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사원 가는 길에는 인도-파키스탄, 아랍 식당들이 있어요. 그리고 사원 근처에는 파키스탄 여행사들이 있지요.


한때는 거의 다 터키 식당이었는데 요즘은 인도-파키스탄 식당이 꽤 생겼어요.


이런 곳 속에서 아프리카 식당이 한 곳 있었어요. 매번 이 길을 지나갈 때마다 아프리카 식당이 있는 것을 보고 '한 번 가볼까' 고민을 했지만, 차마 엄두를 내지 못하고 있었어요. 밖에 사진이 걸려 있었는데 그 사진을 보고도 도대체 무슨 음식인지 전혀 감을 잡을 수 없었거든요.


그러다 드디이 용기를 내어서 아프리카 식당에 가보기로 했어요.


"어? 어디 갔지?"


예전에는 사원 근처 골목길에 있었는데 보이지 않았어요. 돌아다니며 알게 된 사실은 예전 사원 근처 골목길에 있던 식당은 없어졌고, 이태원 3번 출구로 나와 사원 올라가는 오르막길로 올라갈 때 왼편에 보이는 첫번째 골목으로 내려가면 거기에 아프리카 식당이 있다는 것이었어요.


식당 앞에서 다시 고민. 친구와 그냥 무난하게 인도 음식 부페나 갈까, 아니면 과감히 웃음을 위해 도전해볼까 고민하다가 들어갔어요.



안에는 흑인들이 앉아 있었어요.


재미있는 것은 좁은 식당 한쪽에는 이렇게 식당과는 전혀 관련 없는 물품들을 진열해놓고 팔고 있다는 것이었어요.



주인 아주머니께서 한국어를 못 하셔서 영어로 주문해야 했어요. 일단 주인 아주머니께 여쭈어보아서 알게 된 것은 이 식당 음식은 나이지리아 음식이라는 것.


아래 사진은 메뉴판이에요.



Jollof rice 와 Fufu with egwusi soup, Fried plantain 을 주문했어요.



아주머니는 생수 500cc 한 통씩 가져다주셨고, 잠시 후 먼저 Jollof rice 와 Fufu with okoro soup 를 주셨어요.


제일 왼쪽 하얀 떡 같은 것이 바로 fufu. 가운데 있는 것이 egwusi soup. 제일 오른쪽이 바로 Jollof rice였어요.


일단 fufu. 나중에 인터넷을 찾아보니 카사바로 만든 거라고 했어요. 이건 정말 맛이 없었어요. 나쁜 의미가 아니라 직역한 그 의미였어요. 아무 맛이 없었어요. 매우 찐득찐득하고 덩어리져서 굳은 게 아니었구요. 찐득거리기는 했지만 찰기는 없었어요. 풀을 먹는 기분이었어요. 저것을 이제 수프에 찍어 먹는 것이었죠.


egwusi soup는 나올 때 '생선 된장국' 비슷한 냄새가 났어요. 맛 역시 '생선이 들어간 된장국을 졸인 맛'이었어요. 이것은 꽤 짰어요. 안에 점보 지우개만한 고기 덩어리 한 개와 생선 조각들 몇 개가 들어 있었죠.


Jollof rice 는 향신료가 들어간 매운 맛 나는 볶음밥이었어요. 기름져서 매끄러운 느낌이 아니라 퍼석한 느낌이 있는 밥이었어요.



두 음식이 완전 꽝이었던 데에 비해 이 바나나 튀김은 괜찮은 편이었어요. 고구마 튀김과 비슷한 맛이었어요. 먹을만 했지만 만 원 주고 먹을 만한 맛은 아니었어요.


