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에 먹어본 인도 과자는 야미 바닐라향 비스킷이에요. 이 글 제목 보고 '이게 왜 야미 바닐라향 비스킷이야! 좀좀이 알파벳도 똑바로 못 읽는다!'라고 생각하는 분들 계실 거에요. 왜 Yummy 를 '야미'라고 썼는지는 아래에 나와요.


남아시아 국가로는 인도, 방글라데시, 파키스탄, 스리랑카, 몰디브, 네팔, 부탄이 있어요. 저는 이 나라들에서 생산되는 과자 중 인도, 방글라데시, 파키스탄, 스리랑카 과자를 먹어보았어요. 누가 그 나라들을 갔다 와서 선물로 준 것을 먹어본 것이 아니라 전부 우리나라에서 현재 판매되고 있는 것이에요. 네팔 과자는 왠지 있을 법도 한데 전혀 안 보이고, 부탄, 몰디브는 수출용 과자를 만들 수나 있을지 의문이에요.


남아시아 과자들 중 가장 맛있었던 것은 파키스탄 제품들이었어요. 여기는 품질이 꽤 괜찮았어요. 그 다음은 스리랑카. 스리랑카 것은 무난한 편이었어요. 방글라데시 것은 극과 극이었어요. 이태원에서 판매하는 제품들은 먹을 만 하기는 하나 다시 사먹고 싶지 않았고, 포천에서 사서 먹은 것은 진짜 맛있었어요.


가장 문제가 된 것은 인도 과자였어요.


나는 이 사람들 미각을 도저히 이해 못 하겠다.


인도 과자를 먹어본 소감이 진짜 저래요. 진심으로 인도 과자와 싸우고 싶어졌어요. 인더스 문명의 신비 같은 것이었어요. 이건 본다고 이해될 것이 아닌 것처럼, 인도 과자는 먹고 이해될 맛이 아니었어요. 아무리 문화마다 좋아하는 맛이 다르다지만, 인도 과자는 이게 대체 뭔지 이해불가였어요. 진짜 인도에 이런 과자만 있는지 궁금했어요. 인도인도 몇 억은 되는데, 그 사람들 다 하나씩 붙잡고 너네 진짜 이거 맛있냐고 물어보고 싶었어요.


더 이해 안 되는 건 다른 남아시아 과자 모두 그렇다면 이해가 되요. 그러면 그 지역 음식 문화가 원래 그런 거에요. 그런데 그것도 아니고 인도 과자들만 그랬어요. 그러니 더더욱 인더스 문명의 신비, 갠지스강의 비밀이었어요. 우리나라와는 문화가 엄청나게 이질적인 아랍 과자들도 우리가 좋아하는 맛에서 크게 벗어나 있지는 않아요. 단지 맛의 강도가 우리나라보다 훨씬 강할 뿐이죠. 그런데 인도 과자들은 뭐 그런 '맛의 강도' 차이가 아니었어요. 그냥 이건 외계인 과자인가, 코끼리 과자인가 진지하게 의문을 품게 되는 맛이었어요.


수입과자전문점에 갔어요. 혹시 신기한 과자가 있나 살펴보았어요.


"이거 뭐지?"


그냥 못 보던 거라 집어들고 원산지를 보았어요.


인도!


뒷골이 땡겼어요. 인도 과자를 먹어볼 때마다 느꼈던 그 인더스 문명의 신비, 갠지스 강의 비밀이 확 떠올랐어요.


그때 제 지인 중 인도에 대해 매우 잘 아는 지인이 떠올랐어요. 지인에게 인도 과자 사진을 보여주고 혹시 아는지, 만약 먹어보았다면 어땠는지 물어보았어요.


"저는 인도 과자는 안 먹습니다."


억!


이건 도박이다. 진짜 도박이다. 인더스 문명의 신비와 갠지스 강의 비밀이 카마수트라의 진리를 깨달아 만든 과자일 게 뻔해.


