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모처럼 경기도 안산시 고려인 마을을 갔어요. 목표는 고려인 음식을 먹어보는 것이었어요. 우즈베키스탄에서 1년 있었지만 이 동안 고려인 음식은 먹어보지 못했어요. 시장 식당에서 여름에 잠깐 고려인 음식인 '국시'를 팔았는데, 저는 당시 우즈베키스탄의 우즈베크인 음식 먹기도 바빠서 국시까지는 먹어보지 못했어요. 게다가 타슈켄트에서 쿠일룩 바자르와는 매우 먼 쪽에 살았기 때문에 쿠일룩 바자르 자체를 간 적이 거의 없구요. 쿠일룩 바자르는 딱 세 번 가보았어요. 그 중 장보러 간 건 그나마도 한 번이었구요.


고려인 음식을 파는 곳이 안산시 고려인 마을에 있는데, 처음 갔었을 때는 실패했어요. 문 자체를 안 열었더라구요. 그때 바로 친구와 중국 여행 가기로 결정하고 바로 의정부로 급히 달려갔었어요.


이번에도 역시 실패. 이번에는 가게 문을 열기는 했는데 하필 오늘 누가 가게 전체를 예약해서 영업을 하지 않는다고 했어요.


그래서 지난 해 초여름과 마찬가지로 근처에 있는 고려인들이 운영하는 중앙아시아 빵집인 Столовая бог любит вас 를 갔어요.


경기도 안산시 고려인 마을 중앙아시아 빵집 - Столовая бог любит вас


여기는 우즈베키스탄 빵집이에요. 사실 우즈베키스탄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우즈베크인들의 빵인 솜사 Somsa 는 이곳이 아닌 곳에 있는 우즈베키스탄 식당 가도 흔히 접할 수 있어요. 그렇지만 여기에 꼭 가볼 만한 이유가 있어요.


여기는 돼지고기 솜사를 판다.


우즈베크인들은 대체로 무슬림이에요. 그래서 우즈베키스탄 현지에서 돼지고기가 들어간 솜사를 구경하기는 어려워요. 솜사는 대체로 양고기이고, 그 다음으로 흔히 보이는 것이 감자 들어간 솜사고, 그 다음에 가끔 쇠고기 솜사가 보여요. 돼지고기 솜사는 정말로 안 보여요. 돼지고기 자체를 러시아인, 고려인들이 팔지, 우즈베크인들은 팔지 않거든요.


이번에는 아침도 굶고 점심도 굶고 갔는데 고려인 음식을 못 먹어서 빵을 여러 종류 샀어요.


일단 제가 산 빵은 외관으로 보면 크게 두 가지에요.


솜사


이것은 솜사 somsa 에요. 러시아어를 공부한 사람들은 이것을 '쌈사' 라고 많이 해요. 우즈베크어 키릴 문자로는 сомса 라고 쓰고, 러시아어 키릴 문자로는 самса 라고 써요.


러시아 빵


이것의 이름은 정확히 몰라요. 러시아 과자에서 이런 모습을 보기는 했는데 그건 과자였고, 이것은 속에 고기와 감자가 들어간 파이에요.


쇠고기 솜사


이것은 쇠고기 솜사에요. 가격은 2500원이에요.


돼지고기 솜사


이것은 돼지고기 솜사에요. 가격은 1500원이에요.


작년에 왔을 때보다 솜사 크기도 커졌고, 가격도 올라갔어요. 모양 자체는 전형적인 삼각형 페스츄리 솜사에요.


라스테가이


이것은 라스떼가이 растегай 라고 적혀 있었어요. 이것은 러시아 및 우크라이나 음식이라고 해요. 아마 '랏찌가이' 정도로 읽지 않을까 해요. 사진의 것은 돼지고기가 들어간 거에요.


우크라이나 빵


이것은 닭고기가 들어간 것이었어요.


맛은 솜사가 압도적으로 나았어요. растегай 는 양이 많기는 했지만 반죽 두께가 있어서 금방 목이 메였어요. 고기가 더 많이 들어있기는 했으나, 조금 퍽퍽한 느낌이 드는 빵 때문에 그렇게 맛있다는 생각은 못 했어요.


반면 솜사는 크기도 매우 크고 속도 꽉 차 있었어요. 우즈베키스탄에서 먹던 맛에 비하면 많이 순화된 맛이었어요. 우즈베키스탄에서 먹는 솜사는 고기 냄새가 조금 진하고, 고기 기름이 참 많아요. 이것도 속에 기름이 적지는 않았지만 우리나라 기준에서 '기름진' 수준이었고, 고기 냄새는 그렇게 심하지 않았어요.


안산시 고려인 빵집


햄버거는 옆에 있는 커틀렛이 들어갔고, 마요네즈, 당근 등이 들어간 것이었어요.


확실히 이 빵집에서 맛있는 빵은 삼각형 빵인 솜사였어요. 중앙아시아에서 솜사를 질리게 먹었다 하더라도 저 돼지고기 솜사 때문에 가서 먹어볼 만 해요. 솜사 두 종류는 맛있었고, растегай 는 궁금하면 한 번 구입해서 두 명이 나누어먹으면 될 맛이었어요.

