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서울2016. 7. 1. 07:29

728x90
반응형

매해 라마단이 오면 모스크에 찾아가요. 어찌 보면 제게도 연례행사 같은 것이에요.


의정부에 살다보니 갈 수 있는 모스크는 이태원에 있는 이슬람 중앙성원 뿐이에요. 다른 지역에 있는 모스크는 너무 멀어서 갈 수가 없더라구요.


작년처럼 올해도 단식 시간이 상당히 긴 라마단이에요. 내년에는 올해보다는 짧아질 거구요.


그래서 이번에는 이프타르를 보기 위해 매우 늦게 모스크로 갔어요.



제가 갔을 때에는 아직 마그리브 예배를 시작한 것은 아니었어요. 사람들이 예배 전에 금식을 마치고 간단한 과일, 우유, 대추야자를 먹고 있었어요.



제가 간 날에는 사람들이 그렇게 많이 모여 있지 않았어요.



마그리브 예배 시각을 알리는 아잔이 울려퍼지고, 사람들이 하나 둘 모스크 안으로 들어가기 시작했어요.



사람들이 자리에서 일어나 있는 것은 이제 예배를 드리러 가기 위해서였어요.


올해는 작년까지와 다른 점이 몇 가지 있었어요.


먼저 작년에는 사람들이 모두 모스크 안으로 들어가 예배를 드렸는데, 올해는 일부 사람들이 밖에서 예배를 드리고 있었어요.




물론 모스크 내부에서는 정상적으로 예배가 실시되고 있었구요.




참고로 이슬람에서는 사람들이 다닥다닥 붙어서 예배를 드리는 것이 원칙이기 때문에 좁은 공간에 상당히 많은 사람들이 동시에 예배를 드릴 수 있어요.



마그리브 예배가 끝나고 사람들이 다시 모스크에서 나오기 시작했어요.



그리고 모스크에서 무료로 주는 저녁식사를 먹기 위해 줄을 섰어요.




먼저 여자와 아이들이 모여있는 방에 음식을 가져다 주고, 그 다음에 남자들이 음식을 받기 시작했어요.


올해, 제가 갔을 때에는 대추야자를 큰 쟁반에 수북히 쌓아놓지도 않았고, 도시락 대신 식판에 음식을 주고 있었어요. 매해 라마단때 모스크에 가서 대추야자를 먹고, 비리야니를 먹고 돌아오곤 했는데, 올해는 달라졌더라구요. 식판에 닭도리탕 비슷한 것을 주는 것을 보고 그냥 조용히 돌아왔어요.


매해 라마단때마다 모스크를 가는데, 올해도 다녀왔어요. 올해는 위구르 지역에서 라마단을 겪지 않기 위해 여행 경로를 짠 후, 한국 돌아와서 라마단 풍경을 본다고 생각하니 기분이 참 묘했어요. 작년에 이어 두 번째 라마단 직전에 여행을 다녀온 것이거든요. 작년 인도네시아는 그래도 라마단 시작으로 부터 약 일주일 정도 전에 인도네시아에서 태국으로 이동했는데, 올해는 라마단 시작 직전에 위구르 자치구를 떠났어요.


그리고 해가 길고 강한 때이다보니 아직 하늘이 깜깜하지 않고 훤해 보이는데 무슬림들이 단식을 끝내고 간단한 요기거리를 먹고 있는 게 흥미로웠어요.


이제 라마단이 얼마 남지 않았네요.

반응형

Posted by 좀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