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서울2015. 12. 12. 08:15

728x90
반응형

군대를 전역하고 복학한 해에 학교 근처 고시원에 자리를 잡았어요. 그때 마침 제 고향 친구도 저와 같은 고시원에서 살게 되어서 한 학기 동안 그 친구와 재미있게 잘 지내었어요.


그때 밤마다 친구와 거리를 걸으며 놀았어요. 술을 마시지도 않고, 그냥 서울 여기저기 밤거리를 걸으며 밤의 서울 모습을 구경하고는 했어요. 이 시기, 정말 많이 갔던 곳 중 하나가 동대문 야시장. 이동 경로에 동대문 야시장이 걸려 있다보니 상당히 많이 들렸어요. 이때만 해도 동대문 야시장의 규모는 엄청나게 컸고, 위치도 지금과 달랐어요. 현재 DDP 에 풍물시장이 있었고, 그 풍물시장 주변으로 야시장이 열렸거든요. 밤 10시만 넘으면 리어카와 자전거들이 무단횡단을 하는 모습도 흔히 볼 수 있었던 때였어요.


그러나 동대문 야구장이 철거되고, 풍물시장이 신설동으로 이전하고, 야시장 역시 위치를 옮겼어요. 이렇게 위치가 바뀐 후 한 번 가 보았는데 예전 그때 그 북적거림과 재미가 없어서 그 이후로는 다시 가지 않았어요.


동대문 야시장을 그렇게 잊고 지내다 다시 접하게 된 것은 전적으로 게스트하우스 아르바이트를 하면서부터였어요.


서울에서 게스트하우스는 몇몇 지역에 집중되어 있어요. 명동, 동대문, 종로, 신촌-홍대, 이태원 등이에요. 각 지역마다 몰리는 외국인들의 특징이 있어요. 이 중 명동과 동대문은 쇼핑이에요. 당연히 다른 곳들에 비해 이 두 곳의 게스트하우스 청소는 쓰레기 양에서만큼은 비교 불가에요.


명동 쪽에서 일해본 적은 없지만, 쓰레기 양은 아마 동대문이 최고일 거에요. 여기서 동대문이란 동대문역 및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 4호선 출구들을 이야기해요.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이라 해도 5호선 지역은 중부시장, 방산시장 쪽이고, 동대문 야시장과는 약간 거리가 있거든요. 이것은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 구조가 희안하기 때문에 그래요. 어쨌든 동대문쪽이라고 하면 동대문역 및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 4호선 출구들을 이야기하고,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 5호선 출구들 쪽은 방산시장쪽이라고 구분해서 말해요.


명동쪽도 쇼핑이 주목적인 외국인들이 많이 가는 곳이기는 하지만, 동대문은 쇼핑이 알파이자 오메가인 사람들이 몰리는 곳. 점심 즈음 일어나서 명동가서 쇼핑하고, 저녁부터 밤 늦게 - 심지어는 새벽까지 동대문 야시장 쇼핑을 즐기고 돌아와 잠을 자는 사람들이 드글대는 곳이에요. 어차피 명동도 동대문쪽에서는 지하철 두 세 정거장 밖에 되지 않는 거리이다보니 낮부터 저녁까지 명동 가서 쇼핑하고, 밤에는 동대문 야시장에서 쇼핑을 하는 것이지요. 이러다보니 동대문쪽은 금요일, 토요일에 체크인 업무가 널널하답니다. 토요일에 야시장이 문을 닫기 때문에 쇼핑 목적인 사람들이 금요일에 쫙 빠져버리거든요.


이러다보니 청소는 상당히 힘든 편이지만, 관광 안내는 상당히 쉬운 편이었어요.


늦은 시각에 밥 먹을 곳 있어? -> 동대문

늦은 시각인데 지금 어디 갈만한 곳 있어? -> 동대문

여기 유명한 곳 뭐 있어? -> 동대문


무조건 기승전동대문.


이렇게 게스트하우스 일을 하며 동대문 야시장과 깊은 관계를 맺다 보니 오랜만에 직접 가서 보고 싶어졌어요.


Dongdaemun market


자정을 넘어서 동대문 시장쪽으로 갔어요. 예전에는 이 길가에 야시장이 펼쳐졌었지만, 지금은 이쪽은 야시장이 없어요. 물론 두타 같은 곳은 매우 늦은 시각까지 영업을 한다고 하지만요.

ddp


DDP 뒷편으로 가야 야시장이 있답니다.



저 노란 지붕 텐트들이 모두 야시장 가게들이랍니다.