반응형

Posted by 좀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오, 중앙아시아 빵집이라니@_@ 고려마을이 있다는것도 처음 알았네요
    쌈싸라는게 공갈빵같이 생겼는데 속이 꽉 차있나요? 저는 커틀렛이랑 햄버거에 자꾸 눈이 가네요^^

    2017.03.18 19: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원래는 속을 아주 꽉 채워놓지는 않는데 저기 것은 속이 꽉 차 있었어요. 햄버거는 그렇게까지 맛있지 않았어요. 옛날 시장에서 팔던 케찹과 마요네즈 친 햄버거에서 양배추와 케찹이 빠진 맛이었어요^^;;

      2017.03.19 11:24 신고 [ ADDR : EDIT/ DEL ]
  2. 엇 좀좀이님 여행기에서 종종 봤던 빵인 것 같은데 맞나요??안산이 멀어서 갈 수 있을까 싶긴 한데 굉장히 독특한 빵들이 있어서 꼭 한번 가보고 싶어요^^

    2017.03.18 22: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예전 우즈베키스탄에서 살 때 종종 먹었던 빵이에요. 종종 정도가 아니라 밥으로 먹었죠. 요리하는 거 매우 싫어해서 시장에서 저거 몇 개씩 사와서 저녁 식사 대신 먹곤 했어요 ㅋㅋ

      2017.03.19 11:28 신고 [ ADDR : EDIT/ DEL ]
  3. 앗! 이거 Samosa와 같은 건가요? 삼각형 모양인 걸로 봐서 그런 거 같아서ㅎㅎ 이거 좋아하는데 >.<
    안산에 아주아주 가끔 갈일이 있는데 가게 되면 한 번 먹어보고 싶네요 :)

    2017.03.18 22: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이게 사모사 친척이에요. 이름 자체도 o 한 개 차이구요 ㅎㅎ 사모사도 페스추리로 되어 있나요? 사모사를 직접 먹어본 적은 없지만 맛이 어느 정도 비슷하지 않을까 해요. 저것은 향신료 향이 거의 없었어요. ^^

      2017.03.19 11:34 신고 [ ADDR : EDIT/ DEL ]
  4. 익명

    비밀댓글입니다

    2017.03.19 00:42 [ ADDR : EDIT/ DEL : REPLY ]
  5. 안산에 고려인마을도 있군요 전 육류를 좀 가리는편이라 삼사는 잘 못먹는데 러시아식 피로그는 좋아해요. 근데 빵집 간판에 하느님은 당신을 사랑합니다 라 씌어 있는게 재미있네요!

    2017.03.19 00: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거 뜻이 그거였군요. 러시아어라 딱히 해석할 생각은 안했어요. 개신교 교회가 다문화, 동포들 지원을 선교 겸 해서 많이 해서 이름이 저렇게 붙은 거 아닐까 해요. ㅎㅎ

      2017.03.19 11:35 신고 [ ADDR : EDIT/ DEL ]
  6. 빵인지 만두이니 무늬가 재미있네요.ㅣ

    2017.03.19 04: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다른 분 블로그에서도 솜사를 본 적이 있는데 아주 맛있어 보였어요. 겉은 크루와상 같은 페이스트리에 안은 고기가 들었다고 하니까 그것 참 맛을 보고 싶은 마음이 막 생기더라구요. 오늘 보여주신 솜사들도 다 맛있어 보여요. 츄릅~~!
    고려인음식 국시는 이름만 봐서는 국수 비슷할 것 같은데 국수종류인가요? ^^*

    2017.03.19 09: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건 우즈벡에서 먹던 것보다 컸어요. 우즈벡에서 먹던 것은 저거보다 작았거든요. 처음 먹을 때는 굉장히 특이해요. 페이스트리는 바삭하게 부서지고, 안에는 고기가 들어있어서요. 갓 구운 건 정말 예술이구요. ^^
      국시가 국수 종류인데 저도 아직 못 먹어보았어요. 정말 저랑 인연이 닿지 않는 음식이에요 ㅠㅠ

      2017.03.19 11:47 신고 [ ADDR : EDIT/ DEL ]
  8. 안산은 이국적인 음식도 많군요.
    궁금한데 안산에 별로 갈일이 없네요. ㅎㅎ

    2017.03.19 11:4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차이나타운은 알지만 고려인 마을이 있다는 건 첨 알았네요.^^;
    겉보기엔 투박해 보이는 것이 맨빵 같아보이는데, 안에 다양한 고기 소들이 들었군요.
    안은 어떤 모양일지 궁금해요~

    2017.03.19 15: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아주 예전에 말로만 '고려인 마을'이라는 곳이 있다는 것을 들었었어요. 그런데 작년에 가보니 진짜 있더라구요. 안에는 소가 꽉 차 있었어요. 공갈빵 아니었어요^^

      2017.03.20 20:50 신고 [ ADDR : EDIT/ DEL ]
  10. ㅎㅎ~ 이런 빵집이 있다는 거 처음 알았어요!!
    재미난 빵이 많네요~~^^

    2017.03.19 22: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러시아, 우즈베키스탄 빵 처음 보는 분이라면 아마 많이 신기할 거에요 ㅎㅎ

      2017.03.19 23:07 신고 [ ADDR : EDIT/ DEL ]
  11. 솜사 라는 것을 처음 접해보네요.
    안산에는 참 많은 것들이 있지요.
    특히 외국관련 먹거리들....
    저도 캄보디아 식재료 사러 몇 번 갔었네요. ㅎㅎ

    2017.03.20 17: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안산 전체를 돌아본 건 아니고 항상 안산역 근처만 돌아다니는데 그쪽에 먹거리 참 많더라구요. peterjun 님께서는 거기에 캄보디아 식재료 사러 몇 번 가보셨군요!^^

      2017.03.20 20:53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