먹고 있는데 주인 아주머니께서 오셔서 맛있냐고 물어보셨어요. 예의상 맛있다고 했지만 정말 별로였어요. 이건 문화상대주의로도 맛있다고 할 수 없는 맛이었어요. 그냥 너무 맛이 달라서 맛없는 거라면 제 혀가 아직 세계화가 덜 되어서 그렇다고 할 거에요. 하지만 이것은 그 맛이 한국적인 맛에서 맛없는 맛이었어요. 즉, 이질적이지는 않은데 정말 맛없는 맛. 딱 그 맛이었어요. 친구 자취방에 불쑥 들어가서 자취방 냉장고에서 굴러다니는 먹다 남은 음식을 해치운 기분이었어요. 먹다 먹다 남아서 쫄아든 생선이 들어간 된장국과, 마찬가지로 먹다 남아서 다시 볶아놓은 볶음밥. 딱 그 맛이었어요.


이것을 먹고 맛있다고 하는 사람은 대체 뭘까? 진짜 큰 깨달음을 하나 얻었어요. 진심 자기가 제 돈 주고 또 먹고 싶지 않으면 맛있다고 말하지를 말아라. 맛있으면 당연히 제 돈 주고 또 사먹어야지. 인터넷에서 엉터리 맛집 소개가 판치는 것은 이제 공공연한 사실인데, 앞으로는 단순한 식당 소개가 아니라 진짜 '맛집'이라고 소개하려면 자신이 최소 두 번 가서 사먹었음을 인증하게 하는 것이 필요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이런 큰 깨달음을 느끼며 다 먹어치웠어요.


사실 음식을 먹는 것보다, 그 상황이 재미있었어요. TV에서는 아시안컵 일본 대 아랍에미리트 경기가 나오고 있었어요. 흑인들만 있는 식당, 한 켠에서는 식당과 전혀 무관한 물건들이 진열되어 있었고, TV에서는 아프리카와 전혀 상관 없는 아시안컵 일본 대 아랍에미리트 경기가 흘러나오고 있었어요. 모든 게 전혀 어울리지 않는 완벽한 부조화의 대향연이었어요.


계산을 하는데 혹시나가 역시나, 물값은 따로 받았어요. 둘이 물 두 통을 받았기 때문에 음식값에 2천원 추가되었어요.


이것이 진짜 아프리카의 맛일 거라고는 생각하지 않아요. 다른 음식들은 맛있는데, 제가 고른 것들이 재수없게 정말 맛없는 음식일 수도 있어요. 저 음식들 중 제가 맛본 것은 세 가지 뿐이니까요. 하지만 이 세 가지에서 완벽히 실패하면서 또 가서 다른 음식을 먹어보고 싶다는 생각은 아예 깔끔히 사라져버렸어요.


"아까 너 잘 먹더라? 너는 진짜 대단하다. 진짜 세계화에 걸맞는 인재야."

"나? 그거 내가 돈 내기로 해서 아까워서 다 먹은 건데? 얼마나 맛이 없었으면 내가 수프는 먹다가 남겨버렸겠냐? 어지간하면 남기는 것 싫어서 바닥까지 싹싹 긁어먹는데..."

"그래? 나는 네가 아까 맛있다고 말하길래 진짜인줄 알았지."

"맛있기는...식당 가서 밥 먹은 게 아니라 친구 자취방에서 굴러다니는 음식들 해치우고 온 기분이다."


비추천 대상 - 일반인

추천 대상 - 정말 독특한 경험을 해보고 싶은 사람


덕분에 아프리카를 가고 싶어졌어요. 분명 거기서 먹는다면 이런 맛이 아닐테니까요.

Posted by 좀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ㅎㅎ 너무 생생하고 재밌는 리뷰예요 :) 아프리카 음식은 맛본 경험이 없는데..
    친구 자취방 음식 해치우고 온 기분이라니.. ㅠㅠ
    언젠가는 아프리카에서 진짜 현지 음식을 맛보실 수 있기를!!

