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 빨래가 있다는 사실은 얼마 전부터 알고 있었다.


셔츠 한 벌을 손빨래로 빨아야 하는데 매일 귀찮아서 미루고 있었다. 그러다보니 2주가 넘어버렸다.


"과연 빨래가 될까."

걱정이 되기 시작했다. 어떻게든 빨래는 해야겠고, 하기는 귀찮고...차일피일 미루다 오늘 드디어 하기로 했다.


역시나 금방 끝났다. 왜 지금까지 귀찮아서 미루었나 생각이 들 정도로 금방 끝나버렸다.


귀찮음을 어떻게 하든지 해야지.

'일상 여행기 > 미분류'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해외여행과 인터넷 즐겨찾기  (2) 2012.05.28
검색엔진 qrobo  (2) 2012.05.26
빨래  (0) 2011.11.06
계절  (0) 2011.05.08
체리필터 - 낭만고양이  (0) 2011.04.22
과제  (0) 2011.04.03
Posted by 좀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