그래서 구입했어요. 진짜 인도인의 미각이 궁금했어요. 인도, 파키스탄, 방글라데시 모두 한 나라였어요. 그런데 왜 인도 과자만 유독 먹었을 때 과자와 멱살 잡고 싸우고 싶어지는지 알고 싶었어요. 이건 바닐라. 진짜 바닐라 들어간 과자조차 그 모양이면 인정해요. 거긴 그냥 그런 거에요.


인도 과자 야미 바닐라향 비스킷은 이렇게 생겼어요.


인도 과자 - 야미 바닐라향 비스킷 Yummy Vanilla Flavored Cream Sandwich Biscuits


이름은 윰미. 진짜 바닐라 하나 믿고 가는 것이었어요. 머리카락을 쥐어뜯으며 제 혓바닥이 아직 글로벌 시대에 뒤떨어졌음에 통곡하고 싶지 않았어요.


인도 비스킷


진짜 바닐라. 바닐라. 바닐라. 이건 솔직히 우리가 아는 과자 맛과 다를 수가 없어요. 바닐라도 향이 꽤 강하거든요. 카레보다는 아니지만요. 이게 비하가 아니에요. 제가 먹어본 인도 과자 모두 카레 가루 먹는 맛이었어요. 단맛이 하나도 없고 카레 가루맛만 나는 과자들이었어요.


인도 과자


측면에는 제품명 및 제품 성분 스티커가 붙어 있었어요. 이런 경우는 진짜 외국에서 그대로 수입해온 경우에요.


인도 야미 비스킷


"어? 이거 이름은 왜 '야미'야?"


제품명은 '야미 바닐라향 비스킷'이었어요. 영문명은 Yummy Vanilla Flavored Cream Sandwich Biscuits 이에요. Yummy 를 '야미'로 읽는 경우가 있던가? 영어에 u를 '아' 발음으로 읽는 경우가 있긴 할 거에요. 영어도 지역마다 발음차가 존재하니까요. 그렇지만 이런 경우, 그냥 철자 그대로 읽는 것이 기본 원칙이에요. 이건 윰미였어요. 그런데 왜 제품명이 '야미'인지 알 수가 없었어요.


그리고 다른 글자보다 크고 볼드 처리 된 글자 '원산지 : 인도'.


원재료는 다음과 같아요.


밀가루, 설탕, 식물성유지(팜유), 포도당과당시럽, 옥수수전분 (유전자 변형 옥수수 포함 가능성 있음), 소금, 탄산수소암모늄, 대두레시틴 (유전자 변형 대두 포함 가능성 있음), 합성향료 (바닐라향) 0.17%, 탄산수소나트륨, 글리세린지방산에스테르, 글리세린


"설탕 있어! 설탕 있어!"


총 중량은 200g이고 열량은 960kcal이에요.


포장을 뜯었어요. 과자는 얇은 판지로 된 종이곽 안에 들어 있는 비닐 포장 2개 안에 들어 있었어요. 비닐 포장 하나를 뜯었어요. 인도 비스켓이 등장했어요.


인도 윰미 비스킷


그 과자들이 이상한 거였어!


전혀 안 이상했어요. 우리가 아는 그 샌드 맛이었어요. 바닐라향. 단맛. 지극히 평범했어요.


지금껏 먹어본 인도 과자들이 이상한 건지, 이게 변종인지 알 수 없었어요. 하지만 어쨌든 이것은 매우 평범한 맛이었어요. 바닐라 크림이 들어간 샌드요. 우리나라 샌드 비스켓과의 차이라면 인도 윰미 비스켓이 고소한 맛이 덜 했어요. 그거 말고는 별 차이 없었어요.


그렇다면 이전에 먹어본 그 인도 과자들은 정체가 뭘까.


먹으면서 다시 시작된 의문. 인도에서는 그 과자들이 변종인가, 이게 변종인가.


어쨌든 이것은 매우 평범한 맛이라 기분좋게 잘 먹었어요.


Posted by 좀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