 같았어요.


경기도 화성 병점에 24시간 카페를 찾는다면 탐앤탐스 병점점이 있어요.



Posted by 좀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