야시장은 4시까지 열린다고 하지만, 상인분들께 물어보니 얼추 2시에서 3시 사이에 닫는다고 대답해 주셨어요.


중요한 것은 이 노란 텐트들만이 야시장이 아니라는 것이에요. 이런 것 보려고 관광객들, 보따리상들이 바글바글 몰려올 리가 없겠죠.


동대문 야시장이라 하면 뭐니뭐니해도 의류 도매 야시장이에요.



바로 이런 것이 진정한 동대문 야시장의 모습이지요. 전국 각지에서 물건을 떼어가는 모습이에요.


Dongdaemun night market in korea


이렇게 전국 각지에서 물건을 떼어가는 도매 야시장이 크게 열려요.


東大門夜市


이런 야시장은 신평화시장 쪽에서 크게 열려요. 건물 안도 이렇게 도매로 떼어가는 물건이 커다란 비닐에 담겨 쌓여 있지요.


중국 보따리상



중국 보따리상도 많이 오고, 일반 중국인들도 물건을 상당히 많이 구입하기 때문에 이렇게 중국인을 위한 운송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어요.


东大门夜市


이렇게 전국 각지에서 몰려오는 상인들로 동대문 야시장은 상당히 북적거린답니다.


东大门,首尔


그러나 동대문쪽은 매우 조용하고 평화롭답니다.


혹시 밤에 서울을 구경하고 싶으시다면 동대문 야시장 한 번 가보세요. 동대문쪽이 아니라 동대문 근처에 있는 신평화시장 - DDP 뒷편에서 열린답니다. 동대문 야시장을 가겠다고 동대문 앞으로 가면 크게 실망하실 수 있어요. 제대로 된 도매 야시장은 동대문 주변에서는 열리지 않거든요. 그리고 토요일 밤에는 열리지 않는답니다.


반응형

Posted by 좀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야~~ 새벽에 열심히 일하시는 분들이 많네요^^ 잘보고 갑니다^^

    2015.12.12 13:1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새벽에도 많은 분들이 열심히 일하고 계신답니다.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2015.12.13 20:49 신고 [ ADDR : EDIT/ DEL ]
  2. 새벽의 야시장 모습이군요.
    물건 떼는 사람들로 북적인다는 말만 들었지, 사진으로 보니 신기하네요.
    잘 봤습니다.^^

    2015.12.12 16:2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실제 저 장면 보면 꽤 놀랍답니다. 전국 여기저기에서 물건을 떼러 오거든요. 각 지역별로 물건 쌓여 있는 거 보면 그 양이 상당히 많구요 ㅎㅎ
      편안한 일요일밤 보내세요^^

      2015.12.13 20:51 신고 [ ADDR : EDIT/ DEL ]
  3. 새벽의 규모가 조금 축소되는 느낌? ..

    저도 한때 ...젊을때... 자주 다녔는데 지금은 좀 휑한...느낌이긴 하네요 ㄷㄷㄷ

    2015.12.12 21: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예전 야시장보다는 규모가 조금 축소되기는 했어요. 예전 저기 야시장은 새벽 1시까지 정말 발 디딜 틈도 없을 정도로 북적이고 정신없었었는데요 ㅎㅎ;; 아무래도 큰길에서 밀려나고 동대문풍물시장도 다른 곳으로 옮기면서 더욱 그런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요 ㅎㅎ;;

      2015.12.13 21:00 신고 [ ADDR : EDIT/ DEL ]
    • 저도 저곳을 밤늦게 갔을땐

      정말 늦은시간까지 엄청난 인파와 함께했던 시간이 기억납니다

      이젠 그전만큼은 아니지만 그래도 건재하단 느낌은 드네요 ^^

      2015.12.14 01:56 신고 [ ADDR : EDIT/ DEL ]
    • 도매시장 자체가 옮겨간 것은 아니라 아직 건재하더라구요. 아마 계속 저렇게 북적이지 않을까요? 아예 쇼핑으로 특화가 된 지역이라서요 ^^a

      2015.12.14 05:42 신고 [ ADDR : EDIT/ DEL ]
  4. 오랜만에 찾아 뵙습니다. 그동안 컴퓨터 할 시간이 없을 정도로 바쁘게 지냈습니다.^^

    오랜만에 동대문의 모습을 보니 옛날 생각이 떠오릅니다.

    행복한 주말되세요.