    2015.01.27 09:2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아프리카 가서 먹으면 저것보다는 아마 맛이 있겠죠? 차라리 맛이 확 달라버렸으면 나았을 텐데, 정말 친구 자취방 굴러다니다 결국 냉장고에 처박힌 음식 해치운 기분이었어요;;;

      2015.01.29 04:53 신고 [ ADDR : EDIT/ DEL ]
  2. 알 수 없는 사용자

    아 특이하네요~ 아프리카 음식점도 있군요 이태원에 ㅎ
    그냥 사진으로만 보고 만족할랍니다 ㅎㅎ

    2015.01.27 11:09 [ ADDR : EDIT/ DEL : REPLY ]
  3. 물값을 받아요? 이태원에는 1번밖에 가본적이 없어요.

    2015.01.28 09: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물값을 받더라구요. 아무리 비싼 이태원이라 해도 물값 받는 곳은 저기가 처음이었어요-_-;;

      2015.01.29 04:55 신고 [ ADDR : EDIT/ DEL ]
  4. fufu는 탄자니아에서 많이 먹었던 우갈리 같아요. 진짜 아무 맛도 안 나죠.
    아프리카 음식은 굳이 찾아먹을 건 없다는 게 제 생각이에요^^

    2015.01.28 21: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헉...진작 알았어야 했는데요! 둘 다 먹고 돌아오면서 어이 없어서 웃으며 불평을 잔뜩 토해냈답니다. 그리고 집에 돌아오는 내내 배에서 fufu가 불어나는 것 같았어요. 뭐 기분 탓이었겠죠? =_=;;;

      2015.01.29 04:57 신고 [ ADDR : EDIT/ DEL ]
  5. 그러고 보니 아프리카 음식을 먹어본적이 없네요..좋은 정보네요.

    음..방콕어디에 아프리카 음식이 있을까요??? 음...

    겁나 궁금하네요...마시..

    2015.01.29 01: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방콕 어디엔가도 있지 않을까요? 방콕이라면 왠지 충분히 있을 것 같은데요 ㅋㅋㅋ 하지만 왠지 맛있을 거 같다는 생각은 그다지 들지 않네요^^;;

      2015.01.29 04:58 신고 [ ADDR : EDIT/ DEL ]
  6. 비밀댓글입니다

    2015.01.29 08:50 [ ADDR : EDIT/ DEL : REPLY ]
    • 아마 현지에서 먹으면 맛이 훨씬 낫겠죠? 아무래도 우리나라에서는 좋은 재료 구하기 힘들 테니까요...하지만 저기에서 먹는 건 정말 비추랍니다. 어지간하면 맛있게 먹는데 저건 정말 아니었어요 ㅋㅋㅋ

      2015.01.30 23:46 신고 [ ADDR : EDIT/ DEL ]
  7. ㅎㅎ 아무래도 현지에서 먹어봐야 제맛을 느낄 수 있겠죠?
    전 아직 아프리카 음식을 접해보진 못했는데...
    흠.. 포스팅을 읽으니.. 아무래도 현지에서 먹어볼 날을 기대해봐야겠어요.^^

    2015.01.29 14: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아무래도 저건 현지에서 먹어보아야 할 거 같아요. 설마 현지에서도 저렇게 맛이 없지는 않겠죠? ㅋㅋ 얼마나 맛이 없는지 궁금하시다면 한 번 도전해 보세요^^;;;

      2015.01.31 00:16 신고 [ ADDR : EDIT/ DEL ]
  8. 알 수 없는 사용자

    ㅎㅎ 친구자취방 냉장고 남은 음식을 처리한듯 하단 표현이 딱이네요 ㅎ 너무 와닿아요~ㅎㅎ
    그래도 나이지리아 음식을 먹어본 특이한 경험을 했다는데 만족을 ^^!!
    사실 저두 그런 경험은 좋은데 맛없을땐 다 먹을 자신은 ^^;;;

    2015.01.30 16:44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냥 특별한 경험을 했다 생각하고 있어요. 맛은 정말 없었으니까요. 참 오랜만에 식당에서 밥 먹고 화가 났었답니다. 어지간하면 그냥 배부르게 잘 먹었다 하고 끝내는데요 ㅋㅋ;;

      2015.01.31 01:06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