    2015.12.12 21:3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모피우스님, 정말 오랜만이에요. 그동안 잘 지내셨나요?^^
      DDP가 생기며 모습이 많이 변하기는 했지만 그래도 큰 틀은 아직 그렇게 많이 변하지 않았더라구요. ㅎㅎ
      모피우스님께서도 즐거운 일요일 저녁 보내세요!

      2015.12.13 21:23 신고 [ ADDR : EDIT/ DEL ]
  5. 예전에 DDP가 처음 개관할때 야경을 찍겠노라고 갔었는데, 근처에서 시끌벅적하던게 야시장이었군요.
    다음에 다시 상경할 기회가 된다면 한번 가 보고 싶네요.

    2015.12.13 02: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예, DDP 근처 시끌벅적한 곳이 야시장이에요. DDP 이전 동대문운동장이었을 때에는 더더욱 시끌벅적했었어요. 그때는 버스 노선도 그쪽을 시끌벅적하게 만드는 데에 일조하고 있었는데, 지금은 야시장이 DDP 뒷쪽으로 옮겼고, 버스노선도 바뀌어서 얼핏 지나가며 보면 밤에는 조용한 곳 같아보인답니다^^

      2015.12.13 21:28 신고 [ ADDR : EDIT/ DEL ]
  6. 십년도 넘은 과거에 말로만 들었던 모습인데
    이 모습이 실제로 존재하는군요. 이것이야 말로 진짜 불야성인 것 같아요.

    2015.12.13 15:5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때도 지금도 여전히 밤에 북적이는 곳이에요. 예전에는 동대문 야시장이 끝나고 남대문 야시장이 피크였었는데 요즘도 그러는지는 잘 모르겠어요 ㅎㅎ;

      2015.12.13 21:34 신고 [ ADDR : EDIT/ DEL ]
  7. 옛날엔 동대문구 쪽에 살았기 때문에 종종 갔었는데 이젠 너무 멀어져서 안 가게 되네요. 글 올려주시니 다시 가보고 싶어졌어요

    2015.12.13 20:5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liontamer님께서는 저쪽 종종 가셨군요! 저도 저쪽 야시장 밤에 종종 가보고 싶은데 시간이 영 나지 않네요. 사실 개인적으로는 동대문 야시장보다 남대문 야시장을 더 좋아하는 편인데 남대문 야시장은 정말로 야심한 시각에 여는데다 거리도 멀어서 계속 못 가고 있어요...ㅎㅎ;;

      2015.12.13 21:40 신고 [ ADDR : EDIT/ DEL ]
  8. 저렇게 옷을 산더미처럼 쌓아서 도매를 하다니 신기하고 대단하네요 ㅋㅋㅋ동대문은 소매보다는 도매 위주라 딱히 갈 일이 없는데 재밌을 것 같아요^^

    2015.12.13 21:0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동대문도 도매, 소매 전부 있어요. 그런데 저쪽 가격이 어떻게 되는지 잘 몰라서 저도 저기에서 옷을 직접 구입한 적은 아직 없어요 ㅎㅎ;; 밤에 구경 가면 꽤 재미있어요^^

      2015.12.13 22:46 신고 [ ADDR : EDIT/ DEL ]
  9. 예전에 서울 살 때 두어번 가 본적 있어요. 좋은 물건 많이 사겠다고 마음먹고 갔는데 막상 눈에 들어오는 게 별로 없어 겨우 한 두개 사가지고 돌아온 기억이 나요.

    2015.12.14 16:4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원하는 물건이 있으면 사게 되는데 원하는 물건이 없으면 그냥 구경만 하고 오게 되지요. 저도 저기는 구경만 하고 왔어요 ㅎㅎ

      2015.12.14 21:29 신고 [ ADDR : EDIT/ DEL ]
  10. 알 수 없는 사용자

    동대문을 밤에 가본적이 없다는.. 이렇게 또 간접경험하네요

    2015.12.15 12:06 [ ADDR : EDIT/ DEL : REPLY ]
    • 나중에 기회되시면 한 번 가보세요. 낮과 다른 새로운 모습을 볼 수 있답니다^^

      2015.12.16 00:14 신고 [ ADDR : EDIT/ DEL ]
  11. 동대문 닭한마리 먹으러 종종 가는데 늘 옷사고 싶어도 어디서 사야될지 모르겠다라고요. 야시장이니 꼭 밤에 가야하는거겠죠?

    2016.01.02 04:4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야시장은 밤에 열지만, 낮에도 저쪽이 다 옷가게들이랍니다. 낮에도 영업해요 ㅎㅎ

      2016.01.03 20:04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